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무라카미 하루키, 댄 브라운, 정유정 한미일 3파전

무라카미 하루키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1위 등극 댄 브라운 『인페르노 1』, 정유정 『28』 등 한ㆍ미ㆍ일 소설 작가 신간 상위권 전자책 『눈의 여왕』 2주째 1위, 성인 로맨스 소설 강세 여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7월 1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가 출간 첫 주에 1위에 오르며 ‘하루키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다빈치 코드』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댄 브라운의 신작 『인페르노 1』도 출간 3일 만에 2위를 차지했다. 일본과 미국을 대표하는 소설 작가들의 1위 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정유정 작가의 『28』은 지난주보다 두 계단 하락한 4위에 머물렀다.


예스24 7월 1주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가 출간 첫 주에 1위에 오르며 ‘하루키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다빈치 코드』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댄 브라운의 신작 『인페르노 1』도 출간 3일 만에 2위를 차지했다. 일본과 미국을 대표하는 소설 작가들의 1위 싸움이 치열한 가운데 정유정 작가의 『28』은 지난주보다 두 계단 하락한 4위에 머물렀다. 『해커스 토익 Reading』은 대학교 방학 시즌이 시작하며 다섯 계단 상승한 5위에 자리잡았다.

프랑수아 를로르의 『꾸뻬 씨의 행복 여행』과 혜민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은 지난주 순위에서 두 계단씩 떨어지며 나란히 6위와 7위를 차지했고, 최용주 교수의 『가슴청년 희망을 도둑맞지 마라』는 8위를 유지했다. 독일 미스터리 소설을 대표하는 ‘타우누스 시리즈’의 여섯 번째 작품인 넬레 노이하우스의 『사악한 늑대』는 네 계단 상승하며 9위에 올랐다. 삼성의 경영방식을 이론적으로 분석한 『삼성 웨이』는 10위로 순위권에 첫 진입했다.

『해커스 토익 보카』『ETS TOEIC Test RC 공식실전서 1000』은 각각 11위와 18위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파울로 코엘료의 『마법의 순간』은 지난주보다 일곱 계단 떨어진 13위를 기록했다. 김진명의 『고구려 5』와 신경숙의 『달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는 각각 일곱 계단, 아홉 계단씩 하락하며 14위와 15위로 내려앉았다.

박웅현의 『여덟 단어』는 한 계단 하락한 16위를, 서정태 시인의 『그냥 덮어둘 일이지』는 다섯 계단 떨어진 17위를 차지했다. 맥스 브룩스의 『세계대전 Z』와 윤태호의 『미생-아직 살아있지 못한 자 7』도 두 계단씩 하락한 19위와 20위에 머물렀다.

전자책 분야에서는 성인 로맨스 장르소설 『눈의 여왕』이 지난주에 이어 2주째 1위를 차지했다. 로맨스 소설 『유부남들의 저녁식사』 1편과 2편은 나란히 2위와 3위로 순위권에 진입했다. 성인 로맨스 장르소설 『복종』은 한 계단 하락한 4위를, 『소유의 조건』은 세 계단 하락한 5위를 기록했다. 맥스 브룩스의 『세계대전 Z』은 동명 영화의 인기에 힘입어 한 계단 상승한 6위에 올랐다. 뒤이어 성인 로맨스 장르소설 『나비매혹』, 『야한 토끼들의 휴일 2』, 『야한 토끼들의 휴일 1』, 『장가가는 날』이 7위부터 10위까지 차례대로 자리잡았다.


종합 베스트셀러
베스트셀러-.jpg

e-Book
전자책-.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