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정우 “삭발한 이유? <더 테러 라이브> 때문은 아니에요”

영화 <더 테러 라이브>에서 앵커 ‘윤영화’ 역 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배우 하정우가 오는 8월 1일 개봉하는 영화 <더 테러 라이브>에서 뉴스 앵커 ‘윤영화’ 역을 맡았다. 김병우 감독이 연출한 <더 테러 라이브>는 하정우를 비롯해 이경영, 전혜진 등이 열연했다.




<더 테러 라이브> 덕분에 앵커로 데뷔하게 됐습니다(웃음). 오랜만에 서울 말을 쓰게 되니까 반갑더라고요. 손석희 전 아나운서를 참고하면서 앵커 연습을 했는데, 익숙하지 않은 단어도 많고 대사량도 많아서 어려웠습니다. 다, 나, 까로 끝나는 말을 자연스럽게 전달하는 게 쉽지만은 않더라고요. 바른 말을 구사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었고요. 영화의 대부분을 앵커석이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촬영했는데, 찍히는 앵글이 상체로만 국한되니까 디테일한 연기 변화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어요. 관객들이 지루해 하지 않고 인물에 집중할 수 있도록 열심히 연구했습니다.”

7월 10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브이홀에서 영화 <더 테러 라이브>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더 테러 라이브>는 불미스런 일로 라디오 방송으로 밀려난 국민 앵커 ‘윤영화’가 한강 마포대교 폭발 사건을 일으킨 테러범과의 전화통화를  생중계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 하정우는 ‘윤영화’ 역을 맡아 테러범과 숨막히는 대결을 펼치며 감정의 극한을 오가는 폭발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더 테러 라이브>의 메가폰을 잡은 김병우 감독은 “하정우의 대본을 보고 놀랐다. 연기를 잘하는 사람은 대부분 게을러질 수도 있는데 감독인 나보다 시나리오가 훨씬 더럽더라. 내가 흘려가며 말한 것까지 다 적어놓아서 너덜너덜할 지경이었다”며, “영화가 완성되는 단계에서 보니 하정우가 이 역을 맡지 않았더라면 과연 누가 윤영화를 연기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으로 첫 단독 주연을 맡은 하정우는 “처음 <더 테러 라이브>의 시나리오를 봤을 때는 굉장히 충격적이었다. 김병우 감독이 인물의 감정선을 그래프로 그려주면서 설명해줬는데,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하정우는 현재 윤종빈 감독의 새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를 촬영 중이다. 하정우는 억울한 사연으로 도적 떼에 합류한 백정 ‘돌무치’ 역을 맡아 삭발을 감행했다. 하정우는 2005년작 <용서받지 못한 자>로 윤종빈 감독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더 테러 라이브
    • 감독: 김병우
    • 장르: 스릴러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30801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장르를 넘나드는 이야기의 향연

『드래곤 라자』의 작가 이영도가 그리는 색다른 이야기, 무한 상상의 세계! 작가가 2000년 이후 발표한 작품 10편을 엮은 첫 SF 단편소설집이다. 인류와 외계 문명의 교류를 그린 ‘위탄인 시리즈’를 비롯, SF, 판타지,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 속에서 그 특유의 유머러스하고 기상천외한 전개가 펼쳐진다.

원자력, 유전자 변형 농산물을 더 써야한다?

기술의 발전과 자본주의가 환경 친화적인 미래를 만든다. 선뜻 공감이 가지 않는다. 하지만 이 책을 읽는다면 그것이 100% 잘못된 주장은 아닐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지구 착취의 정점으로 가는 시점에 우리에게 희망이 있을까?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이 새로운 견해에 귀 기울여본다.

거짓말이 진실이 된 역사

<인간의 흑역사>를 쓴 톰 필립스의 두 번째 책이 출간되었다. 이번 책에서는 거짓말과 탈 진실의 역사를 다룬다. 우리 주변의 가짜뉴스와 루머, 가십 등이 어떤 방식으로 생성되고 재확산 되었으며 어떤 결과를 초래했는지 역사 속 사례에 비추어 재미있게 소개하고 있다.

정여울의 마음 상담소

정여울 작가가 지칠 때마다 커다란 힘이 되어주었던 심리학적 깨달음을 독자들을 위해 꺼내 놓았다. 트라우마로 상처받고, 콤플렉스로 힘들어하고, 행복이 두렵다면 나의 감정을 들여다 보아야 할 때이다. 상처받은 마음을 마주하고 바꿔나갈 용기를 전하는 정여울의 마음 치유 에세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