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러 장르가 섞여있도 듣는데 어려움이 없는 가수, Tv on the radio

티브이 온 더 라디오(TV On The Radio) < Seeds >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전작보다 부드러워진 연출로 접근성을 높였다

티브이 온 더 라디오(TV On The Radio) < Seeds >

 

믿고 듣는 티브이 온 더 라디오. 네 번째 정규 앨범 역시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다. (포스트) 펑크와 뉴웨이브, 신스팝에 리듬 앤 블루스, 펑크(funk)를 각양으로 섞어내는 특기가 여전한데다 데뷔 시절부터 보여줬던 사운드에 대한 실험성 다분한 접근과 강한 생동감 역시 유효하다. 가장 중요한 요소는 더 없이 캐치한 멜로디들이다. 팝적인 튠이 전면에 배치돼있으며 보다 부드러운 연출로 선율이 부각됐던 전작 < Nine Types Of Light >보다도 그 순도가 더 높다.

 

L (2).jpg

 

덕분에 듣기 좋은 사운드들을 음반 전반에서 만날 수 있다. 벌스와 훅, 보컬과 리프 가릴 것 없이 밴드가 심은 접근성 높은 멜로디들이 계속 등장한다. 갖은 시험들이 더 명확히 보였던 지난 디스코그래피와는 조금 다른 모양새다. 그렇다고 해서 소리를 혼합하던 본연의 시도들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신스팝의 골격에 알앤비의 멜로디를 얹은 「Careful you」과 「Right now」, 건반으로 힘 있게 곡을 진행해가는 「Ride」 등의 팝 트랙들서부터 펑크의 전형을 구현하는 「Lazerray」, 펑크(funk) 스타일의 브라스를 얹은 록 넘버 「Could you」, 뉴웨이브 식의 터치가 보이는 「Happy idiot」와 같은 곡에 이르기까지, 접근성 높은 선율들 너머에 장르를 넘나드는 갖은 시험들이 자리해있다. 토속적인 배킹 보컬과 박수 소리로 앨범을 여는 오프닝 트랙 「Quartz」, 부유하는 듯하는 초창기 식 노이즈로 장식한 음반의 마지막 「Seeds」 역시 같은 맥락에 있는 결과물들.

 

밴드 특유의 에너지 또한 지속되고 있다는 데에도 역시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이들의 음악을 꾸준히 구성해 온 강렬한 그루브와 비트감이 기저에 깔려있고 이번 음반에 이르러 활동 영역이 넓어진 신디사이저가 그 위에서 활력을 끌어올린다. 응축시킨 힘을 후반부에서 터뜨리는 「Love stained」나 「Ride」와 같은 트랙은 상당히 재밌는 곡들이며 과감하게 역점을 들이미는 「Careful you」, 「Lazerray」, 「Winter」도 그냥 지나칠 수 없다. < Seeds >는 여러모로 잘 만든 앨범이다. 흡인력 있는 멜로디가 도처에 존재하는데다가 갖가지 형상으로 얽힌 사운드들이 밴드의 가치를 또한 높인다. 뉴욕 펑크의 전위와 포스트 펑크의 실험에 애정을 보낸 초창기의 팬에겐 다소 입맛이 안 맞을 앨범일 수도 있다. 그래도 실망하지 마시라. 팝 선율 사이사이에서는 여전히 소리 놀이가 진행되고 있으니. 지난 행보와 새 걸음 사이의 균형점이 음반의 또 다른 강점이다. 밴드의 이력 위에서 새로운 전기의 시작으로 위치할 가능성도 크다.

 

 

 

글/ 이수호 (howard19@naver.com)

 

 

 

 

 

[관련 기사]

- 그들만의 야한노래에서 어떻게 변화 했을까? - 가수 십센치
- 2014 신스 팝 레드 오션의 승자 라 루
최고은의 과거, 현재, 미래. 고혹적인 개인사가 담겨있는 앨범
- 가수에서 앨범 아티스트로의 진화. 김범수
- 연륜과 청춘이 공존하는 가수 양희은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기욤 뮈소의 매혹적 스릴러

센 강에서 익사 직전에 구조된 한 여인, 유전자 검사 결과는 그가 일 년 전 항공기 사고로 사망한 유명 피아니스트라 말한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 의문의 사건이 가리키는 진실은 무엇일까. 고대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신화와 센 강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데스마스크 이야기를 결합한 소설.

박완서의 문장, 시가 되다

박완서 작가의 산문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의 문장과 이성표 작가의 그림을 함께 담은 시그림책. 문학에 대한, 시에 대한 애정이 담뿍한 문장을 읽으며 그와 더불어 조용히 마음이 일렁인다. 가까이에 두고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마다 꺼내볼 책.

‘나’를 잊은 모두에게 건네는 위로

베스트셀러 『긴긴밤』 루리 작가가 글라인의 글을 만나 작업한 신작 그림책.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악어가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자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렸다. 고독과 절망, 그리고 자유의 감정까지 루리 작가 특유의 색채와 구도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바다를 둘러싼 인류의 역사

『대항해 시대』로 바다의 역할에 주목하여 근대사를 해석해낸 주경철 교수가 이번에는 인류사 전체를 조망한다. 고대부터 21세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여정을 바다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이 책은 그간 대륙 문명의 관점으로 서술해온 역사 서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