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황석영 작가와 황순원문학촌으로 간 예스24 소설학교

예스24와 문학동네가 함께한 소설학교 1편 황석영 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3월 6일 예스24 소설학교 1회로 황석영 작가와 독자 30여 명이 만나는 시간을 보냈다. 이날 행사는 예스24와 문학동네가 함께 기획했다. 일행은 서울 합정에서 모여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황순원 문학촌을 답사했다.

황석영소설학교02.jpg


황석영소설학교09.jpg

합정역에 도착한 황석영 소설가


황석영소설학교08.jpg

독자와 함께 점심식사 중인 황석영 소설가


황석영소설학교06.jpg

황석영 작가 특강


황석영소설학교07.jpg

신수정 문학평론가와 대담


황석영소설학교04.jpg

환영인사 건네는 김종회 황순원문학촌장


황석영소설학교03.jpg

사인 받기 위해 늘어선 줄


황석영소설학교01.jpg

독자와 함께 단체사진 촬영


황순원 문학촌에서는 자유 관람 및 황석영 작가님의 특강이 이루어졌다. 황석영 작가 강연과 함께 신수정 문학 평론가와의 대담 및 황순원 문학촌장이자 문학평론가인 김종회  경희대 교수의 환영 인사, 독자와 질의응답으로 이뤄진 2시간 동안에는 문학계 전반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졌다. 


김종회 문학평론가가 최고의 한국 소설로 꼽은 『장길산』의 저자 황석영 작가는 『황석영의 명단편 101』을 출간했다. 이 시리즈는 총 10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중에서 1990년대 작가의 비중이 30퍼센트에 달할 정도로 현대성을 중요시했다. 


강연이 이루어진 황순원 문학촌이라는 점을 염두에 둔 황 작가는 이날 강연에서 황석영 작가는 황순원 작가와의 인연을 고백하기도 했다. 황석영 작가를 뽑아준 사람 중 한 명이 바로 황순원 작가였다. 그래서 어떤 의미로는 황석영 작가는 황순원 작가의 제자인 셈이다. 덧붙여 그는 황순원 작가가 <소나기>와 같은 동화적 작품으로 조명받았지만 실제로는 현실 인식이 투철했다고 평가했다. <목넘이 마을의 개> 등은 좌우 대립이 격심했던 한국 사회의 단면을 우화적으로 표현해낸 것이라는 분석. 


한편 최근 사회에 만연한 소설 경시 풍조와 관련해서 황석영 작가는 소설이 거짓말과 동일시되는 현실에 우려를 표했다. 황 작가는 일본 문학과 중국 문학이 힘을 잃은 가운데에서도 "한국 문학이 묘한 자생력이 있었다"며 위기가 있을 때마다 극복해온 저력을 강조했다. 이날 있었던 더 많은 이야기는 채널예스 <작가와의 만남>에 게재될 예정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손민규(인문 MD)

티끌 모아 태산.

오늘의 책

무라카미 하루키 6년 만의 소설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새 소설로 돌아왔다.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작가가 꾸준히 응원해온 야구팀 등 하루키 월드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요소들을 한데 만나볼 수 있는 단편집. 특유의 필치로 그려낸 소설들과, 이야기를 아우르는 강렬한 표제작까지, 그만의 작품 세계가 다시 열린다.

변화의 핵심, 새로운 주도주는 무엇?!

올 한해 주식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벤저민 그레이엄 역시 변덕스러운 사람에 빗대었을 정도로 예측이 어려운 시장, 미스터 마켓. 앞으로 또 어떻게 전개될까? '삼프로TV'로 입증된 전문가들이 양질의 분석과 통찰을 통해 2021년 변화의 핵심에 투자하는 방법을 공개한다!

김소연 시인의 첫 여행산문집

『마음사전』으로 시인의 언어를 담은 산문집을 선보였던 김소연 시인이 지난날에 떠난 여행 이야기를 담은 첫 여행산문집을 출간했다. 시인이 소환해낸 자유롭고 따뜻했던 시간들은 기억 속 행복했던 여행을 떠오르게 한다.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는 답답한 일상에 더 없이 큰 위안을 주는 책.

차라투스트라, 니체 철학의 정수

니체를 다른 철학자와 구분짓는 두 가지는 혁명적인 사상과 이를 담은 문체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두 가지가 극대화된 작품으로, 니체 산문의 정수다. 니체 전문가 이진우 교수와 함께 차라투스트라를 만나자. 나다움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