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명량해전 vs 명랑해적 : <명량>,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여름 한국 영화 빅4로 불리는 <군도>, <명량>, <해적>, <해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금 한국이라는 이상한 나라를 버텨내야 하는 우리 국민들에게 이순신이 보여주는 리더십은 일종의 이상향이다.

명량,해적.jpg

 

서울에만 500개에 가까운 상영관이 있다는데 솔직히 베스킨 라빈스 아이스크림 숫자보다 골라 볼 영화가 적다는 사실은 실망스러운 일이다. 여름 한국 영화 빅4로 불리는 <군도>, <명량>, <해적>이 거대 배급사를 등에 업고 1주일 간격으로 개봉했고 곧 <해무>가 개봉할 예정이라 사정은 더 심각해질 예정이다. 쇼박스가 배급을 맡은 <군도>는 1,300여개의 상영관을, CJ에서 배급을 맡은 <명량>은 자회사인 CGV를 중심으로 1,500개가 넘는 유래 없는 독과점으로 전국 극장을 초토화시켰다. 롯데에서 배급을 맡은 <해적> 역시 롯데시네마를 중심으로 900개의 상영관을 확보한 상태다. 다양성 영화들 중 일부는 그나마 예술영화전용관에서 선전하고 있지만, 문제는 규모가 작은 상업영화들이다. 주말을 시점으로 <명량>은 천만 관객의 영화가 되었다. 기쁜 소식이지만, 9월 추석 대목을 앞둔 대작들 틈에서 계속 밀려나는 작은 영화들도 있다는 사실은 잊지 말자. 


 

영웅 권하는 시대, <명량>

<명량>은 신드롬이 되었다. 최단기간 1,000만 관객 기록을 갱신했다. 1,500개의 상영관을 선점한 것도 유래 없는 일이고, 개봉일 기준 최다 관객동원 기록도 세웠다. 그러다 보니 주변사람 모두 <명량>을 보았다고 말한다. 주말이면 SNS를 통해 보게 되는 지인들의 인증 샷도 대부분 <명량>이다. 지금 이 시대에 <명량>을 관람하는 것이 하나의 이벤트가 된 셈이다. 과연 <명량>이라는 영화가 천만 관객을 감동시키고 즐겁게 만드는 영화인가 하는 의문은 말끔하게 도려내지지 않는다. 만듦새의 아쉬움, 몇몇 단조로운 캐릭터, 무겁고 지루한 중반부의 이야기 등 단점도 두드러지지만, <명량>이 힘을 준 부분과 그 어법은 명확하다.

 

위정자들이 득세하는 세상, 백성을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내거는 영웅의 모습이 신파라 할지라도, 그 속에는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울컥, 움직이게 만드는 힘이 있다. 200억의 제작비를 들여 생생하게 살려낸 해상 전투신, 죽을 각오로 연기하는 최민식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 점점 더 골 깊어지는 반일감정 등 <명량>의 흥행 요인은 많지만, 가장 큰 흥행 요인은 ‘리더’가 없는 2014년 한국이라는 현실이다.

 

지금 한국이라는 이상한 나라를 버텨내야 하는 우리 국민들에게 이순신이 보여주는 리더십은 일종의 이상향이다. 잘 알려진 대로 <명량>은 조선 중기 정유재란 당시 이순신이 아주 작은 수의 조선 수군을 이끌고 왜군의 침입에 맞서 대승을 거두었던 명량해전을 배경으로 한다. 역사 속 이순신은 암울한 상황 속에서 빼어난 리더십과 전략으로 기적을 이끌어낸 사람이다. 이상적인 지도자를 잃은, 혹은 한 번도 가져본 적 없다고 생각하는 우리 국민들에게 이순신이야 말로 꿈꿔보고 싶은 기적인 셈이다. 이런 갈망이 폭발적인 흥행과 이어져 사회현상이 되었다. 게다가 이순신이라는 영웅이 ‘백성이 곧 충(忠)이요 천행(天幸)’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죽음도 불사하며 싸우는 모습에 울컥 감동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의 정치인들처럼 민중을 이용하기 위해 앞서지 않는다. 그는 민중을 위해 앞서 싸운다.

 

하지만, 여기에 <명량>의 역설이 있다. 영웅을 필요로 하는 시대는 난세라는 말이다. 또한 한 사람의 영웅이 세상을 구하리란 막연한 믿음은 그저 짧은 위안에 지나지 않는다. 와중에 진중권 교수가 SNS를 통해 <명량>을 졸작이라 혹평했고, 박대통령과 김실장은 <명량>을 관람한 후 국민들이 이순신 장군처럼 힘을 내길 바란다고 했다. 각각의 입장에서 받아들이는 메시지에 입장차가 있는 모양새다. 오독하기에 <명량>의 메시지는 충분히 직설적이고 단선적인데 말이다.


 


명랑한 해적들,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한국영화 빅4는 장르와 소재에 따라 다시 사극 빅3, 바다 빅3로 나뉜다. 사극이면서 바다가 나오는 작품은 <명량><해적>이니, 두 작품은 일종의 직접적인 라이벌인 셈이다. <군도>의 서사는 경쾌했지만, 유쾌하지 않았고 <명량>의 메시지는 진중하지만 너무 무거웠다. 4편의 영화 중 무게감으로는 제일 떨어진다는 평가를 얻었던 <해적>이 제일 불리해 보이는 게임이었지만, 역설적으로 무겁지 않은 것이 <해적>의 가장 큰 장점이다. <해적>은 ‘명랑함’이라는 가벼움을 그 장점이자 특기로 내세운다. 개연성이 좀 없어도, 이야기의 결이 거칠어도 상관없다. 깃털처럼 가볍게 날듯이 즐기자는 것이 <해적>의 목표이다. <해적>은 생각하면서 보기 시작하면 쉽게 지치게 되는 영화다. 그냥 코미디로 봉합된 이야기조차도 재밌지 않냐는 넉살을 기분 좋게 받아들일 수 있다면 가족 단위의 관객들이 골고루 만족할만한 역할 정도는 할 수 있다.

 

조선 건국 보름 전 고래의 습격을 받아 국새가 사라진 사건을 배경으로 한 <해적>은 해적과 산적, 그리고 개국세력이 모여 벌이는 코미디에 집중한다. 미술, 분장, 음악, 의상 등 시대적 고증에는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 <해적>은 130억을 투자한 만큼, CG에도 공을 들였는데, 국새를 삼킨 귀신고래가 등장하는 장면은 그 세밀한 완성도 때문에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를 얻었다. 드라마 <상어> 이후 다시 만난 손예진과 김남길 커플은 무거웠던 전작에 비해 노는 듯이 즐거워 보인다. 특히 진중했던 이미지에서 벗어나 깨방정을 떨어대는 김남길은 신선해 보인다.

 

<해적>이 고마워해야 할 인물은 철봉 역할의 유해진이다. 최초 해적이었으나 뱃멀미 때문에 산적으로 전향했다는 캐릭터도 재미있는데, 유해진은 빼어난 연기력으로 사소한 몸짓으로도 웃음을 선사한다. 쉴 새 없이 이어지는 수다와 오버 액션에도 밉지 않으니 감초 연기의 진수라 할만하다. 하지만 구멍 난 이야기를 메워주는 배우의 개인기도 후반부가 될수록 조금 피곤해진다는 것은 단점이다.

 

유해진 이외에 <해적>에는 오달수, 박철민, 김태우, 이경영, 신정근 등 빼어난 조연들이 등장하지만 이야기의 개연성이 없다보니 캐릭터의 존재감도 희미해진다. 이석훈 감독의 영화들은 왠지 어디선가 본 듯한 기시감을 준다. 독창적 코미디 영화로 인정받았던 <방과 후 옥상>은 <세 시의 결투>를 표절했다는 의심을 받은 적 있다. <해적>은 팩션 사극의 모양새는 하고 있지만, 그 형식이 참신하지 않아 <캐리비안의 해적>과 비교되는 숙명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 같다. 하긴, <해적><캐리비안의 해적>으로 대표되는 코믹 어드벤처 장르영화의 노선과 그 가이드를 따르는 것을 처음부터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추천 기사]

- 흑. 흑. 너무 하잖아요 <혹성탈출>
- 무엇을 상상하건 다른 것을 볼 것이다, <군도 : 민란의 시대>
- 가족, 변하지 않는 그 정서의 이어달리기 <동경가족>
- 명작의 탄생 <좋은 친구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8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최재훈

늘 여행이 끝난 후 길이 시작되는 것 같다. 새롭게 시작된 길에서 또 다른 가능성을 보느라, 아주 멀리 돌아왔고 그 여행의 끝에선 또 다른 길을 발견한다. 그래서 영화, 음악, 공연, 문화예술계를 얼쩡거리는 자칭 culture bohemian.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졸업 후 씨네서울 기자, 국립오페라단 공연기획팀장을 거쳐 현재는 서울문화재단에서 활동 중이다.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군도:민란의 시대 (디지털)
    • 감독: 윤종빈
    • 장르: 액션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40723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해무
    • 감독: 심성보
    • 장르: 드라마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40813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명량
    • 감독: 김한민
    • 장르: 액션,드라마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40730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해적: 바다로 간 산적
    • 감독: 이석훈
    • 장르: 액션,어드벤처
    • 등급: 12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408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확장하는 김초엽의 세계

김초엽 작가의 두 번째 단편집. 책에 실린 일곱 편의 소설에는 다르다는 이유로 ‘소수자’가 된 이들, 안주하는 대신 변화를 꿈꾸며 탈피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을 중심에 둔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사고의 경계를 허물고 상상과 이해의 영역을 넓히며, 다시 또 한걸음 서로의 우주에 가까워진다.

진정한 친구에게 외치는 사랑스러운 주문

어린이의 마음을 경쾌한 상상으로 해소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최민지 작가의 신작. 아이들의 시선에서 서로 함께하는 삶의 소중함과 눈부신 우정을 사랑스럽게 담아냈다. 또한 우정이 어떻게 시작되고 이해가 깊어지는지 다정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전한다.

읽다보면 공부 제대로 하고 싶어지는 책

『나는 합격하는 공부만 한다』로 9개월 만에 사법고시를 패스한 공부법을 소개한 이윤규 변호사의 이번 신간은 자신에게 맞는 공부법을 찾아가는 책이다. 그 시작은 “이미 이루었다고 상상하는 것”이다. 이후 소개된 과정도 공부의 길에서 헤매고 있을 수험생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기본을 지키는 손웅정의 삶의 철학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이자 축구 지도자로서, 그리고 그 자신으로서의 삶의 자세를 담은 손웅정 감독의 에세이. “축구와 가족, 책만 있으면 되는 사람” 손웅정의 책은 어떨까.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고 알고 싶어 했던 그의 축구 철학, 교육 철학, 삶의 철학을 모두 꺼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