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술에 취해 가사도 못 외우던 여성 재즈보컬 빌리 할러데이, 지금도 사랑 받는 이유

당신에게 맞는 재즈 스타일은? 넘치는 소음 속에서 조용히 귀를 기울이게 하는 힐링 재즈를 만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난해 12월에 열렸던 『당신의 첫 번째 재즈음반 12장』출간 기념 강연회에서 독자의 반응은 뜨거웠다. 그로부터 3달, 이번 강연에서 황덕호 씨는 어떤 재즈 이야기를 들려 줄까? 그가 펼칠 이야기를 기대하는 얼굴로 까페 안이 순식간에 빼곡히 찼다. 이번 강연은 황덕호 저자의 책에 나온 12곡과 재즈 7곡을 모은 CD가 발매된 것을 기념하여 열렸다.

WHY? 왜 지금 이 순간, 재즈음반인가.
100년을 훌쩍 넘은 재즈장르를 어떻게 잘 만날것인가.


그는 최근 타계한 역사학자 에릭 홉스봄을 언급했다. 유명한 역사학자이자 재즈 마니아인 에릭 홉스봄은 미국음반협회 자료에서 1990년대 재즈가 인기 있었던 그 시기조차 재즈음반이 전체 음반 시장의 4%밖에 차지하지 않는다며 안타까워했다. 4%라는 숫자처럼, 요즘 음반시장에서 재즈는 사서 듣기엔 조금 부담스러운 존재가 되었다.

“요즘에 어디를 가나 흔하게 흘러나오는 재즈지만 진지하게 들으려고 하면 어렵게 느껴지는 것이 바로 재즈가 아닐까 싶어요. 그만큼 많은 분들이 좋아하지만 그게 음반 구매로 이어지지는 않죠. 2004년에 음반매장이 급격히 몰락하던 때, 저는 음반 가게를 내는 아이러니한 행동을 하고 말았지요. 재즈를 좋아하시는 분과 직접 소통하고 싶었거든요. 기회를 얻어서 보니, 재즈를 들을 때 필요한 기본적인 부분도 잘 알지 못하시는 분이 꽤 많더군요. 많은 분들이 더 재즈를 알고 싶지만 한계에 부딪힌 상황을 보았죠”

저자는 책이며 이번 음반을 준비하기까지 “악기와 편성”이라는 책의 주제가 재즈의 기본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한다. 그가 음반에 넣기 위해 선택한 곡 중에는 악기의 소리를 쉽고, 흥미롭게 이해할 수 있는 곡들이 여럿 있다.

“책을 쓴 결정적인 계기는 재즈에 나오는 관악기 소리가 어떤 소리인지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재즈를 들을 때 연주자와 악기는 핵심(KEY)입니다. 대학 입시에 나오는 것도 아닌데, 살면서 꼭 필요한 것도 아니고 듣고 그냥 즐기면 되지 않느냐고 반문할 수 있습니다. 네, 맞아요. 즐겨도 충분하지요. 그런데 그렇게 즐길 만한 노래는 재즈가 아닌 다른 음악도 많아요.“


HOW? 어떻게 악기소리를 들어야 하는가,
악보가 없는 대신 스토리가 있는 재즈의 세계


“재즈에서 악기에 대해 아는 것은 마치 전화를 하고 있는 사람이 누군지 아는 것과 같아요. 상대방이 여자인지 남자인지 모른다면 대화를 하기 힘들죠. 상대방이 누군이지 알면 그가 전하고자 하는 내용이 더 잘 들리죠. 조금만 고민해서 들어보세요. 이 악기가 트럼펫인지, 트럼본인지. 연주하고 있는 연주자가 지금 느끼는 감정이 오롯이 연주 안에 녹아 있답니다.”

“많은 분들이 재즈 바에서 잘 알려진 「Fly to the moon」 을 듣습니다. 흥얼거리면서 가사를 따라 부르기도 하시고 다양하게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그런데 사람들은 택배는 잘 도착했나, 가스밸브는 잠구었나 하고 다른 생각에 잠기기 십상이에요. 잡념에 빠지지 말고 자세히 연주자를 관찰해보세요. 악보는 사실 달랑 한 장이지 않았나요? 재즈는 즉흥연주가 하이라이트지만, 그렇다고 아무런 규칙이 없는 건 아니에요.”

그가 말하는 즉흥연주의 법칙은 ‘더 알고 들으면 훨씬 더 재미있다’이다. 연주자들은 곡에 대해 어느 정도의 틀을 짜고, 그 이후에는 각각의 악기들이 독주를 통해 곡에 대한 자신만의 느낌을 담아 그 자리에서 노래를 완성하게 만든다. 황덕호 씨는 책의 첫 부분에서 언급한 쳇 베이커(Chet baker)의 음악이 이러한 재즈 연주의 일반형식인 ‘주제-즉흥연주-주제’의 모습을 가장 잘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쳇 베이커의 목소리 부분만 듣고 중간의 즉흥연주 부분을 흘려 듣는다면 재즈를 제대로 감상했다고 말하기가 아쉽죠. 이 12곡이 조금이나마 재즈에 대한 제대로 된 이해와 즐거움을 알려주었으면 하고 선정해봤어요.“


WHAT? 당신이 지금 이 순간 재즈를 듣는 것이 가져오는 삶의 의미가 있다면?
재즈만의 힐링 메세지를 찾아서


집에 돌아와 들은 음반 중에서 필자가 가장 흥미로웠던 노래는 강연 중간에 들었던 빌리 할러데이의 애처로운 음성이 담긴 「The End of a Love affair(사랑도 다 끝나가는데)」 였다. 그녀는 이 음반 녹음 당시 세상이 끝난 것처럼 술에 취해 있었다. 목소리는 쉬었으며, 가사도 외우지를 못해서 당시 음반 제작자는 악몽이라고 칭했을 정도였다. 그러나 그녀의 허스키하고 애처로운 음성은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다고 한다. 기계음과 인위적인 효과, 때로는 부담스러워지는 의상이 난무하는 음악 사이에서 쓸쓸하게 외길을 걸어온 재즈의 매력이 여기에 있다. 혜민스님의 책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에 나오는 이 구절은 재즈만의 독특한 힐링 매력을 극대화해 준다.

“인생은 정해진 멜로디가 없는 즉흥 재즈 음악과도 같습니다. 삶 속의 모든 변수를 내가 조정할 수 없고 그때 그때 주어진 상황 속에서 나의 스타일을 찾아 내 음악을 만들며 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재즈는 100년이 지나든 200년이 지나든 항상 그때 그때마다 우리들의 삶 속에서 살아있는 음으로, 새로운 이야기로 다가온다. 넘치는 시끄러운 소리의 홍수 속에서 음반에 담긴 곡을 차례차례 귀를 기울여보는 여유를 한번쯤 가져 보는 건 어떨까.


1장. 쳇 베이커, 청춘의 목소리 _ 주제와 변주

Chet Baker : < Chet Baker Sings >

1954년 < Chet Baker Sings >을 발표하며 그의 인기는 치솟았고 연주자보다는 가수로서 대중들은 그를 인식하게 된다. 어느덧 특유의 창백한 트럼펫 톤보다 감미로운 발라드 노래를 원하게 된 팬들은 이 미남 재즈 뮤지션을 추종하고, 수많은 여성팬을 거느린 몇 안되는(?) 재즈 뮤지션으로 등극한다. 얼마 후 헐리우드의 러브 콜을 받으며 영화 < Hell’s Horizon >(1956)에서 주역으로 발탁되기도 한다.

2장. 빌리 할러데이, 고통의 정밀화 _ 즉흥적으로 변형된 주제들

Billie Holiday : < Lady In Satin >

재즈 여성 보컬리스트 중 최고로 손꼽히는 빌리 할리데이. 그녀의 음악적 영감과 재즈적 필링은 훌륭한 유산으로 남아 현재까지 재즈 아티스트들에게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I'M A FOOL TO WANT YOU」는 오케스트라 연주의 감흥을 담아낸 동시에 국내에서 광고 음악 사용해 친근한 곡이다. 또 LP 발매 당시 수록된 원곡 외에도 2개의 추가적 버전이 수록되어 있다. 이 외에도 「GLAD TO BE HAPPY」, 「FOR HEAVEN'S SAKE」, 「YOU'VE CHANGED」 리퀘스트 곡으로 꼽히며, 「THE END OF A LOVE AFFAIR」은 모노 버전 및 스테레오 버전이 동시에 수록되어 있다.


3장. 빌 에번스, 은밀한 참회록 혹은 기도문 _ 건반과 현 그리고 타악기의 삼중주

Bill Evans Trio : < You Must Believe In Spring >

당신은 봄을 믿어야 해요! 빌 에반스 만년의 사색과 슬픔, 번뇌를 가장 깊게 담은 명반. 우울하지만 깊이가 있는 매혹적인 곡들로 가득찬…. 지미 롤스의 [공작새 The Peacocks] 아르헨티나 작곡가 세르지오 미하노프의 <언젠가 Sometime Ago> 쟈니 맨델의 <야전병원> 주제곡 「Theme from M*A*S*H (Suicide is Painless)」 들과 같은 파격적이면서 위대한 레파토리에 에반스 고유의 감성을 더한 명반!! 재즈평론가 황덕호의 한글 해설수록.

4장. 폴 체임버스, 젊은 천재 베이스 주자의 사자후 _ 리듬 섹션에서 베이스의 파격

Paul Chambers : < Bass On Top >

‘스윙저널’이 선정한 재즈 100년사 최고의 베이스 리더작 1위 앨범. 재즈 역사상 가장 풍부한 베이스 소리의 걸작이자 베이시스트의 리더작을 평가할 때 반드시 손꼽히는 필수 명반! 케니 버렐, 행크 존스, 아트 테일러 등이 참여하여 베이스는 물론이고, 최고의 리듬 섹션으로 완성해 놓은 폴 체임버스가 블루 노트에 남긴 최고의 명연주!

5장. 케니 도럼, 우울한 트럼펫 _ 금관악기는 어떻게 울리는가

Kenny Dorham : < Quiet Kenny >

케니 도햄의 59년 발표한 [Quiet Kenny]는 그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작품으로서 앨범 전체에 흐르는 매혹적인 발라드연주가 압권을 이루었던 명반이었다. 뛰어난 사운드를 만들어낸 재즈역사 상 최고의 레코딩 앤지니어로 ‘반 겔더 사운드’를 탄생시킨 Rudy Van Gelder의 리마스터 작업을 통해 새롭게 탄생한 2006년 버젼. 토미 플래너건(피아노), 폴 챔버스(베이스), 아서 테일러(드럼) 트리오를 배경으로 혼 주자 한 명만이 프론트에 나서는 원혼 쿼텟인 만큼 진정한 의미에서 그의 솔로 앨범인 셈이다.


6장. J. J. 존슨, 카이 윈딩, 트롬본 두 대의 풍만함 _ 트롬본은 왜 정교하게 울리는가

J.J. Johnson & Kai Winding : < The Great Kai & J.J. >

누구도 흉내낼수 없는 호쾌하며 스윙감 넘치는 하드밥 사운드로 최근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트롬본 연주자 제이 제이 존슨과 카이 와인딩. 제이 제이 존슨은 1940년대와 1950년대 비밥으로 널리 알려진 트롬본 연주자로서 사람들의 트롬본에 대한 인식을 바꿔놓은 인물. 서니롤린스 등과 리코딩하고, 카이 와인딩과 연주했으며, 작곡가와 편곡자로서 영화나 텔레비전 쇼를 위해서 일하기도 했다.

7장. 행크 모블리, 재즈에 대한 헌정 혹은 테너 색소폰의 전령사 _ 색소폰은 목관악기다

Hank Mobley : < Soul Station >

호쾌하고 박력 넘치는 블로윙으로 하드 밥의 전형적인 사운드를 제시한 ‘히드 밥 테너 색소폰의 제왕’ 행크 모블리! 특히, 윈턴 켈리, 폴 체임버스, 아트 블레이키를 동반한 그는 자신의 색소폰에 내장된 매력을 완전 연소시키며, 놀라운 에너지와 테크니션으로서의 자질을 아낌없이 보여준다. 행크 모블리가 블루 노트에 남긴 최고의 명연주!

8장. 데이브 브루벡, 알토 색소폰, 한 잔의 드라이 마티니처럼 _ 재즈 실내악 혹은 요트 위의 재즈

Dave Brubeck : < Time Out >

새로운 리듬에의 도전 전무후무한 재즈 히트곡 「Take Five」가 수록된 재즈계 최초의 밀리언셀러 < Time Out > 폴 데스몬드가 만들고 데이브 브루벡이 초연한 「Take Five」는 이제 모든 음악팬들의 애청곡이 되었다. 재즈의 리듬을 진화시킨 이 걸작 앨범은 모든 음악팬들의 필청작이자 영원한 베스트셀러. 미드 프라이스로 재발매되는 이번 작품은 아직도 이 앨범을 소장하지 못한 팬들에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폴 데스몬드가 만들어 낸 걸작 「Take Five」, 브루벡이 제시한 리듬의 자유 「Blue Rondo A La Turk」 등 풍부한 멜로디와 리듬이 담긴 7곡의 작품 수록!


9장. 마일스 데이비스, 위대한 캐릭터들의 결합 _ 악기를 넘어 연주자 속으로

Miles Davis : < 'Round About Midnight >

재즈의 진정한 거장 마일스 데이비스의 수많은 작품 가운데 국내 재즈팬들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명작. 존 콜트레인, 레드 갈란드, 필리 조 존스 등 재즈사에 길이 남을 멤버들과 만들어 낸 이 걸작에는 「Round Midnight」, 「Bye Bye Blackbird」, 「Dear Old Stockholm」 등의 클래식들이 실려 있다. 24비트 리마스터링과 4곡의 보너스 트랙이 추가된 Expanded Edition!

10장. 소니 클라크, 펑키 블루스에 담긴 영혼 _ 소니 클라크는 마일스 데이비스 밴드의 두 멤버와 어떻게 어울렸을까

Sonny Clark : < Cool Struttin' (RVG Edition) >

경쾌한 여인의 발걸음을 앨범 커버로 장식한 소니 클락의 대표작 < Cool Struttin' >은 블루 노트 레이블의 아트워크와 레코딩 기술, 그리고 뛰어난 연주가 혼연 일체를 이룬 명작이다. 소니 클락의 선명한 멜로디 라인과 최고의 절정기에 다다른 세션맨들의 완벽한 리듬 라인이 더해져 절정의 연주를 들려주는 하드밥의 영원한 걸작!

11장. 존 콜트레인, 존 콜트레인, 포효하는 폭주열차 _ 독주자들의 한 판 대결, 당신은 누구의 손을 들어 줄 것인가

John Coltrane : < Blue Train >

정통 하드밥을 구사하던 젊은 시절 콜트레인의 음반 중 최고의 작품. 리 모건, 커티스 풀러의 화려한 솔로와 케니 드류-폴 체임버스-필리 조 존스의 탄탄한 리듬섹션도 일품이지만 역시 콜트레인의 질주하는 빠른 음표들은 감탄을 불러 일으키게 한다.

12장. 자니 호지스, 빌리 스트레이혼, 재즈에서 협주곡은 어떻게 가능한가 _ 호지스와 스트레이혼의 경이로운 일체감

Johnny Hodges : < With Billy Strayhorn & The Orchestra [VME Remastered] >

모던 재즈의 시대를 대표하였던 알토 색소폰 연주자이자 '듀크 엘링턴 밴드' 멤버였던 자니 호지스와 빌리 스트레이혼의 피아노가 앙상블을 이뤄낸 최고의 작품.



img_book_bot.jpg

당신의 첫 번째 재즈 음반 12장 황덕호 저 | 포노PHONO
저자는 음악에 대해 전혀 문외한 일수도 있는 우리에게 곤궁하고 힘든 시대, 혹은 시기를 살아가는 데 있어 소박하지만 진득한 취미를 재즈로 제안하고 있다. 쳇 베이커나 마일스 데이비스, 존 콜트레인 같은 연주자 부터 빌리 홀리데이 같은 보컬리스트까지 재즈에서 쓰여지는 다양한 악기의 음색과 장르의 특징, 재즈사에 걸쳐 두드러진 모습들을 한 눈에 돌아볼 수 있는 명반들을 선정하여 수록했다. 음반 최초 발매 때 실린 해설문과 관련된 이야기들을 풍부하게 엮어 읽는 맛을 더하고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남수정(채사모3기)

좋은 책, 좋은 음악, 좋은 사람
그 모든 것에 흐믈흐믈 녹지 않고 언제나 말랑말랑해질수 있는
꽤 괜찮은 젤리가 되고싶다는 "꿈"
그 꿈이 오늘도 제게 좋은 이야기를 쏙 담을 수 있는 힘을 주네요.
@espoirsj

당신의 첫 번째 재즈 음반 12장 악기와 편성

<황덕호> 저14,400원(10% + 5%)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높은 곳까지 올라갔지만 궁핍한 시대, 우리를 위로하는 음악, 재즈 숱한 재즈 관련 기획을 진행했고, 국내 유일의 재즈 음반 전문 매장 ‘애프터아워즈’를 운영하며 KBS 클래식 FM 를 진행하고 있는 재즈 애호가 황덕호 씨가 재즈와 함께 보낸 시간 중, 가장 기억에 남고 애정어린 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세상을 이해하고 설명하는 방식, 수학

수학자 김민형 교수의 신작. 다양한 독자 7인과의 문답들을 모았다. 수, 공식의 역사부터 알고리즘, 대수 기하학, 상대성 이론에 이르기까지 수학의 언어가 쉽고 폭넓게 펼쳐진다. 친절한 저자와 함께 질문을 찾다 보면, ‘수포자’마저도 수학적 사고로 자신의 세계가 물들어가는 경험을 할 것이다.

그는 '실리콘밸리의 감춰진 비밀' 이었다

애플, 구글, 아마존 등 손대는 기업마다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돌파해 ‘1조 달러 코치’라 불린 사람. 지금은 별이 된 실리콘밸리 CEO들의 위대한 스승, 빌 캠벨의 삶과 리더십 원칙이 구글 전 회장 에릭 슈미트에 의해 최초 공개된다. 협력과 신뢰를 우선시한 빌 만의 코칭은 어떻게 팀을 변화시켰을까?

사랑하는 우리 살아가는 우리

사랑을 주제로 한 소설가 이기호의 짧은 소설 모음집. 30편의 작품 속에서 어딘가 부족하고 어리숙하고 짠해 보이는, 알고 보면 아주 보통의 삶을 사는 이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최선을 다해 서로 마음을 주고 받는다. 재미와 감동을 두루 갖춘 유쾌하고 또 뭉클한 이야기.

유튜브 스타 고양이를 사장님으로 모신다면?

제26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으로 백만 구독자를 거느린 유튜브 스타 고양이 ‘강남’을 사장님으로 모시게 된 지훈이의 아르바이트 체험기가 코믹하게 펼쳐진다. 자신만의 특별한 인생철학을 늘어놓는 고양이 스타와 위기 속 가족들을 위해 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지훈이의 우정이 빛나는 동화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