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를 갔다 왔다. 북극으로! - 『북극 허풍담 1』

아무 일도 일어날 것 같지 않는 고요한 얼음의 지방 북극.
과연 그곳에선 어떤 일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세계지도의 커다란 흰 부분, 북극의 그린란드 북동부에는 나머지 문명 세계를 ‘저 아랫것들’이라고 부르는 괴짜 사냥꾼들이 살고 있다. 그들은 원주민이 아니라 사냥 회사에서 파견된 나름 직원들. 대한민국 반만 한 땅에 서른 명 쯤 흩어져 산다. 1년의 반은 밤이고 반은 낮, 온통 눈과 빙산, 여름도 거의 겨울인 땅에서 살다 보니 제정신이 아닐 때가 더 많지만…

00.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뚜루

눈팅만 하던 뚜루가 2005년 10월 26일 대단한 결심을 하고 YES블로그를 시작했으며, 장문의 화려한 리뷰에 글발 현저하게 미달되던 뚜루는 ‘에라 모르겠다’ 그림으로 리뷰를 올리기 시작했다. 그러다 얼떨결에 1년을 그림으로 일상과 리뷰를 동시에 올리는 나름 부지런한 블로그 생활을 하던 중 YES 블로그 축제에서 영광스럽게도 네티즌 대상을 거머쥐는 불가사의한 일을 겪게 되었고, 급기야 채널예스에 칼럼까지 올리게 됐다.

북극 허풍담 1

<요른 릴> 저/<백선희> 역8,820원(10% + 5%)

예른 릴. 우리에겐 생소한 이름이지만 안데르센의 뒤를 잇는 탁월한 이야기꾼이다. 인구 5백만의 덴마크에서 출간하는 책마다 25만 부 이상이 판매되고, 마흔 권 넘는 책이 출간되었으며, 15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된 세계적인 작가다. 장엄하고 강대한 대자연, 투박하고 원색적이고 단순한 인물들, 황당하고 우스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왜 지금, 예술에서 배워야 하는가?

회화부터 조각, 건축, 그리고 생명공학부터 물리학, 경제경영, 창의력까지. 분야와 시공을 종횡무진 넘나드는 놀랍고 거침없는 전방위적 지적 탐험. 경제이슈를 예술적 관점에서 새롭게 풀어내며, 위기에 처한 경제와 기업경영에 새로운 통찰을 제공한다.

고풍스럽고 묘한 긴장감, 위험한 사랑

영화 [아가씨] 원작소설인 『핑거스미스』의 작가, 세라 워터스 장편소설. 1920년대 런던을 배경으로, 고즈넉한 저택에 사는 주인공과 세입자 두 여성이 예기치 못한 사랑에 빠지며 벌이는 매혹적인 이야기다. 사랑, 충격적인 살인, 완벽한 결말로 이어지는 자석 같은 흡입력.

자연스럽게 살아가면 되는 거야

에쿠니 가오리의 신작 장편소설. 저마다 다른 불안을 품고, 각자의 인생에 올라선 세 자매의 연애, 결혼, 사랑 이야기. 세상 시선에 나를 맞추기 위해 전전긍긍하지 않고, ‘나 자신’으로 자연스럽게 살아가려 서로 지탱하며 나아가는 세 자매의 이야기가 공감을 자아낸다.

폼페이, 두 번 살다

그리스 로마 연구자 중 가장 독창적인 메리 비어드의 역작. 화산 분출이 있던 마지막 날에 초점을 맞춰 비극성을 강조했던 기존의 책들과는 달리, 저자는 현재 남아 있는 유적을 통해 폼페이 사람들의 '평범한 일상'을 추적한다. 로마의 뒷골목을 탐색하듯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