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시리즈의 최신작, 본 레거시의 무대가 서울?

도둑들, 역대 한국 최고 흥행 기록에 도전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9월 6일 개봉한 「본 레거시 The Bourne Legacy」가 예스24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편에서는 멧 데이먼에서 제레미 레너로 주연이 바뀌었다. 그는 이미 「미션 임파서블 4」와 「어벤져스」 등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알래스카, 파키스탄, 필리핀과 함께 서울도 무대로 등장해 거대한 스케일을 자랑하며 배우의 액션 연기도 화끈하다. 생화학 프로젝트를 둘러싼 음모로 쫓고 쫓기는 추격 장면이 서사를 구성하는 뼈대다.

 

 

임창정의 연기 변신이 돋보인 「공모자들」은 지난 한 주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장기밀매를 다룬 이 영화에서 임창정은 종전의 코믹 배우 이미지를 버리고 시종일관 진지한 표정으로 연기에 임한다. 현재 96만 관객을 동원하여, 금주에 100만 관객 돌파가 확실하다.

 

이웃 간 벌어진 잔인한 연쇄살인을 그린 「이웃사람」은 누적관객수 200만 명을 달성했다. 김윤진, 마동석, 임하룡 등이 출연했다. 2012년 최고 흥행기록을 새롭게 쓰고 있는 「도둑들」은 1,268만 명을 기록했다. 역대 한국영화 흥행 성적 중 2위다. 1위인 「괴물」은 1,301만 명으로 이 부문 신기록을 「도둑들」이 갈아치우리라는 전망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김기덕 감독의 신작 「피에타」가 9월 6일 개봉했다. 채무자의 돈을 뜯으며 살아가는 남자 역에 이정진이, 엄마라고 갑자기 나타난 정체불명의 역할을 조민수가 소화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손민규

티끌 모아 태산.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피에타
    • 감독: 김기덕
    • 장르: 드라마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공모자들
    • 감독: 김홍선
    • 장르: 범죄,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9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이웃사람
    • 감독: 김휘
    • 장르: 스릴러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 개봉일: 20120822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 새창보기
    본 레거시
    • 감독: 토니 길로이
    • 장르: 액션,블록버스터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20906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맨부커상 수상, 한강 작가 2016 최신작

『채식주의자』로부터 9년, 지금의 한강 작가를 만날 수 있는 소설. 한강 작가의 시적인 문장이 빛을 발하는, 더럽혀 지지 않는 어떤 흰 것에 관한 65개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흐린 연필 한 자루를 들어 문장에 혹은 단어에 실금을 긋게 하는 아름다움이 깃들어 있다.

사회적 기억을 위한 삼풍백화점 참사 기록

한국전쟁 이후 최대 사상자를 낳은 '사고'이자 '사건'인 삼풍백화점 참사의 기록. 당시 참사 현장에 있던 목격자와 구조대원, 가까스로 구조된 생존자들, 그리고 남겨진 유가족들까지. 그들의 개인적 아픔과 소중한 목소리가 모여 우리의 '사회적 기억'으로 남을 것이다.

모든 문제는 반드시 해결된다

“모두가 비슷한 생각을 한다는 것은 아무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문제가 발생한 근본 모순을 찾아내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창의적 문제 해결법 트리즈. 저자는 이를 활용 해 기업부터 개인의 문제까지 일상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천재들의 생각 정리법을 소개한다.

사람은 결코 일하기 위해서 살지 않는다

일을 더 했으면 돈을 더 받는 게 당연한데 이런 당연함이 당연하지 않은 이상한 시대, 우리네 열악한 노동조건을 통렬하게 뒤집어본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폭풍 공감할 글과 통쾌한 일러스트로 가득하다. 더럽고 치사해도 꾹 참고 일해야 하는 모든 '야그너'들에게 바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