검색

야누스 같은 여가수 가인

가인 <Hawwah>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솔로 여가수로서의 목표가 차별을 이루어야 하는 것이라면, 가인은 그것을 넘어 '가수와 앨범이 가장 밀착한' 사례가 되고 있다.

3.jpg

 

 

생각해보면 늘 그래왔다. 과감하고 놀라운 소재를 끌어왔고, 그만이 가지고 있는 느낌으로 소화했다. 이전부터 함께 해왔던 조영철, 이민수, 정석원, KZ, 김이나와 호흡을 이어오며 이제는 어떤 옷을 입어야 성공할 수 있는지 제작자들이 더 잘 알고 있는 느낌이다.


어렵고 복잡한 하와의 내용을 대중음악으로 내놓은 파격에 먼저 놀란다. 관련 단어들을 수록곡으로 넓혀 스토리 음반을 유도했고, 가사와 뮤직비디오도 공을 들였다는 인상을 준다. 퍼포먼스 상의 이슈를 노린 안무 때문에 지향점이 다소 앞서고 있지만 결국 모든 요소를 앨범 안으로 엮었다.


사과를 앞에 두고 고민하는 「Apple」 속 가인은 사랑스럽다. 그가 갖고 있는 수줍음이나 앙큼함이 아담을 꾀는 역할과 욕구와 어울려 좋은 시너지를 낸다. 성량이 세거나 감정이 깊지는 않더라도 발음을 통해 가사를 효과적으로 묘사할 수 있고, 연약하게 올라가는 고음부는 여성스럽다. 이런 다채로운 창법이 가인을 진정 매혹적이고 섹시하게 만든다. 통통 튀는 분위기와 설득에 쉽게 넘어가는 역할로 박재범은 적절했다.


또 다른 타이틀곡 「Paradise lost」는 그 안에 사용된 파이프 오르간이 흥미롭다. 이를 통해 일탈을 은밀하고 팽팽하게 전달하는데, 특히 내레이션 이후 파이프 오르간이 울리며 후렴으로 되돌아가는 절정이 우수하다. 강한 파열음 역시 긴장이 유지되도록 돕는다. 다만 「Apple」과의 상이한 반응이 보여주듯, 타락적인 분위기에 집중한 나머지 흐릿해진 멜로디가 아쉽다.


「The first temptation」에 이어 「두 여자」, 「Guilty」에 이르면 음반을 이루는 밑그림이 드러난다. 뱀, 선악과, 하와 등 중심 소재는 서로 다르지만 관점을 달리하며 확장되는 구성. 유혹이 강해짐에 따라 하와의 의지가 점차 흔들리고 가인의 보컬도 그에 맞춰 변한다. 스토리에 집중하지 않고 들으면 각각 다른 의미의 가사로 다가오게 하여 다양한 감상을 유도한다.


이 과정에서 집착과 혼란, 사랑스러움의 정서가 모두 가인을 통해 표현된다. 누가 뱀이고, 하와인지 중요하지 않을 만큼 그의 모습으로 흡수한다. 매드클라운, 휘성이 새로운 팀원으로 가사를 도왔지만 색깔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이처럼 가인은 극단의 섹슈얼을 가로지르는 와중에도 세세하게 조정할 줄 알고, 이를 무대로 끌어와 만족스러운 퍼포먼스를 구현한다. 솔로 여가수로서의 목표가 차별을 이루어야 하는 것이라면, 가인은 그것을 넘어 '가수와 앨범이 가장 밀착한' 사례가 되고 있다.


2015/03 정유나(enter_cruise@naver.com)

 

 

 

 

[관련 기사]

- '멋지게 낡은 힙합' P-TYPE
- 팝 스타의 발견, 에밀 헤이니(Emile Haynie) < We Fall > 
-시아준수 < Flower > 독특함일까, 모호함일까
-'멜로디 마에스트로' 노엘 갤러거스
-논란의 중심, MC몽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