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무라카미 하루키, 댄 브라운, 정유정 한미일 3파전

무라카미 하루키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1위 등극 댄 브라운 『인페르노 1』, 정유정 『28』 등 한ㆍ미ㆍ일 소설 작가 신간 상위권 전자책 『눈의 여왕』 2주째 1위, 성인 로맨스 소설 강세 여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7월 1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가 출간 첫 주에 1위에 오르며 ‘하루키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다빈치 코드』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댄 브라운의 신작 『인페르노 1』도 출간 3일 만에 2위를 차지했다. 일본과 미국을 대표하는 소설 작가들의 1위 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정유정 작가의 『28』은 지난주보다 두 계단 하락한 4위에 머물렀다.


예스24 7월 1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가 출간 첫 주에 1위에 오르며 ‘하루키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다빈치 코드』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댄 브라운의 신작 『인페르노 1』도 출간 3일 만에 2위를 차지했다. 일본과 미국을 대표하는 소설 작가들의 1위 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정유정 작가의 『28』은 지난주보다 두 계단 하락한 4위에 머물렀다. 『해커스 토익 Reading』은 대학교 방학 시즌이 시작하며 다섯 계단 상승한 5위에 자리잡았다.

프랑수아 를로르의 『꾸뻬 씨의 행복 여행』과 혜민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은 지난주 순위에서 두 계단씩 떨어지며 나란히 6위와 7위를 차지했고, 최용주 교수의 『가슴청년 희망을 도둑맞지 마라』는 8위를 유지했다. 독일 미스터리 소설을 대표하는 ‘타우누스 시리즈’의 여섯 번째 작품인 넬레 노이하우스의 『사악한 늑대』는 네 계단 상승하며 9위에 올랐다. 삼성의 경영방식을 이론적으로 분석한 『삼성 웨이』는 10위로 순위권에 첫 진입했다.

『해커스 토익 보카』『ETS TOEIC Test RC 공식실전서 1000』은 각각 11위와 18위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파울로 코엘료의 『마법의 순간』은 지난주보다 일곱 계단 떨어진 13위를 기록했다. 김진명의 『고구려 5』와 신경숙의 『달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는 각각 일곱 계단, 아홉 계단씩 하락하며 14위와 15위로 내려앉았다.

박웅현의 『여덟 단어』는 한 계단 하락한 16위를, 서정태 시인의 『그냥 덮어둘 일이지』는 다섯 계단 떨어진 17위를 차지했다. 맥스 브룩스의 『세계대전 Z』와 윤태호의 『미생-아직 살아있지 못한 자 7』도 두 계단씩 하락한 19위와 20위에 머물렀다.

전자책 분야에서는 성인 로맨스 장르소설 『눈의 여왕』이 지난주에 이어 2주째 1위를 차지했다. 로맨스 소설 『유부남들의 저녁식사』 1편과 2편은 나란히 2위와 3위로 순위권에 진입했다. 성인 로맨스 장르소설 『복종』은 한 계단 하락한 4위를, 『소유의 조건』은 세 계단 하락한 5위를 기록했다. 맥스 브룩스의 『세계대전 Z』은 동명 영화의 인기에 힘입어 한 계단 상승한 6위에 올랐다. 뒤이어 성인 로맨스 장르소설 『나비매혹』, 『야한 토끼들의 휴일 2』, 『야한 토끼들의 휴일 1』, 『장가가는 날』이 7위부터 10위까지 차례대로 자리잡았다.


종합 베스트셀러
베스트셀러-.jpg

e-Book
전자책-.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예전에 하던 대로, 그냥 하면 안 된다

데이터 분석가 송길영은 “일상의 모든 행위에 의미와 욕망이 있다”고 전한다. 우리가 소셜 빅데이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이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봄으로써 이 다음 시기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지난 10년 간의 과거를 톺아보고, 미래를 그려본다.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일기 日記』라는 제목처럼 작가의 어떤 날들의 기록을 담아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하루와 조카의 낙서에 대한 일상의 에피소드부터 차별과 혐오, 아동 학대, 그리고 세월호에 대한 마음까지. 반짝이는 문장들로 사랑과 위로를 건넨다.

철학자와 함께 현명하게 살기

이 책은 간결하고 명쾌하며 깊다. 우리가 일상에서 부딪칠 수 있는 관계, 심리, 정치, 경제 등 130여 개 문제에 관해 사상가들의 사유가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설명했다. 끊어 읽어도, 한 번에 몰아서 읽어도 좋다. 철학은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뉴욕 할렘 배경의 매력적인 범죄극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니클의 소년들』로 퓰리처상을 두 번 수상한 작가 콜슨 화이트헤드의 장편소설. 『할렘 셔플』은 뉴욕 할렘을 배경으로, 평범한 가구 판매상이 강도 사건에 휘말리면서 범죄의 세계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다. 할렘에 거주했던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써낸 강력한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