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시리즈의 최신작, 본 레거시의 무대가 서울?

도둑들, 역대 한국 최고 흥행 기록에 도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생화학 프로젝트를 둘러싼 음모로 쫓고 쫓기는 추격 장면이 서사를 구성하는 뼈대다.

 

 

임창정의 연기 변신이 돋보인 「공모자들」은 지난 한 주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장기밀매를 다룬 이 영화에서 임창정은 종전의 코믹 배우 이미지를 버리고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으로 연기에 임한다. 현재 96만 관객을 동원하여, 금주에 100만 관객 돌파가 확실하다.

 

이웃 간 벌어진 잔인한 연쇄살인을 그린 「이웃사람」은 누적관객수 200만 명을 달성했다. 김윤진, 마동석, 임하룡 등이 출연했다. 2012년 최고 흥행기록을 새롭게 쓰고 있는 「도둑들」은 1,268만 명을 기록했다. 역대 한국영화 흥행 성적 중 2위다. 1위인 「괴물」은 1,301만 명으로 이 부문 신기록을 「도둑들」이 갈아치우리라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김기덕 감독의 신작 「피에타」가 9월 6일 개봉했다. 채무자의 돈을 뜯으며 살아가는 남자 역에 이정진이, 엄마라고 갑자기 나타난 정체불명의 역할을 조민수가 소화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민규

티끌 모아 태산.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피에타
    • 감독: 김기덕
    • 장르: 드라마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공모자들
    • 감독: 김홍선
    • 장르: 범죄,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9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이웃사람
    • 감독: 김휘
    • 장르: 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2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본 레거시
    • 감독: 토니 길로이
    • 장르: 액션,블록버스터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