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를 더욱 완벽하게 만들어주는 수트의 힘!

남자들에게는 ‘수트’란…
옷에는 정말이지 이상한 힘이 있어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남자를 가장 권위 있고 기품 있게 완성하는, 오롯이 남자만이 소유할 수 있는 옷, 수트. 수트의 매력에 대해 예찬하자면 아마도 끝이 없을 것이다. 어깨부터 허리까지 슬림하게 떨어지는 곡선, 여기서 느껴지는 차가움과 날카로움, 그리고 지적인 느낌! 여자들이 포기할 수 없는 목록에 킬힐을 뒀다면, 남자들에게는 수트가 바로 그러하다.

수트 스타일 제안 2


남자를 가장 권위 있고 기품 있게 완성하는, 오롯이 남자만이 소유할 수 있는 옷, 수트. 수트의 매력에 대해 예찬하자면 아마도 끝이 없을 것이다. 어깨부터 허리까지 슬림하게 떨어지는 곡선, 여기서 느껴지는 차가움과 날카로움, 그리고 지적인 느낌! 여자들이 포기할 수 없는 목록에 킬힐을 뒀다면, 남자들에게는 수트가 바로 그러하다.

거울 앞에서 수트를 입는 순간, 저절로 어깨가 펴지는 것을 느낀 적이 있을 것이다. 또 턱을 당기고 허리를 바르게 편 뒤, 거울에 비친 모습을 여유롭게 바라보곤 자신의 모습이 멋지다고 생각한 적이 있지 않은가?

수트를 입은 남자의 몸은 적당히 긴장을 하게 되어 이렇게 바른 자세를 유지하게 된다. 옷을 입는 사람으로 하여금 스스로 남자다운 실루엣을 보여주는 것이 수트의 힘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수트는 입는 사람을 자연스럽게 신사로 만들기 때문에, 남자라면 자신을 매력적으로 나타낼 이 아이템에 집중해야 한다.





<블랙 수트>

남자라면 제대로 수트를 갖춰 입어야 할 때가 온다. 그게 결혼식이든, 아니면 정말 중요한 만남이 예약된 자리든. 그렇다면 정석대로 멋지게 입되, 남들과는 조금은 달라야 할 것이다. 다만, 포인트로 둘 만한 무기들을 준비하고 말이다. 수트를 처음으로 시작한다면, 완벽한 블랙 쓰리피스 수트와 화이트 셔츠, 와인 컬러의 타이, 행커치프는 세트로 외워둘 만하다. 수트는 깔끔해 보이고 젠틀하며 지적인 이미지까지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 베스트까지 포함된 쓰리피스 수트에 화이트 셔츠는 말할 필요도 없이 완벽한 조화다. 여기에 어떤 컬러와 패턴의 타이를 할지 고민이라면, 시작은 와인 컬러 타이다! 실패확률이 낮고 정확한 컬러 포인트가 되며 클래식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레드와 골드 컬러가 어우러지고 작은 문양(영국 전통 문양과 같은)이 들어간 사선 스트라이프 타이는 정확히 로얄 크레스트Royal Crest라고 해서 일반 스트라이프 타이보다 훨씬 중후하면서 깊이감이 느껴진다. 타이 하나로 기품이 살아나는 스타일링이 완성되는 것이다. 전체 블랙 컬러에서 톤이 튀지 않는 네이비 체크패턴의 행커치프를 선택해 재킷 주머니에 꽂아준 것도 센스! 타이와 행커치프로 포인트를 줬으니 구두는 무난하게 블랙으로 선택하는것이 안전하다.


 

img_book_bot.jpg

멋진 남자, 멋남 박준성 저 | 라이스메이커

이 책은 멋남의 모든 것을 옮겨놓지는 못했지만, 그 핵심만을 쏙쏙 뽑아냈다. 대표이자 저자인 ‘박준성’이 대한민국 남자들에게 ‘진짜’ 해주고 싶은 이야기들만을 모았다. 찌질하게 다니기는 싫고, 그렇다고 풀코디 되어 있는 옷들을 모두 사자니 돈도 많이 들고… 조금만 센스가 있다면, 혹은 조금만 방법을 안다면 나도 충분히 멋 좀 부릴 텐데… 하고 아쉬워하는 남자들에게 안성맞춤인 책이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준성

강렬한 첫인상. 무엇보다 눈빛이 ‘살아 있는’ 잘생긴 부산 사나이.
패션 문물이 가장 먼저 들어온다는 부산에서 고등학교 때까지 살면서 ‘한멋’ 부리는 것에 꽤 관심이 많았다. 경제학을 전공 했지만 일찌감치 장사에 눈을 뜨고 쉴 새 없이 달려와 보니 어느새 사람들이 자신을 ‘CEO’라 부르고 있더라고. 한 가지에 몰입하면 며칠 밤낮이 그냥 지나가는 것도 모를 정도로 집중하는 터라, ‘옷’이라는 것에 한번 빠진 이후부터는 오직 ‘어떻게 하면 좀 더 멋진 스타일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만 고민한다는 남자. 그런 그의 열정이 대한민국 1등이라는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은 자리를 몇 년 동안이나 지키도록 만들어주었다.
대한민국 1등 쇼핑몰 ‘멋남’의 캐치프레이즈와도 같은 ‘정말 쉽고 재밌게 할 수 있는 멋 부리기’에 주저하는 남자들을 위해 이 책을 쓰게 되었다고. 그동안 쇼핑몰을 통해 알려주던 ‘정말 쉬 운’ 스타일링 공식을 고심, 또 고심하며 담아내었다. 멋 좀 부린 다고 ‘잘난 척’하는 다른 책들과는 달리, 대한민국 평균키(173cm 언저리)에 식스팩이 없어도, 지극히 평범한 외모와 체형에도 간단한 몇 가지 공식만으로 멋진 남자가 될 수 있는 쉬운 방법들 이 낱낱이 들어 있다.
창의적이고 획기적인 아이템에 항상 목 말라하고, 그림 감상과 모으기가 취미다. 힙합을 좋아하고, 정돈되어 보이지만 자유로 운 것들을 사랑한다.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그렇게 부딪혀 얻은 것들을 고스란히 담은『멋진 남자, 멋남』이 그의 첫 번째 저서다.

오늘의 책

『혼창통』 이지훈, 버리고 세우고 지켜라!

참을 수 없이 복잡한 세상, 성공의 새로운 공식은 더하기가 아닌 빼기다! 저자는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핵심만 남기며, 나만의 가치를 세워 이를 지켜나가는 '단의 공식'을 제시한다. 단순함에 대한 강력한 통찰과 실천적이면서도 종합적인 해법이 돋보인다.

예술적 상상력을 깨우는 아홉 번의 강의

세기의 예술가들은 어떻게 보고 듣고 생각했을까? 도스토옙스키와 체호프의 소설, 피카소와 샤갈의 그림, 베토벤과 에릭 사티의 음악 등 철학, 문학, 예술을 넘나드는 아홉 번의 강의에서 누구보다 치열하게 사유했던 천재들의 빛나는 통찰과 남다른 감각을 읽어낼 수 있다.

누구나 하지만 누구도 쉽지 않다!

솔직한 이야기로 폭풍 공감을 이끌어낸 블로거 야순님의 깊고 단단한 육아 일기가 담겨있는 책이다. 유난스럽고 싶지 않고 그렇다고 무심한 엄마이고 싶지도 않은 우리네 보통 엄마의 이야기. 세 아이와 함께 자라는 일상 속에서 ‘평범해도 괜찮아’라는 위로를 전한다.

짧게 읽고, 길게 품는 감동의 글귀들

가볍게 읽어도 깊은 감동을 주는 아름다운 글. 수백 종의 도서에 감춰져 있던 진주 같은 문장과 명언 그리고 영화와 드라마의 명대사, 명사의 조언까지, 우리 생활 곳곳에 흩어져 있던 문장들을 모았다. 세상의 모든 아름다운 글 그리고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