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영만 “내 서재는 개주소”

『커뮤니데아』 저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을 읽는 시간을 따로 두진 않습니다. 할 일이 없으면 무조건 읽어요. 사람 만나고, 강의하는 시간 외에는 거의 책을 읽거나 글을 쓰죠

책을 읽는 시간을 따로 두진 않습니다. 할 일이 없으면 무조건 읽어요. 사람 만나고, 강의하는 시간 외에는 거의 책을 읽거나 글을 쓰죠.

 

관심사는 책과 관련한 것이기도 한데, 앞으로는 언어유희에 관해서 쓰려고 해요. 언어의 개념을 집대성하는 것이죠. 개념과 체험과 관계에 관심이 많습니다. 개념이 없는 체험이 위험하고 체험 없는 개념은 관념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진정한 창조가 일어나려면 개념과 창조를 접합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제 서재에 이름을 붙인다면, ‘지식 잉태실’, ‘개념 주입소’ 정도가 되겠네요. 줄여서 ‘개주소’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따지고 보면 책은 저마다 모두 개념을 다루고 있습니다.
 
최근에 쓴 『커뮤니데아』는 소통의 근본, 본질을 파고든 책입니다. 스킬, 처방전을 넘어서는 거죠.치유와 더불어 힐잉을 하고 공동체가 아름답게 구성될 수 있으려면 소통의 본질을 향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명사의 추천

 

강의

신영복 저 | 돌베개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선생님입니다. 서양은 개체를, 동양은 관계를 다룬다는 말이 있죠. 이 책은 신영복 선생님의 동양 고전 독법입니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프리드리히 니체/정동호 역 | 책세상

고등학교에는 폼으로 읽었는데, 이후에 제대로 읽었어요. 니체의 현명함을 세상이 안 알아줘서 답답함을 쏟아낸 장편의 서사시입니다. 이후에 『니체는 나체다』를 쓰는 원동력이 되기도 했죠.

 

 

 

 

 

 

 

그리스인 조르바

니코스 카잔차키스 저/이윤기 역 | 열린책들

지식인을 일갈하는 책이죠. 조르바는 책상에 앉아서만 고민하지 말라고 말합니다. 영혼의 자유가 없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 조르바에게 배울 수 있는 가르침은 머리보다 몸을 우선하라는 것입니다. 본능을 지성으로 억우르면 그건 자유가 아니라는 말이죠.

 

 

 

 

 

유혹의 기술

로버트 그린 저/강미경 역 | 웅진지식하우스

삶은 결국 파는 것이고, 저 역시 아이디어를 파는 사람이죠. 강의를 하는 강사이기에 항상 청중의 마음을 뒤흔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를 고민합니다. 이 책대로 하니까 대부분 잘 됐어요. 로버트 그린의 역작 중의 역작입니다.

 

 

 

 

 

 

 

장인

리처드 세넷 저/김홍식 역 | 21세기북스

『브리꼴레르』 쓰는 데 영감 많이 받은 책이에요. 부제가 ‘현대 문명이 잃어버린 손’인데, 우리가 손을 안 쓰고 접속만 하다 보니 본능성이 퇴화된다고 지적합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구병모의 소설을 읽을 권리

어떤 분량으로도 자신의 색을 가지고 소설을 써낼 수 있는 작가, 구병모. 구병모가 가진 날카로운 메시지와 심미적인 색채를 미니픽션 13편으로 표현해냈다. 현실보다 더 예리한 환상은 물론, 소설과 세계에 관한 고찰 과정을 섬세한 스케치들을 보듯 다양하게 엿볼 수 있는 소설집.

우리는 결국 만나게 된다

바이러스로 폐쇄된 도서관에 남겨져, 언제까지고 기다릴 수 밖에 없었던 두 로봇의 이야기. 영문을 모른 채 오지 않을 사람들을 기다리던 둘 앞에, 한 아이가 등장한다. 닫힌 문 너머 “괜찮아?” 라고 묻는 아이의 한 마디가 어쩐지 그들의 가슴을 울리는데… 제23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우리가 만들 사랑스러운 지구를 위해

기후위기라는 말만 들으면 우리가 손쓸 수 있는 건 아무 것도 없는 거대한 문제 같지만, 구희 작가의 귀여운 그림과 쉬운 이야기와 함께라면 당장 무언가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으니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사랑스레 손 내미는 책.

행복을 위한 재테크

주도적인 삶과 행복을 위해 재테크를 시작한 유튜버 뿅글이가 건강하게 돈을 모으고 불리는 노하우를 담은 책이다. 무조건 아끼고 쓰지 않는 소비가 아닌 효율적으로 쓰고 저축하는 방법부터 N잡, 주식, 부동산 등 다양한 재테크 비법을 20대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