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만나러 온 거리 9,000km, 만날 확률 99%

일본 오키나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겨울에 따뜻한 휴식을 좇아 온 이는 여행자뿐이 아니다

0629_003.jpg

오키나와 케라마 제도에 찾아오는 고래는 혹등고래와 돌고래다.
PHOTOGRAPH : OKINAWA CONVENTION & VISITORS BUREAU

 

 

왜 지금 가야 할까?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혹독한 추위가 찾아오는1월은 오키나와에 봄이 찾아오기 시작하는 달이다. 이맘때가 되면 봄의 상징인 분홍색 벚꽃이 피기 시작하고, 바다는 더욱 청명한 푸른색을 띤다. 날씨가 연중 온난하기로 유명한 오키나와에 유일한 단점이 있다면 비 오는 날이 많다는 사실. 하지만 12월에서 2월 사이는 강수량이 가장 적고, 기온이 15~20도여서 여행하기 딱 적당하다. 게다가 우리나라에서 단 3시간만 날아가면 느낄 수 있는 훈훈한 봄 날씨는 이토록 반가울 수 없을 듯. 한겨울에 따뜻한 휴식을 좇아 온 이는 여행자뿐이 아니다. 시베리아의 혹독한 겨울을 피해 혹등고래 떼가 번식을 하러 따뜻한 오키나와 해협으로 몰려오는데, 이동거리가 무려 9,000킬로미터. 특히 20여 개 섬으로 이뤄진 케라마(慶良間) 제도 주변 해역은 유명한 고래 관찰 포인트로, 배를 타고 이곳을 둘러볼 때 고래를 볼 확률은 99퍼센트에 달한다. 이 같은 자신감에 오키나와의 고래 관찰 투어 업체들은 이렇게 호언장담한다. “볼 때까지 무료!” “못 보면 환불!”

 

어떻게 여행하면 좋을까?

 

인천에서 오키나와까지 아시아나항공(47만1,400원, flyasiana.com)과 진에어(30만8,200원부터, jinair.com)가 직항편을 운항한다. 제주항공(29만9,200원부터, jejuair.net)과 티웨이항공(30만8,920원부터, twayair.com)도 지난 연말부터 직항편 운항을 시작했다.


오키나와의 다이빙 전문 업체 머린 하우스(Marine House)에서 올해 고래 시즌인 12월 27일부터 4월 5일까지 고래 관찰 투어를 진행한다. 픽업(나하 지역일 경우), 생수와 일본식 차 포함 성인 4,860엔, seasir.com/kr

히야쿠나 가란(百名伽藍)은 오키나와의 천연 자재를 사용해 지은 현대식 료칸이다. 옥상에는 야외 욕조가 딸린 독채 휴식 공간 6개가 자리하며, 숙박객이라면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5만 엔부터, hyakunagaran.com

 

 

 

 

 

 

 

img_book_bot.jpg

론리플래닛 매거진 코리아 lonely planet (월간) : 1월안그라픽스 편집부 | 안그라픽스
외국에서 지내다 보면, 일정이나 비행기 탑승 시간 등 때문에 본의 아니게 나 혼자만 현지에 남는 경우가 생긴다. 이미 오랜 외유로 한국에 대한 그리움이 깊어진 터라 귀국한다는 마음으로 들뜬 사람을 혼자 배웅하는 기분은 썩 좋을 리 없다. 혹시 현지인에게 박대라도 받는다면, 너덜너덜해진 마음이 다 찢어질 때까지 목에 핏대를 세우고 싸울 마음이 가득한, 그런…



 

 

 


 

[관련 기사]

- 산타가 되고 싶은가?
- 포르부에서의 한나절
- 프로방스의 향기
- 홍콩의 예술적 순간
-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카니발 중의 카니발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6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론리플래닛매거진

론리플래닛 매거진은 세계 최고의 여행 콘텐츠 브랜드 론리플래닛이 발행하는 여행 잡지입니다. 론리플래닛 매거진을 손에 드는 순간 여러분은 지금까지 꿈꿔왔던 최고의 여행을 만날 수 있습니다. 현재 한국을 포함 영국, 프랑스, 스페인, 브라질, 인도 등 세계 14개국에서 론리플래닛 매거진이 제안하는 감동적인 여행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론리플래닛 매거진 코리아 lonely planet (월간) : 1월 [2015]

안그라픽스 편집부6,300원(10% + 1%)

부록 : 제주 여행 가이드(책과랩핑) 지구촌 여행지를 다룬 여행전문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예전에 하던 대로, 그냥 하면 안 된다

데이터 분석가 송길영은 “일상의 모든 행위에 의미와 욕망이 있다”고 전한다. 우리가 소셜 빅데이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이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봄으로써 이 다음 시기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지난 10년 간의 과거를 톺아보고, 미래를 그려본다.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일기 日記』라는 제목처럼 작가의 어떤 날들의 기록을 담아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하루와 조카의 낙서에 대한 일상의 에피소드부터 차별과 혐오, 아동 학대, 그리고 세월호에 대한 마음까지. 반짝이는 문장들로 사랑과 위로를 건넨다.

철학자와 함께 현명하게 살기

이 책은 간결하고 명쾌하며 깊다. 우리가 일상에서 부딪칠 수 있는 관계, 심리, 정치, 경제 등 130여 개 문제에 관해 사상가들의 사유가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설명했다. 끊어 읽어도, 한 번에 몰아서 읽어도 좋다. 철학은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뉴욕 할렘 배경의 매력적인 범죄극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니클의 소년들』로 퓰리처상을 두 번 수상한 작가 콜슨 화이트헤드의 장편소설. 『할렘 셔플』은 뉴욕 할렘을 배경으로, 평범한 가구 판매상이 강도 사건에 휘말리면서 범죄의 세계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다. 할렘에 거주했던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써낸 강력한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