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시리즈의 최신작, 본 레거시의 무대가 서울?

도둑들, 역대 한국 최고 흥행 기록에 도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생화학 프로젝트를 둘러싼 음모로 쫓고 쫓기는 추격 장면이 서사를 구성하는 뼈대다.

 

 

임창정의 연기 변신이 돋보인 「공모자들」은 지난 한 주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장기밀매를 다룬 이 영화에서 임창정은 종전의 코믹 배우 이미지를 버리고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으로 연기에 임한다. 현재 96만 관객을 동원하여, 금주에 100만 관객 돌파가 확실하다.

 

이웃 간 벌어진 잔인한 연쇄살인을 그린 「이웃사람」은 누적관객수 200만 명을 달성했다. 김윤진, 마동석, 임하룡 등이 출연했다. 2012년 최고 흥행기록을 새롭게 쓰고 있는 「도둑들」은 1,268만 명을 기록했다. 역대 한국영화 흥행 성적 중 2위다. 1위인 「괴물」은 1,301만 명으로 이 부문 신기록을 「도둑들」이 갈아치우리라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김기덕 감독의 신작 「피에타」가 9월 6일 개봉했다. 채무자의 돈을 뜯으며 살아가는 남자 역에 이정진이, 엄마라고 갑자기 나타난 정체불명의 역할을 조민수가 소화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민규

티끌 모아 태산.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피에타
    • 감독: 김기덕
    • 장르: 드라마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공모자들
    • 감독: 김홍선
    • 장르: 범죄,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9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이웃사람
    • 감독: 김휘
    • 장르: 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2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본 레거시
    • 감독: 토니 길로이
    • 장르: 액션,블록버스터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전략은 어떻게 역사를 바꿔왔는가!

세계적인 전략 역사학자 로렌스 프리드먼 교수가 밝힌 3,000년 인류 역사 속 국가 인간 군사 경영 전략의 모든 것! 전략의 탄생과 시대별 인간사에 끼친 영향, 군사이론 및 정치, 경영 분야 등 시대의 변화에 따라 치열하게 발달해온 전략의 모든 것을 생생하게 소개한다.

이 땅의 모든 엄마들에게 바칩니다

여자란 이유로 학교도 가지 못하고 꿈꿀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은 시절, 엄마는 늘 자신보다 가족이 먼저였습니다. 가슴이 무너져 내리는 고통 속에서도 남은 아이들을 위해 힘을 내야 했던 엄마. 읽고나면 생각나는 엄마에게 꼭 말해주세요. 엄마가 있어 다행이라고, 사랑한다고!

기욤 뮈소의 매혹적인 스릴러

기욤 뮈소 스타일의 매혹적인 스릴러! 어느 날 아침, 두 남녀가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 함께 수갑이 채워진 채 눈을 뜬다. 남자는 더블린, 여자는 파리에서 분명 전날 밤을 보냈다. 피가 묻은 셔츠, 하나가 사라진 총알, 팔에 새겨진 숫자… 하나씩 맞춰지는 퍼즐들이 반전을 부른다!

한일 생선 교류의 역사

교토를 대표하는 갯장어 요리 중 고급품은 한국산 갯장어로 만들고, 부산 자갈치시장의 꼼장어 구이는 일본산 먹장어로 요리한다? 교토, 시모노세키를 비롯해 자갈치시장, 속초와 양양을 다니며 생선으로 엮인 한국과 일본의 관계, 과거와 현재의 역사를 풀어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크레마원 이벤트
KALIOPE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