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무라카미 하루키 2주 연속 1위, 댄 브라운과 정유정도 여전히 강세

올 여름 출판계 소설 열기 뜨겁다!
무라카미 하루키 『색채가 없는…』, 『인페르노 1』, 『28』 상위권 점령
전자책 베스트셀러는 로맨스 소설분야가 평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올 여름 출판계가 소설 열기로 뜨거워지고 있다. 예스24 7월 2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와 댄 브라운의 신작 『인페르노 1』, 정유정 작가의 『28』이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각각 1위와 2위, 4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올 여름 출판계가 소설 열기로 뜨거워지고 있다. 예스24 7월 2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와 댄 브라운의 신작 『인페르노 1』, 정유정 작가의 『28』이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각각 1위와 2위, 4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프랑수아 를로르의 『꾸뻬 씨의 행복 여행』은 지난주보다 한계단 오른 5위를 차지했고, 국내 유일의 관점 디자이너 박용후의 『관점을 디자인하라』는 출간하자마자 6위에 올랐다. 혜민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과 최용주 교수의 『가슴청년 희망을 도둑맞지 마라』는 각각 7위와 8위로 지난주 순위를 유지했다.

예스24 e연재 서비스에서도 도서의 일부가 공개돼 인기를 얻고 있는 『김난도의 내일』은 출간하자마자 11위로 순위권에 첫 진입했다. 파울로 코엘료의 『마법의 순간』은 지난주보다 한 계단 오른 12위를, 서정태 시인의 『그냥 덮어둘 일이지』는 네 계단 오른 13위를, 김진명의 『고구려 5』는 지난주와 같은 14위를 기록했다. 오쿠다 히데오의 범죄 스릴러 『소문의 여자』는 15위로 종합베스트셀러 순위권에 처음 이름을 올렸으며, 신경숙의 『달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와 박웅현의 『여덟 단어』는 각각 17위와 19위에 머물렀다.

대학교 방학 시즌 특수로 『해커스 토익 Reading』은 9위, 『ETS TOEIC Test RC 공식실전서 1000』은 18위, 『해커스 토익 보카』는 20위를 차지했다.

로맨스 소설분야가 전자책 베스트셀러를 평정했다. 『유부남들의 저녁식사』 1권과 2권은 각각 1위와 3위로 출간하자마자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성인 로맨스 장르소설 『닥터 프린세스』는 2위를 차지했으며, 『복종』은 한 계단 떨어져 4위에 자리잡았다. 『우리 사고친 날』은 5위에 올랐고, 성인 로맨스 장르소설 『천사가 내리는 성』은 6위를 기록했다. 『입맞춤』, 『백만장자와 사랑을』, 『열대야』는 차례대로 7위부터 9위를 차지했고, 『눈의 여왕』은 지난주 1위에서 10위로 내려앉았다.


종합 베스트셀러
베스트-.jpg

e-Book
전자책-.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4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이곳이 내가 사는 곳, 날 세상에 내려놓는 말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줌파 라히리 5년 만의 신작 소설. 모국어가 아닌 이탈리아어로 쓴 첫 소설로, 불안한 정체성과 이동하는 존재의 기억을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체로 선보인다. 최은영 작가의 소개대로, "줌파 라히리의 글 가운데서도 가장 투명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동생이 10리터 쓰레기로 변해 버렸다!

8회 비룡소문학상 대상작. 얄미운 동생 레미 때문에 속상한 주인공이 수첩에 ‘내 동생 쓰레기’를 손이 아플 때까지 쓰자 다음 날 동생은 정말로 10리터짜리 쓰레기로 변해 버립니다. 동생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제로 투 원' 신화를 만든 자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현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가들의 유대 '페이팔 마피아'의 대부. 페이스북을 지원한 첫 외부 투자자. CIA와 FBI가 찾는 빅데이터 기업의 창업자. 경쟁하지 않고 독점하며, 이기는 투자만 하는 그의 통찰과 원칙을 주목할 때다.

공장이 떠난 도시

인구 6만여 명의 소도시 제인스빌의 자부심은 GM 자동차 공장이었다. 경기침체로 공장이 문을 닫았다. 많은 사람이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는다. 공장 폐쇄가 도시에 미친 영향은 전방위적이었다. 저자는 현지에 머물며 공장 폐쇄 전후를 취재한다. 이 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