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수만 잘해도 온몸이 건강해진다

세수할 때 목 씻는 일도 중요한 이유 세수하는 자세만 좋아도 허리디스크 예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오늘 아침 세수 어떻게 하셨나요? 바빠서 대충 몇 번 문지르고 말지는 않으셨나요? 아마 여자분들은 조금 더 꼼꼼하게 하셨겠지요. 세수가 가져오는 기적은 우리 얼굴에 대해서 잘 알고 정성스럽게 씻는 데서 시작합니다.

오늘 아침 세수 어떻게 하셨나요? 바빠서 대충 몇 번 문지르고 말지는 않으셨나요? 아마 여자분들은 조금 더 꼼꼼하게 하셨겠지요. 세수가 가져오는 기적은 우리 얼굴에 대해서 잘 알고 정성스럽게 씻는 데서 시작합니다. 이 그림은 얼굴의 각 부분을 지나고 있는 경락과 혈자리를 나타낸 것입니다. 얼굴에는 우리 몸의 12경락 중에 6개의 경락이 지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몸 중앙을 흐르는 임맥과 독맥이 얼굴을 지납니다. 얼굴을 지나는 6개의 경락은 나머지 경락들과 서로 연결되어 있으므로 얼굴은 인체의 축소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삼아 설명하자면 임맥은 회음부에서 시작하여 우리 몸 앞쪽의 정중앙선을 따라 아랫입술까지 이어져 있고, 독맥은 회음부에서 시작해서 몸 뒤쪽의 척추를 따라 인중까지 이어져 있습니다. 이 중 일부가 목과 얼굴에 속합니다.

세수를 잘하면 경락에 자극을 주어 기운의 흐름을 활발하게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몸 전체의 순환이 촉진되고 이러한 상태는 다시 건강한 얼굴로 나타납니다. 또한 세수를 할 때는 눈, 코, 입, 귀 주위를 정성스레 문질러야 합니다. 이렇게 해주면 눈, 코, 입, 귀가 좋아지는 것은 물론이고 서로 연결되어 있는 장부에도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이 또한 전신에 효과가 나타납니다. 흔히 금연이나 다이어트를 위해 귀에 맞는 이침이나, 코에 맞는 비침을 생각하면 이러한 원리가 더 쉽게 이해될 것입니다.

얼굴을 씻는 일 외에 세수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목을 씻는 일’입니다. 목을 씻는다는 것은 촌구맥과 인영맥을 조절하는 의미가 있습니다. 촌구맥은 흔히 한의원에서 맥을 짚는다고 할 때 떠올리는 손목의 동맥을 가리키고, 인영맥은 목 앞쪽에 있는 경동맥 부위를 말합니다. 한의사는 이 두 맥을 통해 몸 전체 음과 양의 기운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현대 해부학적인 관점에서 보면, 촌구맥과 인영맥을 살피는 것은 뇌로 혈액을 공급하는 두 개의 동맥인 경동맥과 추골동맥의 상태를 파악한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다시 화제를 돌리면, 목을 씻을 때는 목의 후면에서 전면으로 쓸어주듯이 씻고 머리와 목이 연결되는 부분을 정성스레 씻어줍니다. 이렇게 세수를 하면 또 한 번 전신을 고루 자극하고 조절하는 셈이 됩니다.

여기에 한 가지 더! 세수를 하는 자세입니다. 지금은 세면대가 보급되었지만, 이전에는 대야에 물을 떠놓고 선 자세에서 허리를 굽혀 세수를 했지요. 저도 어렸을 때는 마당에 나가 물을 떠놓고 이렇게 세수를 했습니다. 이런 식으로 세수를 하면 자연스럽게 허리를 몇 차례 굽혔다 펴게 되지요. 이 동작은 자는 동안 굳었던 등 근육을 풀어주는 것과 동시에 허리 운동의 효과도 있습니다. 이것만으로도 허리디스크를 예방하는 데 상당한 효과가 있습니다. 그러니 집안에 세면대가 있더라도 세수 정도는 대야에 물을 받아서 해보세요. 아마 색다른 재미와 함께 밤새 굳어 있던 몸이 풀림을 느끼실 겁니다.



img_book_bot.jpg

내 몸과 친해지는 생활한의학 김형찬 저 | 북하우스
낡고 재미없다’ ‘비과학적이고 고리타분하다’는 한의학의 기존 이미지를 깨고, 쉽게 따라할 수 있는 한의학 정보를 알려주는 책. 저자는 교양의학의 역할을 하기에 적합한 것으로 ‘생활한의학’이란 개념을 제시한다. ‘생활한의학’은 말 그대로 생활 속에서 습관처럼 쉽게 실천할 수 있는 한의학적 양생법이다. 원리는 전통적인 한의학의 것이지만, 현대인의 생활에 맞춰졌다. 책은 총 5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총론에서는 현대에 들어 생활한의학이 필요한 까닭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이 이어진다…

 





한의학과 관련있는 책

[ 일도쾌차 ]
[ MBC 라디오 동의보감 ]
[ 5분의 기적 EFT ]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9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형찬

‘진정한 성공은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으로 시작하는 에머슨의 시 [무엇이 성공인가]를 읽으면서 하루를 여는 한의사. 병이란 내가 살아온 삶의 결과물이며, 때문에 치료도 중요하지만 예방과 생활관리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진료의 모토는 ‘You can do it, I can help’.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통해 내 아이가 나보다 조금 더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데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생활한의학’을 주제 삼아 [프레시안]에서 키워드 가이드로 활동 중이며, 잡지 『큰 글씨 좋은생각』에 ‘건강보감’을 『라이브러리&리브로』에 ‘책 읽는 의사의 북클리닉’을 연재했다.
저서로는 『텃밭 속에 숨은 약초』가 있으며, 역서로는 『간디, 장수의 비결을 말하다』 『공부를 하려면 건강부터 챙겨라』 『건강하게 오래오래』(이하 e-book) 등이 있다. 현재 ‘문화가 있는 건강사랑방’을 꿈꾸며 명륜동에 다연한의원 개원을 준비 중이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