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를 갔다 왔다. 북극으로! - 『북극 허풍담 1』

아무 일도 일어날 것 같지 않는 고요한 얼음의 지방 북극.
과연 그곳에선 어떤 일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세계지도의 커다란 흰 부분, 북극의 그린란드 북동부에는 나머지 문명 세계를 ‘저 아랫것들’이라고 부르는 괴짜 사냥꾼들이 살고 있다. 그들은 원주민이 아니라 사냥 회사에서 파견된 나름 직원들. 대한민국 반만 한 땅에 서른 명 쯤 흩어져 산다. 1년의 반은 밤이고 반은 낮, 온통 눈과 빙산, 여름도 거의 겨울인 땅에서 살다 보니 제정신이 아닐 때가 더 많지만…

00.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뚜루

눈팅만 하던 뚜루가 2005년 10월 26일 대단한 결심을 하고 YES블로그를 시작했으며, 장문의 화려한 리뷰에 글발 현저하게 미달되던 뚜루는 ‘에라 모르겠다’ 그림으로 리뷰를 올리기 시작했다. 그러다 얼떨결에 1년을 그림으로 일상과 리뷰를 동시에 올리는 나름 부지런한 블로그 생활을 하던 중 YES 블로그 축제에서 영광스럽게도 네티즌 대상을 거머쥐는 불가사의한 일을 겪게 되었고, 급기야 채널예스에 칼럼까지 올리게 됐다.

북극 허풍담 1

<요른 릴> 저/<백선희> 역8,330원(15% + 3%)

요른 릴. 우리에겐 생소한 이름이지만 안데르센의 뒤를 잇는 탁월한 이야기꾼이다. 그는 마흔 권이 넘는 책을 썼는데, 출간하는 책마다 인구 5백만의 덴마크에서 25만 부 이상이 판매되었고, 그중 여러 작품이 15개국 이상의 언어로 번역되어 세계에 알려졌다. 소재와 장르와 해학에서 흉내 낼 수 없는 독특한 작품 세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쿤데라 시대는 끝나지 않았다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으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밀란 쿤데라가 14년 만에 발표한 소설. 농담과 거짓말, 의미와 무의미, 일상과 축제의 경계에서 인간의 삶과 본질을 바라보는 더욱 원숙해진 시선이 무의미해 보이는 것들의 소중함을 간파해 낸다.

이 시대 최고의 이야기꾼 강풀이 돌아왔다

감성적 소재와 탄탄한 구성이 돋보이는 만화로 어른부터 아이까지 세대를 아우르며 사랑받고 있는 강풀 작가의 신작. 왕따라는 말 대신 깍두기가 있던 시절의 이야기를 통해 어른들에게는 유년의 추억을, 아이들에게는 친구의 의미를 돌아보게 한다. 『안녕, 친구야』에 이어 두번째로 선보이는 창작 그림책이다.

세계 경제 수도 뉴욕의 뒷골목 사회학

세계 경제의 수도 뉴욕에서 일어나고 있는 새로운 변화! 왜 부유한 은행가의 딸이 섹스산업에 뛰어들고, 마약상들은 미술관에 드나들고 있을까? 뉴욕의 뒷골목 지하경제에 직접 뛰어들어 연구한 세계적 사회학자의 소설같은 사회학! 글로벌 도시의 지하경제가 만드는 역동적 변화.

미국 문단을 흔든 이창래의 소설

노벨 문학상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한국계 미국인 소설가 이창래의 소설. 출간 직후 ‘뉴욕타임즈’에 특집기사가 실리면서 미 문단의 대대적인 관심을 받았다. 가상의 미래 미국 사회를 배경으로 디스토피아적 세계관을 선보이며 현대 사회의 문제를 날카롭게 짚어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크레마 이벤트
KALIOPE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