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매거진B, 광고 없는 잡지가 살아남은 이유

⑥ 브랜드 다큐멘터리 매거진 <매거진B> 최태혁 편집장 “하나의 브랜드, 소비자의 관점으로 살펴보는 잡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디자인서점, 북카페에 가면 가장 너덜너덜한 표지를 자랑하는 잡지가 있다. 바로 <매거진B>. 매달, 전 세계에서 찾은 균형 잡힌 브랜드를 소개하는 <매거진B>는 광고 없는 월간지다. 브랜드의 숨은 이야기가 궁금한 독자라면 귀가 솔깃할 만하다.

4월 23일은 유네스코가 정한 '세계 책의 날'입니다. <채널예스>는 ‘책의 날’을 맞아, 특색 있는 책을 만들고 있는 출판사와 잡지사를 만나보고, 양서를 추천합니다.

 

브랜드 이야기를 하는 잡지가 과연 팔리겠어? 업계 사람들만 보지 않을까? 지난 2011년 11월, <매거진B>가 잡지 세상에 나왔을 때, 세상의 시각이다. <매거진B>는 ‘전 세계에서 찾은 균형 잡힌 브랜드를 한 호에 하나씩 소개하는 광고 없는 월간지’로 독자들을 찾아왔다. 1호는 스위스의 재활용 가방 ‘프라이탁’, 2호는 미국의 스포츠용품 ‘뉴발란스’를 다뤘고, 이후 스노우피크, 레고, 러쉬, 레이밴, 기네스 등의 브랜드 이야기를 담았다. 업계 관계자만 읽을 거라는 예상은 일찌감치 깼다. <매거진B>는 과월호도 꾸준히 팔리는 잡지 중 하나다. 지난해 ‘제60회 칸 국제광고제’에서 그래픽디자인,디자인크래프트 부문 은사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매거진B

 

세계 최초의 브랜드 다큐멘터리 매거진

매거진B


<매거진B>의 시작은 발행인 조수용 제이오에이치 대표의 발상에서 시작됐다. 수없이 쏟아지는 콘텐츠 시장 속에서 기존 잡지들이 가지고 있었던 아쉬운 부분을 극복하고 싶었다. 광고에 위해 매체가 존재하는 상황을 벗어나, 매체만의 독자적 관점을 유지하는 잡지를 기획했다. <매거진B>는 브랜드가 난무하는 시대에 정직하고 좋은 브랜드를 찾아, 브랜드의 숨은 이야기를 취재한다. 브랜드로부터 금전 지원을 받지 않아 광고 영향이 없다는 것도 <매거진B>만의 특징이다. 창간 당시, 1만 부를 발행했지만 지금은 매월 2만 부를 찍고 있다. 과월호를 찾는 독자들도 많아 재인쇄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매거진B>는 국영문을 별도 발행해 해외에도 판매 중이다. 현재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창간호를 준비할 때는 쉽지만은 않았어요. <매거진B>가 어떤 매체인지, 한국의 어떤 기업이 만든다고는 하는데 그 기업이 어떤 기업인지, 모르는 상태였으니까요. 그래서 찾은 해결방법이 저희 회사를 한 번 와보시라는 거였어요. 보고 판단하시라고 했죠. 다들 얼떨떨했을 거예요. 아무런 금전 지원도 바라지 않은 채, 당신 기업의 브랜드를 다루겠다고 말했으니까요.”

 

최태혁 <매거진B> 편집장은 최근 일본의 대표적인 대형서점인 ‘츠타야’ 다이칸야마점에 <매거진B> 입고 소식을 들었다. <매거진B>가 접근하기도 전에 ‘츠타야’ 서점은 <매거진B>를 대대적으로 소개하는 진열 매대를 꾸몄다. 다이칸야마는 일본의 최신 트렌드를 볼 수 있는 패션 스트리트로 유명한 곳으로 ‘츠타야’ 서점은 일본 젊은이들과 관광객의 명소다.

 

최태혁매거진B편집장.jpg

 

“요즘은 사람들이 쇼핑할 때, 더 많은 물건을 판매하는 매장보다 적은 가짓수를 팔지만 숍의 개성이 있는 공간에서 사는 걸 선호하잖아요. ‘이 매장에서 산 거야’라는 의미도 갖고요. <매거진B>도 마찬가지에요. 수많은 출판물이 많은 인물, 브랜드를 다루고 있지만, 독자적인 기준이 없는 경우가 많죠. <매거진B>는 우리가 선정한 브랜드라는 가치를 지녀요.”

 

<매거진B>가 브랜드를 선정하는 기준은 아름다움, 실용성, 합리적인 가격, 브랜드의 의식 등이다. 또한 소비자가 공감할 수 있는 브랜드의 가치를 눈여겨본다. 스위스의 재활용 가방 ‘프라이탁’, 일본의 캠핑 용품 ‘스노우피크’, 미국의 스포츠용품 ‘뉴발란스’ 등이 <매거진B>의 시선에 들어왔다. 지난해 국내 아웃도어 시장을 뜨겁게 달궜던 캐나다 아웃도어 브랜드 ‘캐나다 구스’는 <매거진B>가 일찌감치, 2012년 12월에 다뤘던 브랜드다. 올해 4월호에는 핀란드의 기능성 스포츠시계 브랜드 ‘순토’를, 한국 브랜드로는 2012년 9월호에 증류소주 ‘화요’를 다뤘다. <매거진B>는 연초에 1년의 브랜드 라인업을 대략적으로 정해 놓는다. 국가, 분야 등을 참고해 균형을 맞추기 때문이다.

 

취재를 하다가 중단한 브랜드도 있었다. 취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브랜드 담당자의 태도가 무척 불성실했던 것이다. 직원들의 마인드, 능력도 브랜드의 가치를 판단할 수 있는 조건 중의 하나다. 아무리 유명하고 전통 있는 브랜드일지라도 <매거진B>의 가치 기준과 어긋나면, 취재를 진행하지 않는다.

 

140404_013.jpg

 

“브랜드의 철학을 어떻게 소개하느냐가 <매거진B>의 숙제에요. 무엇보다 소비자의 시각에서 보려고 하죠. 이를 위해 다큐멘터리 형식을 차용하고 있어요. 브랜드가 어떻게 탄생했는지, 어떤 소비자들이 즐겨 쓰고 있는지, 브랜드의 숨겨진 이야기도 찾아보고요. 업계 사람들만 이해할 만한 어려운 말로 설명하는 게 아니라, 실제 현장의 모습을 그대로 보고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어요. 브랜드에 관심 있는 누구나가 읽을 수 있는, 읽히는 책을 만드는 게 저희 목표죠. 전문가들이 읽는 전문잡지 같은 느낌으로 가고 싶진 않아요. 그럴 생각도 없고요. 큰 기업을 하는 사람들보다 동네에서 작은 꽃집, 작은 빵집을 운영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매거진B>를 많이 읽어주셨으면 좋겠어요.”

 

<매거진B>의 주요 독자는 브랜드 관계자부터 디자이너, 비즈니스를 구상 중인 사업가 등 다양하다. 특히 조금 다르게 사업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 마케팅 홍보 전공자들이 <매거진B>의 애독자다. 디자인서점, 북카페 등에 많이 비치되어 있어, 다수의 독자들이 한 권의 <매거진B>를 공유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최근에는 <매거진B> 페이스북에 한 독자가 “<무한도전>이나 대형 연예기획사를 한 ‘브랜드’로 다뤄보면 어떻겠냐?”는 아이디어를 주기도 했다. 최태혁 편집장은 “상품만이 브랜드가 아니라는 생각은 일찍부터 했다. 삶 곳곳에 펼쳐져 있는 다양한 형식의 브랜드도 주목해서 보고 있다. 언젠가는 색다른 브랜드도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퍼B

 

<페이퍼B>

 

<매거진B>의 발행사 제이오에이치에서는 자매지 <페이퍼B>를 2013년 10월에 창간, 국내 비즈니스 중 하나의 분야를 선정해 기업의 서로 다른 형태의 국내 브랜드를 함께 다루고 있다. 하나의 업계를 빠르게 훑어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페이퍼B>는 그간 생수, 홈 퍼니처, 오프라인 서점, 여성화 등을 다뤘다.

 

 

ver1_도서.jpg

 

[추천 기사]

-이외수, 소설가로 돌아오다
-당신에게 1cm 더 가까이… 일상에 특별함을 선물하다
-각설하고, 하고 싶은 이야기
-시인만의 특별한 눈으로 바라보라
-문혜림 “책을 읽으면 다른 세상이 보인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예전에 하던 대로, 그냥 하면 안 된다

데이터 분석가 송길영은 “일상의 모든 행위에 의미와 욕망이 있다”고 전한다. 우리가 소셜 빅데이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이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봄으로써 이 다음 시기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지난 10년 간의 과거를 톺아보고, 미래를 그려본다.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일기 日記』라는 제목처럼 작가의 어떤 날들의 기록을 담아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하루와 조카의 낙서에 대한 일상의 에피소드부터 차별과 혐오, 아동 학대, 그리고 세월호에 대한 마음까지. 반짝이는 문장들로 사랑과 위로를 건넨다.

철학자와 함께 현명하게 살기

이 책은 간결하고 명쾌하며 깊다. 우리가 일상에서 부딪칠 수 있는 관계, 심리, 정치, 경제 등 130여 개 문제에 관해 사상가들의 사유가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설명했다. 끊어 읽어도, 한 번에 몰아서 읽어도 좋다. 철학은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뉴욕 할렘 배경의 매력적인 범죄극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니클의 소년들』로 퓰리처상을 두 번 수상한 작가 콜슨 화이트헤드의 장편소설. 『할렘 셔플』은 뉴욕 할렘을 배경으로, 평범한 가구 판매상이 강도 사건에 휘말리면서 범죄의 세계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다. 할렘에 거주했던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써낸 강력한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