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를 갔다 왔다. 북극으로! - 『북극 허풍담 1』

아무 일도 일어날 것 같지 않는 고요한 얼음의 지방 북극.
과연 그곳에선 어떤 일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세계지도의 커다란 흰 부분, 북극의 그린란드 북동부에는 나머지 문명 세계를 ‘저 아랫것들’이라고 부르는 괴짜 사냥꾼들이 살고 있다. 그들은 원주민이 아니라 사냥 회사에서 파견된 나름 직원들. 대한민국 반만 한 땅에 서른 명 쯤 흩어져 산다. 1년의 반은 밤이고 반은 낮, 온통 눈과 빙산, 여름도 거의 겨울인 땅에서 살다 보니 제정신이 아닐 때가 더 많지만…

00.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뚜루

눈팅만 하던 뚜루가 2005년 10월 26일 대단한 결심을 하고 YES블로그를 시작했으며, 장문의 화려한 리뷰에 글발 현저하게 미달되던 뚜루는 ‘에라 모르겠다’ 그림으로 리뷰를 올리기 시작했다. 그러다 얼떨결에 1년을 그림으로 일상과 리뷰를 동시에 올리는 나름 부지런한 블로그 생활을 하던 중 YES 블로그 축제에서 영광스럽게도 네티즌 대상을 거머쥐는 불가사의한 일을 겪게 되었고, 급기야 채널예스에 칼럼까지 올리게 됐다.

북극 허풍담 1

<요른 릴> 저/<백선희> 역8,820원(10% + 5%)

예른 릴. 우리에겐 생소한 이름이지만 안데르센의 뒤를 잇는 탁월한 이야기꾼이다. 인구 5백만의 덴마크에서 출간하는 책마다 25만 부 이상이 판매되고, 마흔 권 넘는 책이 출간되었으며, 15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된 세계적인 작가다. 장엄하고 강대한 대자연, 투박하고 원색적이고 단순한 인물들, 황당하고 우스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혼란의 시대, 어떻게 저항할 것인가

철학카페 시리즈 5년 만의 신작. 내 손을 벗어난 문제 앞에서 무기력해진 사람들을 위해 철학자와 작가가 혁명·이데올로기를 말한다. 오늘의 역사가 보여주듯 사회를 바꾸는 것은 작은 움직임의 집합이다. 어떠한 믿음 아래 사회를 어떻게 바꾸어갈 것인지 함께 고민해본다.

『오베라는 남자』 프레드릭 배크만 신작!

깔깔대며 읽다가 끝내 울어버리게 되는 매력 철철 공감소설. 40년 동안 동네를 벗어난 적 없고, 늘 남편의 그늘 안에서 살아온 브릿마리가 인생의 위기를 겪은 후 자기 자신을 찾아 떠나는 여정을 따뜻하게 그리고 있다. 마음 깊은 곳까지 만족스러운 웃음과 감동.

고도성장은 독재자의 능력 덕분인가?

민주주의는 후퇴될지언정 경제 발전을 이뤄냈다는 논리로 독재자의 통치가 정당화되기도 한다. 과연 독재가 나라 발전의 진정한 요인일까? 책은 단연코 그렇지 않다고, 개인의 권리가 자유롭게 행사될 때 발전이 일어난다고 말한다. 독재자는 해결책이 아니라 문제일 뿐.

기욤 뮈소의 너무나 매혹적인 스릴러

재미를 반드시 보장하는, 기욤 뮈소의 신작 소설. 라파엘과의 결혼을 3주 앞두고 갑자기 사라진 안나. 라파엘과 전직 형사 마르크가 안나를 찾아 나서면서 드러나는 이야기 조각들은 정교하게 맞아 들어가고, 긴장감은 러시안 룰렛처럼 점점 조여온다. 너무나 매혹적인 스릴러.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