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리단길 맛집 피맥편] 결정 장애가 있다면 더 부스

<더 부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간결하지만 강력하다. 피자와 맥주의 시너지, ‘더 부스’는 특히 결정 장애기 있는 모든 분께 권하고 싶다.

더부스01.jpg

 

치맥과 피맥 중 어떤 게 좋으냐는 물음은 마치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 낮이 좋아 밤이 좋아와 같다. 정답이 없다는 뜻이다. 한국은 『대한민국 치킨전』이라는 책이 다뤘듯 치킨 공화국이지만 피맥을 좋아하는 사람도 꽤 있을 테다. 개인적으로 선호를 밝히자면 그때 그때 다르지만 피맥을 아주 약간 더 좋아한다. 아무리 튀김옷과 양념으로 중무장한들, 닭고기 특유의 텁텁함은 맥주의 청량감으로도 지어내는 데 한계가 있다고 생각해서다. 필자와 같은 이유로 치맥보다는 피맥파인 사람이 꽤 있을 것이다. 그런 사람에게 ‘더 부스’를 추천한다.

 

더부스02.jpg

 

‘더 부스’는 경리단길 초입에 있다. 녹사평역 2번 출구를 따라 300~400m 정도 쭉 직진 한 뒤 오른쪽으로 돌면 된다. 안에 들어서면 팝아트적인 분위기가 인상적이다. 실내 공간은 그리 넓지 않은데 평소에는 줄을 서서 먹어야 할 정도 인기라고 한다.

 

더부스03.jpg

 

메뉴는 간단하다. 치즈 종류는 페페로니 피자와 치즈 피자 단 두 가지다. 한 조각씩 주문할 수 있어, 두 가지 모두 맛볼 수 있다. 두 피자 모두 기본에 충실하다. 과장되지 않고 간결한 맛이 인상적이었다. 개성적인 맛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더 부스의 피자가 다소 심심하게 느껴질 수는 있겠다.

 

더부스04.jpg

 

필자가 찾은 날 피자에 곁들어 마실 수 있는 맥주는 벨지안 와일드 에일, 바이센, 무-메이징 스타우트였다. 그 중에서 에일과 무-메이징 스타우트를 마셨다. 무-메이징 스타우트는 흑맥주 스타우트 위에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을 얹힌 것인데,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렸다. 필자는 만족스러웠다.

 

피자 2종류, 맥주 3~4종류. 선택해야 할 메뉴가 명쾌한 ‘더 부스’. 피맥이 끌리는 날 찾아보기를 권한다.

 

 

 

대표 메뉴 : 피자 3,500원 맥주 6,000~8,000원

서울특별시 용산구 녹사평대로54길 7 | 1544-4723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손민규(인문 MD)

티끌 모아 태산.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