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속자들> 이민호 김우빈, 삼각관계 레이스 드디어 시작했다

SBS 수목미니시리즈 <상속자들> '그룹상속자' 이민호 VS '경영상속자' 김우빈 박신혜 가운데 두고‘멱살 잡고’으르렁‘분노 폭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10월 31일 방송된 SBS 수목미니시리즈 <상속자들>에서 이민호와 김우빈이 긴장감 넘치는 분노의 멱살잡이를 펼쳐내며, ‘삼각관계 레이스’를 예고했다.

 

10월 31일, SBS 수목미니시리즈 <상속자들> 8회에서 이민호와 김우빈이 또 한 번의 날카로운 대립을 드러냈다. 극중 김탄(이민호)이 학교식당에서 은상에게 위압적인 태도를 취하는 최영도(김우빈)와 마주선 채 차가운 눈빛으로 마주하다 급기야 영도의 멱살을 쥐어 잡게 되는 것. 특히 지난 7회 방송에서는 반 아이들 앞에서 은상의 가방을 쏟아낸 영도에게 분노한 탄이 영도의 얼굴에 주먹을 날리는 장면이 담겨져 이목을 집중시켰던 상황. 제국고 사회배려자집단인 은상을 보호하기 위해 뒤에서 지켜보고만 있던 탄이 은상에게 위협적으로 다가서는 영도를 막기 위해 직접 나서면서 치열한 ‘삼각 로맨스 접전’을 예고하고 나선 셈이다.

 

Img0402_20131101085629_7.jpg

 

이민호가 김우빈의 멱살을 쥐고 분노를 폭발시키는 장면은 지난 10월 27일,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한 레스토랑에서 이뤄졌다. 극중 영도에게 시선을 고정한 채 주먹을 날리려는 탄을 은상이 말리는 모습에 이어, 탄이 영도의 멱살을 끌어 쥔 채 서슬퍼런 눈빛을 발산하는 장면의 촬영이 진행된 것.

 

특히 이민호는 다정다감한 모습으로 상속자팀의 분위기를 이끌어내는 평소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상남자의 다크포스를 뿜어내며 현장을 달궜다. 자신이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는 달콤하고 여린 모습을 보이지만, 자신의 여자가 슬퍼하자 즉각 거칠고 강렬한 분노를 표현하는 이민호의 열연이 현장을 몰입케 했던 터. 이날 촬영에서 이민호는 그동안 참아왔던 감정을 한 번에 터뜨리는 분노 게이지 100%의 리얼 연기로 생생한 느낌을 전달했다.

 

그런가하면 김우빈은 짙은 감정을 담아낸 세밀한 표정연기로 질주하기 시작하는 삼각관계 레이스에 더욱 치명적인 압박을 가했다. 물오른 연기력과 본능적인 감각으로 매력포텐을 터뜨리는 김우빈의 모습이 현장을 사로잡은 것.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진정한 상남자들의 데스매치가 시작됐다!”라고 환호를 보냈다는 귀띔이다.

 

제작사 화앤담픽처스 측은 “이민호와 김우빈의 매력충돌이 안방극장에 신선한 설레임을 안겨주고 있다.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기분”이라며 “<상속자들>의 점입가경 로맨스를 극한으로 표현하며 무섭게 질주할 두사람의 모습을 더욱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추천 기사]

-양극화는 확대되었고 경제민주화는 요원하다
-<용의자> 공유, 첫 액션 연기 도전한 현장 공개
-『울림』 저자 김원기, 한국인은 왜 불행할까

-이태임, <라디오스타> 까칠한 MC들을 단번에 사로잡은 비결
-장미여관 육중완 “친구들이 이제 나랑 안 만나주려고 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

세상이 변했다. 예전에는 저명한 사람이 책을 냈다면, 요즘은 누구나 책을 낼 수 있다. 전제가 있다. 개성 있는 콘텐츠가 필요하다. 그리고 또 한 가지가 요구된다. 바로 소재를 전달할 수 있는 기술. 베테랑 작가 장강명의 『책 한번 써봅시다』로 책 내는 비법을 익혀보자.

이석원, 그 누구도 아닌 ‘나’에 대한 이야기

스트레스로 몸도 마음도 무너져버렸던 이석원 작가가 다시 자신과 잘 지내기 위해 노력해온 지난 일 년의 시간을 담아냈다. 타인의 시선을 좇느라 스스로에게 무관심했던 과거를 돌아보고, 앞으로 더 잘 나아가기 위해 자신과 화해를 시도한다. 한 걸음 내딛은 그 용기가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세상 모든 ‘친구’에게... 윤지회 작가의 분홍 메시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생각나는 친구. 같이 놀자, 콩콩 도토리가 엄마한테 할 말이 있나 봐요. 조잘조잘, 재잘재잘, 작고 귀여운 견과류 친구들과 도토리가 들려주는 우정 이야기. 아이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관계를 맺게 되는 ‘첫 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사랑스럽고 다정하게 그려냈습니다.

새로운 시대, 부동산 시장의 블루칩은 어디인가

이 혼란스러운 부동산 시장은 어떻게 될까? 김사부 김원철이 『부동산 투자의 정석』을 새로 쓰는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 서문에 밝히듯 거시적인 미래 예측서가 아니다. 신축VS구축, 떠오르는 거점 도시와 오피스텔, 제2의 강남 등 앞으로 돈 되고, 가치 있는 곳들을 낱낱이 뜯어본 실전 투자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