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무라카미 하루키 대표작 7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부터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일본을 대표하는 작가일 뿐만 아니라 이제는 매년 노벨 문학상의 유력 후보에 오르고 있을 만큼 세계적 작가의 반열에 오른 그의 작품을 읽어 본다.



  베스트셀러 역사를 다시 쓴 세계적 화제작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무라카미 하루키 저/양억관 역 | 민음사

무라카미 하루키가 3년 만에 발표한 장편소설이다. 일본에서 50만 부라는 파격적인 초판 부수로 기대를 모으고, 출간 이후에는 7일 만에 100만 부를 돌파하는 등 베스트셀러의 역사를 다시 쓴 세계적 화제작이다. 철도 회사에서 근무하는 한 남자가 잃어버린 과거를 찾기 위해 떠나는 순례의 여정을 그린 이 작품은 개인 간의 거리, 과거와 현재의 관계, 상실과 회복의 과정을 담아내고 있다. 프란츠 리스트 「순례의 해」의 간명하고 명상적인 음률을 배경으로 인파가 밀려드는 도쿄의 역에서 과거가 살아 숨 쉬는 나고야, 핀란드의 호반 도시 헤멘린나를 거쳐 다시 도쿄에 이르기까지, 망각된 시간과 장소를 찾아 다자키 쓰쿠루는 운명적인 여행을 떠난다. ‘색채’와 ‘순례’라는 소재를 통해 ‘반드시 되찾아야 하는 것’을 되돌아보게 하는 이 작품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 중에서도 특히 솔직하고 성찰적인 이야기로, 무라카미 하루키가 『노르웨이의 숲』 이래 처음으로 다시 집필한 리얼리즘 소설이다.


  무라카미 하루키 문학의 결정판

1Q84 1

무라카미 하루키 저/양윤옥 역 | 문학동네

하루키에게는 제목부터 시작하는 소설과 나중에 제목을 붙이느라 고생하는 소설이 있는데, 1Q84는 완전히 제목부터 시작한 소설이다. <1Q84>라는 제목으로 소설을 쓰면 어떤 소설이 될까,하는데서부터 시작한 소설이다. <언더그라운드>의 주요 소재가 되었던 옴진리교 취재 작업이 이번 소설의 중요한 밑바탕이 되었다. “옴진리교 사건이 야기한, 혹은 그 사건이 초래한 ‘프리(pre) 옴, 포스트(post) 옴’의 심적 상황, 아마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의 가슴속에 숨어 있을 그런 어둠 같은 것, 내가 문제로 삼고 싶었던 것은 그런 것입니다.”




  하루키의 첫번째 베스트셀러

상실의 시대(원제 : 노르웨이의 숲)

무라카미 하루키 저/유유정 역 | 문학사상사

1986년 말에 그리스의 미코노스 섬에서 쓰기 시작해 이듬해 봄 로마에서 탈고했다. 그는 이 소설을 쓰면서 세 가지 시도를 했다. 우선은 철저한 리얼리즘 문체로 쓸 것. 두 번째는 섹스와 죽음에 관해 철저하게 언급할 것. 세 번째로 <바람의 노래로 들어라>란 소설이 포함하고 있는 처녀작적 수줍음을 소거하여 ‘반 수줍음’을 정면으로 내세울 것. 원래 이백오십 매 정도의 가벼운 소설을 쓸 생각이었는데, 쓰기 시작하니 멈출 수가 없어서 결국 장편이 되어버렸다고 한다. 본래 자신의 원래 스타일이 아닌 소설이 엄청난 베스트셀러가 된 것은 하루키에게 꽤 스트레스였다고 한다.




  하루키를 세계적 작가 반열에 올린 작품

태엽감는 새

무라카미 하루키 저/윤성원 역 | 문학사상사

「태엽감는새와 화요일의 여자들」(1986)이라는 단편소설을 장편으로 써봐야겠다고 생각한 것이 최초의 아이디어. 제 1부를 <신조>에 연재했고 제 2부와 제 3부는 바로 단행본으로 출간했다. 2010년 “<태엽감는새>를 다 썼을 때, 이것으로 내가 메인 트랙에 올라섰다는 실감이 났습니다. 이것이 내가 애초에 하고 싶었던 라인이라고 말이죠.“ 하루키를 세계적 작가의 반열로 올린 작품이며, 하루키의 작품 세계는 태엽감는 새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고 할 수 있다.





  하루키 문학의 터닝 포인트

언더그라운드

무라카미 하루키 저/양억관 역 | 문학동네

1990년대 일본에 큰 충격을 던져준 옴진리교 지하철 사린사건을 다룬 무라카미 하루키의 르포르타주. 당시 사린사건의 피해자를 하루키가 직접 만나 인터뷰한 내용을 담은 이 작품은 하루키가 스스로 자기 문학의 터닝 포인트라고 부를 만큼 큰 의미를 지닌 작품이다. 언더그라운드 동시대인으로서, 작가로서의 책임감이 생겼다. “그 작업을 마치고 난 뒤, 내가 해야 하고 떠맡아야 하는 일은, 비록 좋아하지 않더라도, 그리고 기분이 내키지 않아도 어느 정도 노력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루키가 쓴 첫번째 소설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무라카미 하루키 저/윤성원 역 | 문학사상사

무라카미 하루키가 처음 쓴 소설. 이 소설로 군조신인상을 받으면서 작가로 데뷔했다. 스물아홉살의 어느 봄날, 진구구장의 외야석에서 문득 이렇게 생각했다고 한다. 재능이나 능력이 있든 없든 자신을 위해 무언가 쓰고 싶다고. 그래서 키노쿠니야에 가서 만년필과 원고용지를 사와서 쓰기 시작했다. 좀 더 심플하게 쓰자고 생각했다. 지금까지 아무도 쓰지 않았을 만큼 심플하게. 심플한 말을 반복하여 심플한 문장을 만들고, 심플한 문장을 반복하여 결과적으로 심플하지 않은 현실을 그리는 것.




  하루키 문학에 처음으로 등장한 아버지의 존재

해변의 카프카

무라카미 하루키 저/김춘미 역 | 문학사상사

2005년도 <뉴욕타임스> 올해 출판된 가장 뛰어난 5권의 픽션으로 선정되기도 한 소설. 23년간의 하루키 문학을 집대성하는 소설 『해변의 카프카』 양장본.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에서 독자들을 매혹시켰던 내면적인 세계와 『태엽 감는 새』에서 추구했던 역사와 개체 간의 관계는 더욱 심화되었고, 그리스 비극에 나오는 부모 자식간의 모습과 일본의 고전 『겐지 모노가타리』에서 차용한 생령의 모습 등에서 볼 수 있듯 문학적 모티프는 더욱 풍성해졌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정희

만화 <캔디 캔디>에 나오는 캔디와 함께 삶의 구비 구비를 넘겼습니다. 캔디처럼 테리우스를 찾아 헤맸지만, 지금은 알버트 아저씨와 잘 살고 있습니다. 반갑습니다. candy@yes24.com 으로 연락주세요.

오늘의 책

언어, 민주주의의 처음과 끝

펜은 칼보다 강하다. 그렇기에 잘못 사용한 언어는 잔인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노무현ㆍ문재인 두 대통령을 말과 글로 보좌해온 저자 양정철은 이 책에서 민주주의 관점에서 언어를 분석한다. 우리가 무심결에 사용한 언어가 얼마나 반민주주의적인지 날카롭게 비평했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이야기

제1회 뉴베리상 수상 작가 헨드릭 빌렘 반 룬이 ‘관용’을 주제로 풀어낸 색다른 역사 이야기. 반 룬은 이 책에서 정치적, 종교적, 문화적 불관용이 빚어낸 세계사의 잊지 못할 장면들을 되짚으며, 무지와 편견이 인류사에 남긴 흔적, 비극의 역사를 새롭게 조망한다.

오늘 뭐 먹이지?

소아청소년과 의사 닥터오와 솜씨 좋은 엄마가 알려주는 우리 아이 유아식. 아이의 건강을 생각해 소스와 장을 직접 만들고 엄마의 정성이 담긴 밥, 국찌개, 반찬, 특식으로 다양하게 구성하였다. 오늘은 뭘 먹여야 되나 고민 될 때 펼쳐보면 좋은 레시피가 한 가득!

'아일랜드의 보물' 메이브 빈치의 유작

아일랜드 해안의 작은 호텔 스톤하우스를 배경으로, 이곳에 모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위트 있게 그려낸 소설. 제각기 사연을 지닌 이들의 아주 평범하고도 특별한 일주일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파가 몰아치는 차가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