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대신 광산 선택한 ‘막장 인생’ 10대 소년들

가난때문에 학교가 아닌 광산을 선택한 14세 소년들
가난이 그들의 선택권을 앗아갔다
소년 광부들의 터널 속 ‘막장 인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야야구아에서 <월드비전> 사람들 덕분에 광산 사정과 그곳에서 진행 중인 여러 프로젝트에 관해 자세히 알 수 있었다. 그중 차얀타(Chayanta) 프로젝트는 한국 사람들의 기부로 운영되고 있다고 했다. <월드비전>의 지원을 통해 아이들이 광산이 아닌 학교에 갈 수 있지만, 그렇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건 아니다.

담배에 술까지, ‘막장’이 되어버린
십대 광부들의 막장 인생


포토시를 떠나 새벽에 도착한 야야구아에선 <월드비전> 윌슨의 도움으로 광산의 아이들을 만날 수 있었다. 광산이 생긴 지 400년이 넘는 포토시와 달리, 100년 정도 된 작은 광산들이 산재해 있는 야야구아. 광산 앞에서 만난 어느 경찰은 미성년자가 갱도에서 일하는 것은 불법이기 때문에 소년 광부는 만날 수 없을 거라며 딱 잘라 말했다. 그때 마침 갱도를 걸어 나오던, 어깨가 쳐져 있는 한 무리의 광부들. 얼룩덜룩 검은 그들의 얼굴에서 앳됨이 느껴졌다. 눈치챈 윌슨은 눈을 찡긋하더니 광부들에게 다가가 직접 말을 걸었다.

“다들 열여덟 살이라고 하는데, 정말일까요”

잠시 뒤 경찰이 없어진 틈을 타 이번엔 내가 나이를 물어보았다. 그때 뒤에 있던 한 녀석이 치고 들어왔다.

“야! 거짓말 하지 마! 얘는 열다섯 살이에요.”

그 광부를 제외하곤 모두 14~15세 소년들이었다. 어린 나이에 그런 일은 위험하지 않느냐고 묻는 내게 돈을 벌려면 어쩔 수 없다고 무표정하게 대답하던 소년 광부들. 학교에 갈 수 있게 지원해주겠다며 <월드비전> 직원이 말했지만, 그들은 돈이 필요하다는 말만 반복하다 다시 어두운 갱도로 사라졌다. 외부 사람들이 뭘 알겠어… 라는 표정으로 우릴 바라보던 소년들의 시선.

다른 갱도에서 만난 광부들은 18~19세였다. 하지만 젖살도 빠지지 않은 어린아이들이었다. 멍한 표정으로 줄담배를 피워대던 그들은 작은 플라스틱 병에 든 하얀 액체를 돌아가며 마셔댔다. 한 모금씩 삼킬 때마다 찌푸리는 그들의 표정에서 그 액체의 정체를 단번에 알아챌 수 있었다.

술이었다. 하지만 병원 소독 냄새가 심하게 나던 그 액체는 술이라기 보단 그냥 순수 알코올에 가까웠다. 나도 한 모금을 입 속으로 털어 넣었더니, 목이 타들어가다 못해 온몸에 마비가 올 것 같았다. 목을 붙잡고 켁켁대며 고통스러워하는 내 모습을 보며 그들은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소리로만 웃었다.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기의 아이들이 150원짜리 알코올에 의지해 그 힘든 일을 온몸으로 견디고 있다니….





가난이
그들의 선택권을 앗아갔다


어린 시절 가난 때문에 광산에서 일했다는 <월드비전>의 윌슨은 아이들이 술과 담배에 쉽게 노출되어 중독으로 이어지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했다. 그래서 <월드비전>은 생활 지원뿐만 아니라 이런 중독을 치료하는 부분에도 초점을 맞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내리는 비를 피해 차틀 탄 후에도 가난의 사슬을 꼭 끊어야 한다며 열변을 토하던 윌슨. 그 와중에도 창밖에선 한 어린아이가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맞으며 고사리 같은 손으로 광물을 씻어내고 있었다.

야야구아에서 <월드비전> 사람들 덕분에 광산 사정과 그곳에서 진행 중인 여러 프로젝트에 관해 자세히 알 수 있었다. 그중 차얀타(Chayanta) 프로젝트는 한국 사람들의 기부로 운영되고 있다고 했다. <월드비전>의 지원을 통해 아이들이 광산이 아닌 학교에 갈 수 있지만, 그렇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건 아니다. 만일 광부인 아버지가 병으로 쓰러진다면, 아이들은 장화를 신고 갱도로 들어가야 한다. 이건 그 소년들에게 단 하나의 선택밖에 없음을 의미한다.

또 어떤 아이들은 돈을 버는 다른 아이들을 보면서, 공부보단 당장 갱도에 들어가 돈부터 벌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그런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자 <월드비전>은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 야야구아에서만 약 15,000여 명의 아이들을 직ㆍ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월드비전>. 하지만 한집에 7~8명씩 자녀를 갖는 볼리비아의 사정을 고려해보면,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후원이 절실하단 생각이 들었다.




 

img_book_bot.jpg

조금 다른 지구마을 여행 이동원 저 | 예담

대학생이 되면 누구나 공식처럼 떠나는 배낭여행이 아닌 자신만의 세계 일주를 기획하던 스물다섯 살 청년, 이동원은 단순히 관광만 하는 여행이 아닌 지구마을 사람들 사이에 스미고 싶은 여행을 위해 전 세계의 NGO 단체에 무차별로 메일을 보낸다. 그리고 수많은 NGO 단체에서 자신을 애타게 기다린다는 사실에 즐거운 마음으로 배낭을 멘다. 그렇게 남들과는 ‘조금 다른’ 7개월간의 전 세계를 향한 청춘 여행이 시작되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6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조금 다른 지구마을 여행

<이동원> 저12,420원(10% + 5%)

여기 조금 특별한 스물다섯, 한 청년이 있다. 남들이 학교 도서관에서 토익 공부할 때 고등학생들을 위한 교육 봉사 활동을 떠나고, 남들 스펙 준비할 때 전 세계 NGO 단체로 여행을 떠난 열정과 패기가 가득한 보기 드문 청년이다. 책과 영화로 만났던 사람들을 직접 만나고 싶어서, 지구마을의 다양한 모습을 직접 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여우 아저씨의 글쓰기 특급 비법!

14년 만에 베스트작가가 되어 찾아온 여우 아저씨 이야기. 1년간 창고에 모아 둔 아이디어와 각종 수집품들을 몽땅 도둑맞은 여우 아저씨는 이야기 도둑을 찾아 용서하고. 여우 아저씨가 글을 잘쓰는 자신만의 글쓰기 특급 비법도 공개한다.

토크계의 전설 래리 킹, 대화의 법칙!

대화의 신이라 불리는 최고의 앵커 래리 킹. 특유의 날카롭고 위트 있는 인터뷰로 그 어떤 까다로운 게스트라도 솔직한 이야기를 끌어내는 그만의 비결을 공개한다. 상대의 마음을 간파하고, 원하는 것을 얻어내는 최상의 말하기 노하우와 대화법을 모두 담았다.

데이터로 보는 한국 정치의 진실

과연 지역연고 정당에 대한 투표는 지역 발전에 이바지했을까? 선거연대와 후보 단일화는 선거 필승의 룰인가? 25년간 국회, 정당, 청와대 등 정치현장에 몸담아온 저자가 각종 선거데이터를 분석하여 한국 정치의 진실을 파헤치고 대안을 제시한다.

거장 황석영과 함께 한국문학 명작읽기

거장 황석영이 지난 100년간 발표된 한국 소설문학 작품들 중 빼어난 단편 101편을 직접 뽑아 수록하고, 명쾌한 해설을 달았다. 번쩍이는 직관, 시원시원한 달변 그리고 문학적 깊이가 작품들을 더욱 빛내준다. 소설을 사랑하는 독자들과 새로운 세대를 위한 밝은 길잡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