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시리즈의 최신작, 본 레거시의 무대가 서울?

도둑들, 역대 한국 최고 흥행 기록에 도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생화학 프로젝트를 둘러싼 음모로 쫓고 쫓기는 추격 장면이 서사를 구성하는 뼈대다.

 

 

임창정의 연기 변신이 돋보인 「공모자들」은 지난 한 주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장기밀매를 다룬 이 영화에서 임창정은 종전의 코믹 배우 이미지를 버리고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으로 연기에 임한다. 현재 96만 관객을 동원하여, 금주에 100만 관객 돌파가 확실하다.

 

이웃 간 벌어진 잔인한 연쇄살인을 그린 「이웃사람」은 누적관객수 200만 명을 달성했다. 김윤진, 마동석, 임하룡 등이 출연했다. 2012년 최고 흥행기록을 새롭게 쓰고 있는 「도둑들」은 1,268만 명을 기록했다. 역대 한국영화 흥행 성적 중 2위다. 1위인 「괴물」은 1,301만 명으로 이 부문 신기록을 「도둑들」이 갈아치우리라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김기덕 감독의 신작 「피에타」가 9월 6일 개봉했다. 채무자의 돈을 뜯으며 살아가는 남자 역에 이정진이, 엄마라고 갑자기 나타난 정체불명의 역할을 조민수가 소화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민규

티끌 모아 태산.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피에타
    • 감독: 김기덕
    • 장르: 드라마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공모자들
    • 감독: 김홍선
    • 장르: 범죄,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9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이웃사람
    • 감독: 김휘
    • 장르: 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2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본 레거시
    • 감독: 토니 길로이
    • 장르: 액션,블록버스터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그날이 없었다면 조선도 없었다

모든 역사에는 흐름을 바꾼 '결정적인 그날'이 있었다. 정도전과 이성계가 만나지 않았다면 우리의 역사는 완전히 달라졌을지 모른다. 한국사의 결정적 그날을 유쾌한 수다로 풀어낸 역사 토크쇼 KBS 「역사저널 그날」이 책으로 재구성되었다.

보고, 느끼고, 변화하는 특별한 시간

오랜 세월 사랑을 받아온 명화는 보는 것 만으로도 일과 삶을 좀 더 행복하게 만들고, 치유하는 특별한 힘을 갖고 있다. 세계미술치료학회장이 미술치료 현장에서 가장 효과가 좋았던 명화 89장을 엄선하여, 각 그림이 가진 의미와 치유력을 쉽고 설득력 있게 소개한다.

좋아한다면, 그려 보세요.

그린다는 것은, 빛나는 순간의 기록이요, 누구나 누릴 수 있는 행복이요, 위로와 격려를 전하는 소통의 행위다. 그리기에 대한 독특한 시각을 담은 이 책은, 그림으로 쓰는 화가 노석미가 글로 그린 그림이다. 오직 나만을 위한 그리기, 지금 시작해 보는 것은 어떨까.

들리지 않고, 보이지 않는다 해도

소리가 들리지 않는 그림 작가가 있다. 이제 그녀는 곧 시력도 잃게 될 것이라 한다. 하지만 괜찮다고, 아직 나에겐 아직 따뜻한 손이 남아 있다고 말하는 그녀의 얘기가 잔잔하게 마음을 적신다. 따뜻한 손으로 그린 귀엽고 사랑스런 그림이 희망과 용기를 전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크레마원 이벤트
KALIOPE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