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역사를 보는 새로운 방법!

중국제일의 문서수집가 쉬산빈 선생의 독특한 중국역사서부터 현장에 뛰어들어 학구열로 젊음을 불태우는 사람들의 이야기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중국 최초로 증서와 문서수집에 노력을 기울인 쉬산빈 선생의 결과물 『결혼을 허하노니 마오쩌둥을 외워라』, 철학자 니체를 유럽이라는 땅과 연결해서 묘사한 『좋은 유럽인 니체』, 감정사회학의 대가 에바 일루즈의 『사랑은 왜 아픈가』 까지… 읽지는 않았지만 최근에 산 책들을 소개합니다.




결혼을 허하노니 마오쩌둥을 외워라

쉬산빈 저/이영수 역 | 정은문고(신라애드)

생활문서로 보는 중국백년

중국 최고의 문서 수집가 쉬산빈의 저서입니다. 쉬산빈은 고문서 수집에 시간과 돈을 아낌없이 투자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평생 3,000여점의 생활문서를 수집하였다고 하네요. 그렇게 쉬산빈이 모았던 문서들이 담긴 책입니다. 청나라 말기부터 문화대혁명 시기까지 중국인들의 삶 속에서 흔히 쓰였던 생활 문서들의 사진들과 함께 그 문서에 담긴 뒷이야기, 사회적 경제적 맥락, 배경 등등이 서술되어 있습니다. 이 책은 수집가가 어떻게 하면 자연스럽게 역사연구가가 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흥미로운 사례입니다.





좋은 유럽인 니체

니체가 살고 숨쉬고 느낀 유럽을 거닐다

데이비드 크렐,도널드 베이츠 저/박우정 역 | 글항아리

니체에 관한 책은 정말 많죠. 그중에서도 이 책은 상당히 독특한 개성을 지니고 있는 책입니다. 좋은 유럽인 니체라는 제목이 암시하는 것처럼 철학자 니체를 유럽이라는 땅과 연결해서 묘사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니체의 철학과 인생은 그가 머물렀던 장소의 산물이다.’ 라는 가정에 토대한 책인데요, 실제로 니체는 장소에 대단히 민감했다고 합니다. 환경이나 기후나 지형이 한 사람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했던 것이죠. 좋은 유럽인이라는 말도 특이하게 들리는데 이 표현 자체도 니체가 자주 쓰던 표현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유럽이라는 땅을 사랑했던 니체는 일평생 유럽 밖을 한 번도 나가지 않았다고 합니다. 어떻게 보면 니체라는 인물에 대한 탐험기처럼 보이기도 하는 책입니다.



사랑은 왜 아픈가

에바 일루즈 저/김희상 역 | 돌베개

사랑의 사회학

이 책은 말 그대로 사랑의 아픔을 다루는 책입니다. ‘사랑의 고통이라는 것이 그 시대의 특성과 밀접한 관계를 맺을 수밖에 없다.’ 라는 전제를 가지고 시작하는데요, 도입부에서 『폭풍의 언덕』 의 주인공 캐서린, 『보바리 부인』 의 주인공 엠마가 겪는 사랑의 고통에 대해 묘사한 후, 이 두 여인이 현대에 태어났다면 상당부분 아픔이 달라졌을 것이다. 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경제적 장벽, 법률적 금지 규범 등이 현대에서는 상당부분 완화되었다는 것이죠. 반대의 경우도 설명하고 있습니다. 현대인들은 결혼 시장의 상황, 짝을 선택하는 구조의 변화, 사회적인 자존감 형성에서 사랑이 차지하는 비중이 급증한 상황 등에서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기본적으로는 학문적인 책이지만 구체적인 사례들을 통해 설명하고 있어서 잘 읽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맨발의 학자들

전제성 등저 | 눌민

동남아 전문가 6인의 도전과 열정의 현지조사

동남아시아 지역 연구자들이 현지조사 경험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자신의 연구를 방법론적으로 성찰한 글을 모아둔 책입니다. 이렇게 말하면 굉장히 어려운 학술서 같지만, 에세이에 가깝게 글을 풀어내고 있어서 비전공자들에게도 흥미롭게 읽힙니다. 연구 주제는 베트남의 공장 노동자 일상과 문화에 대한 연구, 태국과 미얀마 국경지대의 연구 등 여섯 가지 주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후배학자들에게도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매뉴얼이 될 수도 있을 것 같고, 일반 독자들 에게는 현장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그런 책이 될 것 같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오늘의 책

돈 걱정 없는 노후를 위한 필독서

내 가족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실거주 1주택, 은퇴 후 근로 없이 월 300만 원을 만들어내는 금융자산을 준비하고 싶다면 읽어야 할 책. 자본주의 시대의 생존법을 깨달은 30대 직장인 아빠가 재테크에 대한 시행착오를 줄이고 현실적인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을 총 7단계로 설명한다.

의학과 추리의 만남

세종과 가우디, 니체, 도스토옙스키 등 이 책에서 소개하는 인물은 허약했으나 천재성을 발휘한 사람들이다. 이지환 의사가 쓴 이 책은 역사와 의학 지식을 넘나들며 이들이 앓은 병의 실체를 추적했다. 질병이 개인의 삶을 어떻게 바꿨는지, 역사에 미친 영향은 무엇인지 알려준다.

당신은 그런 적이 없습니까?

최정화 작가의 짧은 소설집. 진실의 순간들을 포착해 그려낸 마음의 해부도. 스스로도 이해하기 힘든 자신의 마음과 맞닥뜨릴 때, 불가해한 일들이 불가피한 것인 듯 태연하게 일상을 헤쳐 놓을 때, 한발짝 가까이 우리가 마주하게 되는 이상하지만 외면하기 힘든 삶의 맨얼굴이 여기 있다.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급식카드를 처음 사용하게 된 아이의 모습을 섬세하게, 아이가 느끼는 다양한 감정의 결을 씩씩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둘에서 셋, 셋에서 넷으로 베스트 프렌드 '베프'와 배고플 때 함께 맛있는 거 나눠 먹는 프렌드 '배프'가 늘어 가고 연대하는 과정이 무척 따뜻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