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룬 파이브(Maroon 5) 의 다섯 번째 앨범 < V > 발매

V.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고 인기의 정점을 찍고 있는 밴드에게 이만큼 잘 어울리는 기호가 있을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국 음원 순위에서도 1위하는 팝, 마룬 파이브의 신보가 나왔습니다. 비긴 어게인까지 맞물려 꾸준하게 사랑받고 있는 다섯 번째 앨범, < V >입니다.


마룬 파이브(Maroon 5) < V >


V는 '숫자'를 뜻하기도 하지만 '승리'의 오랜 상징이기도 하다.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고 인기의 정점을 찍고 있는 밴드에게 이만큼 잘 어울리는 기호가 있을까. 



그들의 노래는 '칵테일'처럼 여러 장르가 섞여, 화려하고 새로운 맛을 낸다. 그 맛은 대부분 달콤하거나 톡 쏘는 기분 좋은 맛으로 사람들의 입맛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록, 펑크(funk), 일렉트로닉의 어색한 접붙이기가 아니라 성분을 완전히 쉐이킹해 완전히 다른 물질로 - 그것도 상당히 안정적으로 - 한 컵에 담아낸다.


지난 앨범에 활동하지 않았던 키보디스트 제시 카마이클(Jesse Carmichael)까지 합류해 매끄러운 멜로디가 전면으로 나섰고 기타 사운드는 거의 들리지 않을 정도로 후퇴했다. 부피가 커진 베이스와 비트는 '탱탱볼'같은 그루브를 만들며 앨범전체를 지루하지 않게 만든다. 여기에 애덤 리바인(Adam Levine)의 매력적인 가성은 롤러코스터를 탄듯 아찔하게 정신을 빼앗는다. 

앨범 후반부에 이르면 폭넓은 장르를 넘나들며 밴드의 다재다능을 뽐내기도 한다. 그웬 스테파니(Gwen Stefani)와 함께한 「My heart is open」에선 소울이 넘치고 「Sex and candy」는 끈적끈적한 블루스와 함께 춤추며 「Lost stars」의 진폭을 넓혀가며 마음을 뒤흔든다. 


L (2).jpg


그들은 데뷔 이후 조금씩 음악적 방향을 바꿔오고 있지만 차트나 평가에 있어서 연타로 히트를 날리고 있다. 이는 대중의 취향을 꿰뚫어보는 통찰력과 능동적인 '체질변화' 덕분일 것이다. 이들은 일찍이부터 자신의 틀을 깨고 싶다며 LA에서 뉴욕으로 건너와 흑인음악을 배우지 않았던가. < Overexposed >가 마룬5의 큰 전환의 '과정'이었다면 이번 앨범 < V >는 성공을 완성시키는 날카롭고도 아름다운 '조각'이다. 


글/ 김반야(10_ban@naver.com)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Maroon 5 - V (Deluxe Edition) (마룬 5 5집 디럭스 에디션)

17,400원(19% + 1%)

이제는 국민밴드! 그들의 귀환을 알리는 새 앨범! 마룬 5가 제시하는 트렌디한 사운드! 그들의 현재 진화형 사운드가 담긴 5집 그래미 어워드 3회 수상, 전세계 앨범 통산 판매고 1,700만장 이상, 2011-2012년 멜론 팝차트 23주 1위의 주인공, 2013년 가온차트 K-POP 어워드 2회 연속 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

세상이 변했다. 예전에는 저명한 사람이 책을 냈다면, 요즘은 누구나 책을 낼 수 있다. 전제가 있다. 개성 있는 콘텐츠가 필요하다. 그리고 또 한 가지가 요구된다. 바로 소재를 전달할 수 있는 기술. 베테랑 작가 장강명의 『책 한번 써봅시다』로 책 내는 비법을 익혀보자.

이석원, 그 누구도 아닌 ‘나’에 대한 이야기

스트레스로 몸도 마음도 무너져버렸던 이석원 작가가 다시 자신과 잘 지내기 위해 노력해온 지난 일 년의 시간을 담아냈다. 타인의 시선을 좇느라 스스로에게 무관심했던 과거를 돌아보고, 앞으로 더 잘 나아가기 위해 자신과 화해를 시도한다. 한 걸음 내딛은 그 용기가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세상 모든 ‘친구’에게... 윤지회 작가의 분홍 메시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생각나는 친구. 같이 놀자, 콩콩 도토리가 엄마한테 할 말이 있나 봐요. 조잘조잘, 재잘재잘, 작고 귀여운 견과류 친구들과 도토리가 들려주는 우정 이야기. 아이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관계를 맺게 되는 ‘첫 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사랑스럽고 다정하게 그려냈습니다.

새로운 시대, 부동산 시장의 블루칩은 어디인가

이 혼란스러운 부동산 시장은 어떻게 될까? 김사부 김원철이 『부동산 투자의 정석』을 새로 쓰는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 서문에 밝히듯 거시적인 미래 예측서가 아니다. 신축VS구축, 떠오르는 거점 도시와 오피스텔, 제2의 강남 등 앞으로 돈 되고, 가치 있는 곳들을 낱낱이 뜯어본 실전 투자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