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총기, 병원균, 금속이 역사에 미친 엄청난 영향

『총, 균, 쇠』 재레드 다이아몬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진화생물학자인 재레드 다이아몬드는 1998년 퓰리처상을 수상한 이 역저에서 광범위하게 나타난 역사의 경향을 실제로 만들어낸 환경적 요소들을 밝힘으로써, 인종주의적 이론의 허구를 벗겨낸다. 그는 뉴기니 원주민과 아메리카 원주민에서부터 현대 유럽인과 일본인에 이르기까지 세계 각지의 인간 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이끌어나간다.

‘책, 임자를 만나다’
오늘 다룰 책은 빨책 역사상 두 번째로 무거운 책입니다.
일단 페이지 자체로는 쳇 베이커 평전에 이어서 두 번째고요. 그 내용의 부피와 무게로 따지면 최고가 아닐까 싶기도 한데요. 바로 <총, 균, 쇠>라는 책입니다. 세계적인 석학 재레드 다이아몬드 박사가 1998년 완성한 역작이구요. 다이아몬드 박사는 이 작품으로 퓰리처 상을 수상하기도 했죠. ‘왜 어떤 나라는 가난하고 어떤 나라는 부유한가? 오늘날 세계의 부의 불평등의 근본적 원인은 무엇인가?‘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700여 페이지에 걸쳐서 펼쳐져 있는데요. 책의 제목이 ‘총, 균, 쇠’란 데서 짐작할 수 있겠지만 일단 그 원인은 ‘총, 균, 쇠’ 그러니까 ‘무기, 병균, 금속’이란 겁니다. 이 세 가지가 인류의 운명을 어떻게 바꿨는지 그렇다면 왜 어떤 문명은 이 세 가지를 갖게 되고 어떤 문명은 그렇지 못했는지… 수백 만 년의 시간을 거슬러 오르고, 또 세계의 대륙을 종횡무진하면서 문화인류학적 분석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총, 균, 쇠>_인종주의적 이론을 뒤집는, 문명 발전에 관한 새로운 보고서

1) 줄거리

왜 어떤 민족들은 다른 민족들의 정복과 지배의 대상으로 전락하고 말았는가. 왜 원주민들은 유라시아인들에 의해 도태되고 말았는가. 왜 각 대륙들마다 문명의 발달 속도에 차이가 생겨났는가. '인간 사회의 다양한 문명은 어디서 비롯되는가?'라는 의문을 명쾌하게 분석하여 1998년 퓰리처 상을 수상한 책. 진화생물학자인 재레드 다이아몬드는 총기와 병균과 금속이 역사에 미친 엄청난 영향에 대해 분석한다. 또한 말미에는 '일본인은 어디에서 왔는가'라는 논문을 실어 현대 일본인의 조상이 누구인지를 추적한다. 그는 이 논문에서 규모는 명확하지 않지만 한국인의 이주가 분명 현대 일본인에게 막대한 영향을 미쳤다는 쪽에 손을 들어주고 있어 흥미롭게 읽힌다.

2) 저자 : 재레드 다이아몬드

문화인류학자이자 문명연구가이자 조류학자이자 리처드 도킨스와 더불어 가장 유명한 대중적 과학서 저자. 1937년 미국에서 출생했으며, 캠브리지 대학에서 생리학 박사 학위를 취득. 현재 캘리포니아 주립대(UCLA) 의과대학에서 생리학 교수로 재직 중. 케임브리지대학에서 생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지만 인류학ㆍ생태학ㆍ지리학ㆍ진화생물학 등을 넘나들고 라틴어, 그리스어, 독일어, 프랑스어 등 12가지 언어에 능통. 가장 열정을 쏟는 분야- 새. 7살 때부터 새를 관찰하기 시작, 26세였던 1964년부터 오스트레일리아 북쪽에 있는 뉴기니 섬에서 새 연구를 하다가 연구 영역이 확대돼 결국 <총, 균, 쇠>라는 역작이 탄생. 지은 책으로는 1998년 퓰리처상을 수상한 《총, 균, 쇠》, 《제3의 침팬지》, 《섹스의 진화》, 《문명의 붕괴》 등이 있다.


cats.jpg



33-34회 <책, 임자를 만나다> 도서

<위대한 개츠비>

『위대한 개츠비』는 20세기 가장 뛰어난 미국소설로 꼽히며 ‘문학사에 남을 걸작’으로 평가 받고 있는,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장편소설이다. 스콧 피츠제럴드의 자전적 경험이 곳곳에 녹아 있어, 1920년대 ‘재즈 시대’라 불리던 시기의 화려한 면모와 그만큼 속물적이었던 미국의 사회상을 생생하게 묘사하고 있다.
최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영화 개봉으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데, 다음 <책, 임자를 만나다> 시간에는 같은 책, 다른 느낌의 3인 3색 번역본을 두고 위대한 개츠비를 재조명해본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총, 균, 쇠

<재레드 다이아몬드> 저/<김진준> 역31,500원(10% + 5%)

인종주의적 설명 방식을 뒤집는, 문명 발전에 관한 새로운 보고서 왜 어떤 민족들은 다른 민족들의 정복과 지배의 대상으로 전락하고 말았는가. 왜 원주민들은 유라시아인들에 의해 도태되고 말았는가. 왜 각 대륙들마다 문명의 발달 속도에 차이가 생겨났는가. '인간 사회의 다양한 문명은 어디서 비롯되는가?'라는 의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한국의 실리콘밸리 '판교'를 다룬 최초의 책

판교가 뜨겁다. 3.3m²당 매출 5억 3,000만 원이 발생하는 그곳에선 누가, 어떻게, 왜 일하고 있을까? 당근마켓, 마켓컬리, 뱅크샐러드 등 시장 판도를 단번에 뒤바꾼 판교의 유니콘들이 완벽하게 새로운 시장을 창조하는 법을 꼼꼼하게 분석한 새로운 시장 관찰기를 담은 책.

어떻게 세금은 불평등을 강화하는가

세금은 국가가 불평등을 줄이는 데 동원할 수 있는 주요 수단이다. 그런데 세금이 오히려 불평등을 부추기고 있다면? 최근 미국에서 벌어지는 현상이다. 문제는 다른 나라도 미국을 따라하려 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합법적인 탈세가 어떻게 가능했는지 추적했다.

시인 백은선의 세 번째 시집

시인은 “시를 쓸 때는 완전히 솔직한 동시에 한 치도 솔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하는데, 그가 시의 언어로 재구성한 진실은 그런 고백이 무색할 만큼 여기 삶에 가까이 와 닿는다. 그러니 그 앞에 우리도 꾸밈없이 마주앉을밖에. 덕분에 물러서지 않고 한걸음, 함께 기쁘게 내딛는다.

작가들의 일기장을 닮은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

작가들의 매일을 기록한 내밀한 일기이자 자신의 문학론을 담은 에세이 시리즈, '매일과 영원'. 일기주의자 문보영 시인의 『일기시대』와 제주도에서 새로운 삶에 도전한 강지혜 시인의 『오늘의 섬을 시작합니다』로 첫 문을 연다. 하루하루 무심코 지나가는 일상에서 건져낸 영원을 담은 매일의 쓰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