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휴가를 갔다 왔다. 북극으로! - 『북극 허풍담 1』

아무 일도 일어날 것 같지 않는 고요한 얼음의 지방 북극.
과연 그곳에선 어떤 일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세계지도의 커다란 흰 부분, 북극의 그린란드 북동부에는 나머지 문명 세계를 ‘저 아랫것들’이라고 부르는 괴짜 사냥꾼들이 살고 있다. 그들은 원주민이 아니라 사냥 회사에서 파견된 나름 직원들. 대한민국 반만 한 땅에 서른 명 쯤 흩어져 산다. 1년의 반은 밤이고 반은 낮, 온통 눈과 빙산, 여름도 거의 겨울인 땅에서 살다 보니 제정신이 아닐 때가 더 많지만…

00.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뚜루

눈팅만 하던 뚜루가 2005년 10월 26일 대단한 결심을 하고 YES블로그를 시작했으며, 장문의 화려한 리뷰에 글발 현저하게 미달되던 뚜루는 ‘에라 모르겠다’ 그림으로 리뷰를 올리기 시작했다. 그러다 얼떨결에 1년을 그림으로 일상과 리뷰를 동시에 올리는 나름 부지런한 블로그 생활을 하던 중 YES 블로그 축제에서 영광스럽게도 네티즌 대상을 거머쥐는 불가사의한 일을 겪게 되었고, 급기야 채널예스에 칼럼까지 올리게 됐다.

북극 허풍담 1

<요른 릴> 저/<백선희> 역8,820원(10% + 5%)

예른 릴. 우리에겐 생소한 이름이지만 안데르센의 뒤를 잇는 탁월한 이야기꾼이다. 인구 5백만의 덴마크에서 출간하는 책마다 25만 부 이상이 판매되고, 마흔 권 넘는 책이 출간되었으며, 15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된 세계적인 작가다. 장엄하고 강대한 대자연, 투박하고 원색적이고 단순한 인물들, 황당하고 우스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국내 첫 정식출간! 역사상 가장 빛나는 SF

SF의 거장 아서 C. 클라크 탄생 100주년 기념 ‘스페이스 오디세이’ 시리즈 완전판. 스탠리 큐브릭 감독과 함께 영화화한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의 장편소설로, 시리즈 완결작인 『3001 최후의 오디세이』 는 국내 첫 공개다. 지난 반세기 가장 빛나는 SF로 남은 걸작.

유난 떤다고요? 조금 민감할 뿐입니다

섬세해서 힘든 이들에 대한 관찰 보고서. 쉽게 스트레스 받거나 걱정이 많고, 까다롭다는 말을 듣고 산다면 민감도가 높은 사람일지도 모르지만 무던하게 살지 못함을 안타까워 하지 말길. 민감함은 창의력과 통찰력의 원천이며, 작은 일에도 더 많이 웃게 해주는 '재능'이니까.

그 많던 호랑이는 어디로 갔을까?

범과 표범은 조선 건국 이후 매년 1,000마리 이상 사냥될 정도로 개체수가 많았지만 20세기 후반에는 사실상 멸종했다. 우리의 생태환경은 언제, 무슨 이유로, 어떻게 바뀌었을까. 조선시대 생태환경의 변화를 심층적으로 분석함으로써 미래에 다가올 문제에 역사학적으로 답한다.

오늘도 부담감이 당신을 괴롭혔나요?

열심히 준비하고도 중요한 순간에 매번 실수한다면? 당신에게 부족한 건 실력이 아니라 부담감에 대처하는 마음 근육이다! 판단력, 결단력, 주의력, 실력과 성과, 그리고 인간 관계에까지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온갖 부담감을 효과적으로 다스리기 위한 똑똑한 심리 처방전.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