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토뉴스] 여신과 산책하면 사망한다?

한유주, 이지민, 조연정의 3색 북콘서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6월 28일 홍대 근처에 위치한 살롱드팩토리 북카페에서 『여신과의 산책』 북콘서트가 열렸다. 『여신과의 산책』은 이지민, 한유주, 김이설, 박상, 해이수, 박주영, 권하은, 박솔뫼 등 총 8명의 작가가 쓴 단편을 모은 소설집이다. 이날 행사에는 표제작 ‘여신과의 산책’의 이지민 작가와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의 한유주 작가, 그리고 조연정 문학평론가가 참여했다.

6월 28일 홍대 근처에 위치한 살롱드팩토리 북카페에서 『여신과의 산책』 북콘서트가 열렸다. 『여신과의 산책』은 이지민, 한유주, 김이설, 박상, 해이수, 박주영, 권하은, 박솔뫼 등 총 8명의 작가가 쓴 단편을 모은 소설집이다. 이날 행사에는 ‘여신과의 산책’의 이지민 작가와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의 한유주 작가, 그리고 조연정 문학평론가가 참여했다.


표제작인 ‘여신과의 산책’은 제목과는 달리 아름다움, 고고함, 미 등과 다소 거리가 있는 작품이다. ‘여신’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이 주인공인 이 작품은 죽음을 몰고다니는 재수 없는 여성의 삶을 그렸다. 한유주 작가의 작품인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도 죽음을 다룬 작품이다. 이렇게 보면 소설집 『여신과의 산책』은 개성 강한 8명의 작가를 무질서하게 모아 놓은 듯하면서도 묘하게 조화로운 책이다.

 

조연정 씨의 사회로 진행한 북콘서트는 다양한 화제로 채워졌다. 이번 소설집의 발간 의의, 작품으로 표현하고 싶었던 주제 의식, 두 작가의 창작 동기와 창작 습관 등이 다뤄졌다. 낭독의 시간도 있었다. 창작 동기와 관련하여 한유주 작가는 “세계의 본질은 애매함이라는 사실을 공유하고 싶다.”라고 밝혔고, 이지민 작가는 “다른 사람을 좀 더 이해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09.jpg

 

 01.jpg

왼쪽부터 한유주 작가, 이지민 작가, 조연정 문학평론가

 

03.jpg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를 낭독하는 한유주 작가

 

04.jpg

 

05.jpg

 

06.jpg

 

07.jpg

 

08.jpg

 

10.jpg

조연정 문학평론가

 

12.jpg

 

11.jpg

이지민 작가

 

14.jpg

 

13.jpg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손민규

티끌 모아 태산.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