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시리즈의 최신작, 본 레거시의 무대가 서울?

도둑들, 역대 한국 최고 흥행 기록에 도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생화학 프로젝트를 둘러싼 음모로 쫓고 쫓기는 추격 장면이 서사를 구성하는 뼈대다.

 

 

임창정의 연기 변신이 돋보인 「공모자들」은 지난 한 주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장기밀매를 다룬 이 영화에서 임창정은 종전의 코믹 배우 이미지를 버리고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으로 연기에 임한다. 현재 96만 관객을 동원하여, 금주에 100만 관객 돌파가 확실하다.

 

이웃 간 벌어진 잔인한 연쇄살인을 그린 「이웃사람」은 누적관객수 200만 명을 달성했다. 김윤진, 마동석, 임하룡 등이 출연했다. 2012년 최고 흥행기록을 새롭게 쓰고 있는 「도둑들」은 1,268만 명을 기록했다. 역대 한국영화 흥행 성적 중 2위다. 1위인 「괴물」은 1,301만 명으로 이 부문 신기록을 「도둑들」이 갈아치우리라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김기덕 감독의 신작 「피에타」가 9월 6일 개봉했다. 채무자의 돈을 뜯으며 살아가는 남자 역에 이정진이, 엄마라고 갑자기 나타난 정체불명의 역할을 조민수가 소화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민규

티끌 모아 태산.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피에타
    • 감독: 김기덕
    • 장르: 드라마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공모자들
    • 감독: 김홍선
    • 장르: 범죄,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9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이웃사람
    • 감독: 김휘
    • 장르: 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2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본 레거시
    • 감독: 토니 길로이
    • 장르: 액션,블록버스터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글로벌 베스트 브랜드의 브랜딩 전략

아이폰에는 있고 갤럭시에는 없는 것은 무엇일까? 기회를 가치로, 메시지를 의미로, 마케팅을 브랜딩으로, 평범함을 위대함으로 바꾸는 8가지 코드. 제품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해 차별화하고, 오래도록 선택받는 최고의 브랜드로 살아남는 법을 흥미롭게 소개한다.

시처럼 쓴 안도현 표 그림동화

지금 어린이들의 부모 세대가 겪었던 어린 시절 이야기. 슬기와 만복이가 메뚜기를 잡으러 가요. 서로 메뚜기를 더 많이 잡겠다며 앞서거니 뒤서거니 서둘러 강가와 풀숲 속을 다녀요. 그런데 메뚜기를 잡기도 전에 메뚜기가 먼저 이 친구들에게 다가왔대요. 무슨 일일까요?

침묵의 질병 ‘고독사’를 정면으로 응시하다

2014년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기존 작품의 노인 주인공과는 결이 다른 개성적인 노인을 통해, 자신만의 고유한 문체로 ‘고독사’를 탁월하게 표현했다. ‘블랙유머’를 능수능란하게 구사하며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유머러스하게 풀어낸다. 쓸쓸함과 생동감이 적절히 교차한다.

지그문트 바우만, 국가 없는 시대를 말하다

오늘날 국가에게 닥친 위기는 무엇인가? 카를로 보르도니와 지그문트 바우만이 책임의식이 침몰한 현시대의 국가와 민주주의의 위기에 관해 입을 열었다. 정치와 권력을 읽은 국가가 직면한 문제와 앞으로 미치게 될 변화의 징후에 대한 날카로운 대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