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반딧불이는 썩은 짚더미에서 태어난다

우리 모두는 성공할 권리와 행복할 의무가 있는 사람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반딧불이는 어둡고 캄캄한 밤에 길을 밝혀 준다. 내 이야기가 실의에 찬 사람에게 희망을 주고, 단 한 사람이라도 성공에 목마른 사람에게 이정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반딧불이는 썩은 짚더미에서 태어난다

굼벵이는 지극히 더러우나
변하여 매미가 되어 가을 바람에 맑은 이슬을 마시고,
썩은 풀은 빛이 없으나
변하여 반딧불이가 되어 여름 달밤에 빛을 낸다.
진실로 깨끗한 것은 언제나 더러움에서 나오고
밝은 것은 언제나 어둠 속에서 생겨난다.

 

 - 채근담


반딧불이는 애벌레 때 물에서 살다가 비 오는 야밤에 땅 위로 올라와 풀이 쌓인 땅 속에 집을 지어 번데기가 되고, 다시 100일이 지나면 마침내 아름다운 빛을 발하며 하늘로 날아오른다. 옛날 사람들은 이것을 보고 반딧불이는 썩은 짚더미에서 태어난다고 생각했다.

 

딱!100일만미쳐라

 

몇 해 전 작곡가 이호섭 씨가<TV는 사랑을 싣고>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과거에 은혜를 입었던 진관 스님을 찾은 적이 있다. 성철 스님의 둘째 상좌승인 진관 스님은 나의 외삼촌이기도 해서 내가 어머니와 함께 방송국에 모시고 갔다. 이호섭 씨는 가난한 고시생 시절에 진관 스님이 주지로 계시던 절에서 공부를 했는데, 여섯 달 치 방세를 내지 못하고 새벽에 도망을 쳤다. 돈을 벌어 갚겠다고 속으로 맹세를 했지만 그러지 못하고 28년이 흘렀다. 그 후 그는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스님이 들려주시던 이 말씀을 가슴에 새기면서 고난의 시절을 견디고 마침내 오늘의 성공을 일구었다고 한다.


 “한 여름 밤을 밝히는 반딧불이는 썩은 짚더미에서 태어나고, 세상을 빛낼 인물은 어렵고 힘든 환경 속에서 자라는 법이다.”


나 역시 인생 경험을 통해서 충분히 공감했고, 더욱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마음의 다짐을 했었다.  그런데 얼마 전 우연히 텔레비전에서 교육 관련 프로그램을 보다가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 어느 현직 고등학교 선생님의 냉소적인 말 때문이었다.


 “옛날에는 개천에서 용 난다고 했지만, 이젠... 생각할 수 없는 일이에요. 불가능하죠.”


물론 그 선생님의 말은 공부에 관한 이야기이긴 했다. 하지만 명문대 입학기 성공을 보장하는 것도 아닌데 명문대에 가지 못한 99퍼센트의 아이들은 인생 패배자로 살아야 한다는 말인가? 교육자가 그런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이 무척 놀라웠다.  더 놀라운 것은 이런 인식이 사회 전반에 퍼져 있다는 점이다. 잘못되어도 한참 잘못되었다. 비록 환경이 어렵더라도 건전한 사고를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면 얼마든지 성공할 수 있다는 믿음과 희망이 있어야 한다. 그리고 그런 롤모델을 주위에서 흔하게 만날 수 있고, 함께 교감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 주위의 소영웅들이 그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어야 한다. 이것이 내가 책을 쓰게 된 첫 번째 이유다.


두 번째 이유는 균형적인 삶, 균형적인 성공에 대해 나름대로의 방향을 제시해 주고 싶기 때문이다. 물질문명의 발달은 우리네 생활을 편리하게 만들었지만 정신은 피폐해지고, 삶의 목적을 망각하게 만들어 버렸다. 과연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것일까? 과연 어떤 성공이 진짜 성공일까? 내가 항상 고민하던 부분을 독자들도 한 번쯤은 진지하게 생각해 보고 삶의 로드맵을 새롭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반딧불이 애벌레는 어른벌레가 되기 위해 썩은 짚더미 속에서 100일을 참고 견뎌야 한다. 나도 썩은 짚더미 속 애벌레처럼 인내하며 100일을 살았다. 그리고 반딧불이가 되어 새롭게 태어나는 경험을 했다.  반딧불이는 어둡고 캄캄한 밤에 길을 밝혀 준다. 내 이야기가 실의에 찬 사람에게 희망을 주고, 단 한 사람이라도 성공에 목마른 사람에게 이정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나는 이 책에서 나의 경험과 생각을 조금 거칠더라도 꾸미지 않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비록 부족한 것 많은 사람이지만 뜨거운 진정성만큼은 독자들과 공감할 것이라 믿는다.  우리 모두는 성공할 권리와 행복할 의무가 있는 사람이다!

 

 

img_book_bot.jpg

딱 100일만 미쳐라 하석태 | 21세기북스
딱! 100일만 미쳐라』는 100일간의 열정을 통해 인생이 뒤바뀐 저자 하석태의 꿈의 여정이자 오랜 경험과 통찰 끝에 얻은 진정한 행복에 대한 기록이다. 저자는 성공도 중요하지만 성공을 통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통해 터득한 균형 있는 성공과 균형 있는 삶의 방향을 제시한다. ‘어떻게 사는 것이 잘사는 것일까?’, ‘어떤 성공이 진짜 성공일까?’에 대해 고민해 본 독자들에게 이 책은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다.




 

[추천 기사]

- 꿈만 꾸는 사람은 기적을 이룰 수 없다
- 앎을 찾아 평생 헤맬 용기에 대하여
- 미래는 어떻게 당신 손에 잡히는가
- 프라하의 이방인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하석태

대한민국 세일즈 업계의 ‘레전드’로 통하는 그는 ING 생명 상무이사, 미래에셋생명 전무이사를 역임했고, 현재는 영업 교육 전문 기업인 HST Group㈜을 창립하여 25년 실전 영업의 노하우를 전하고 있다.

딱! 100일만 미쳐라

<하석태> 저13,500원(10% + 5%)

『딱! 100일만 미쳐라』는 100일간의 열정을 통해 인생이 뒤바뀐 저자 하석태의 꿈의 여정이자 오랜 경험과 통찰 끝에 얻은 진정한 행복에 대한 기록이다. 저자는 성공도 중요하지만 성공을 통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통해 터득한 균형 있는 성공과 균형 있는 삶의 방향을 제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넘치는 시대, 새로운 트렌드

넷플릭스를 필두로 대중화된 OTT 서비스와 인터넷을 통해 언제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변화상을 다룬다. 시간 가성비를 중시하고 예습을 위한 감상 등 다양한 이유로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습관을 사회 전반의 트렌드 변화로 읽어내 날카롭게 분석한다.

아홉 작가의 시선이 통과한 한 단어

정세랑 기획, 아시아 9개 도시, 9명의 젊은 작가들의 소설집.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작가들이 ‘절연’이라는 한 단어로 모인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가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문학으로 새로운 연결을 맺어줄 한 단어, 아홉 개의 이야기.

일도 삶도 즐겁게!

회사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김규림, 이승희 마케터가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터와 일상에서 자주 쓰는 25개의 주제로 두 저자의 생각을 그림과 글로 표현했다. 하루에 깨어있는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일하며 보내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위화가 복원해낸 근대 대격변기의 중국

19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23년에 걸쳐 집필한 위화의 신작 장편소설. 시대의 격변은 평범한 시민의 운명을 어디까지 뒤흔들까. 미지의 도시 ‘원청’을 찾아 헤매는 린샹푸처럼, 모두가 가슴 속 ‘원청’을 품고 산다면 수많은 다짐들이 현실이 될 것만 같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