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EXO, 배두나와 함께하는 '제2회 패션코드 2014 S/S'

한국을 넘어서는 글로벌 패션 수주회를 목표로 개막 7월 16일~18일, 양재동 aT센터에서 총 120여개의 브랜드, 디자이너, 바이어가 모여 실질적인 패션 비즈니스 교류의 장 열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패션디자이너 연합회가 주관하는 신개념 패션문화 축제인 ‘패션코드 2014 S/S(Fashion KODE 2014 S/S)’가 오는 7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양재동 aT센터 1관에서 개최된다.

 

제목 없음.png

 

올해로 2회째를 맞는 ‘패션코드(Fashion KODE)’는 ‘Korea Design’과 ‘Korea Fashion’의 첫 글자인 ‘K’와 ‘Code’의 합성어로 ‘새로운 패션의 흐름을 제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국내 유망한 디자이너와 브랜드 발굴을 목표로 이들의 국내외 유통망 확대를 위한 패션 수주회와 다양한 패션 전시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아직까지 국제적인 패션 수주회가 없는 한국의 현실에서 실력 있는 국내 패션 디자이너와 강소 브랜드들이 국내외 바이어들과 직접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함으로써 실질적인 수익을 창출하고 국내 패션의 시장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하는 패션코드 2014는, 2017년까지의 목표인 안정화 단계를 거쳐 향후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수주회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2013년에 처음 출범한 패션 코드는 2015 S/S년까지는 패션코드 자체의 정체성을 부각시키는 브랜딩 작업을 진행하고, 2016년까지 구체적인 실적의 증가를 보이는 활성화 단계를 거쳐 2017년에는 아시아 최고의 트레이드 페어로서의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게 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할 것이다.

 

구매력 있는 바이어, 실력 있는 디자이너와 브랜드의 참여

패션코드 2014는 구매력 있는 바이어와 실력 있는 디자이너 및 브랜드의 참가, 패션코드의 차별화와 활성화를 위한 매력적이고 트랜디한 흡인요소의 가미, 그리고 국내외의 잠재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활발한 홍보 활동을 주된 전략으로 한다.

 

홍콩 하비니콜스 백화점이나 세계적인 편집샵 뢰끌레르의 바이어 등 국가 등급별 1차 검증을 거치고 패션 비즈니스 전문가들의 2차 검증을 거친 양질의 바이어들을 초청하였으며, 이들에게 부스정보의 제공은 물론 통역 등 다양한 1대1 매칭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즉각적인 수주업무의 진행은 물론 향후 패션코드에 대한 충성도를 기대할 수 있도록 한다.

 

강동준, 고태용, 곽현주 등 국내 트렌드세터 디자이너 브랜드부터 계한희, 황재근과 같은 신진디자이너 브랜드들이 참여하여 총 120 여 개의 브랜드, 디자이너, 바이어가 함께 하는 이번 패션코드 2015 S/S는 부스 이외 접촉기회 확대를 위해 디자이너, 브랜드와 바이어가 함께할 수 있는 라운지의 운영과 에프터파티도 열 계획이다.

 

 

 

fashion-kode-2014.jpg

 

 

 

 

 


[추천 기사]

- 이 미친 그리움이 그대에게 닿기를
- SNS를 통해 그려낸 청춘의 속내, 아사이 료 『누구』
- 얼얼함에 대하여
- 최성락 “자기계발서 읽고 벤츠를 샀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 Fashion KODE 2014
    • 부제: Fashion KODE 2015 S/S
    • 장르: 전시/행사
    • 장소: AT Center 1층 제1전시장
    • 등급: 전체등급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투자하기 전 꼭 읽어야 할 책

2020년부터 증시가 호황을 맞으며 주식 투자에 나선 사람이 많아졌다. 몇몇은 성공했으나 개인이 기관이나 외국인에 비해 투자에서 실패할 확률이 높다는 건 상식이다. 이를 알면서도 왜 주식 투자에 나설까? 저자는 전업투자자들을 취재하여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섰다.

게일 콜드웰, 캐럴라인 냅 우정의 연대기

퓰리처상 수상작가 게일 콜드웰과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두 작가가 나눈 우정과 애도의 연대기. 캐럴라인 냅이 세상을 떠나자 게일은 함께 한 7년의 시간을 기억하며 그녀를 애도한다. 함께 걷고 이야기하고 기쁨과 슬픔, 위로를 주고받으며 자라난 둘의 우정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는다.

떠나고 돌아오고 살아가는 일

삶이, 사랑과 신념이 부서지는 경험을 한 이들이 현실에서 한발 물러나는 것으로 비로소 자신의 상처와 진심을 마주한다. ‘완벽할 수 없고 완벽할 필요도 없’는 생애를 우리도 그들처럼 살아낼 것이다. 떠나고 또 돌아오면서, 좌절하고 흔들리는 누군가에게 기꺼이 내어줄 방을 준비하면서.

존 클라센 데뷔 10주년 기념작

칼데콧 상,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수상 존클라센 신작. 기발한 설정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극적인 긴장감과 짜릿한 스릴이 가득한 다섯 편의 이야기를 통해 소통과 교감, 운명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의 세계를 한데 모아 놓아 놓은 듯한 뛰어난 작품성이 돋보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