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여신과 산책하면 사망한다?

한유주, 이지민, 조연정의 3색 북콘서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6월 28일 홍대 근처에 위치한 살롱드팩토리 북카페에서 『여신과의 산책』 북콘서트가 열렸다. 『여신과의 산책』은 이지민, 한유주, 김이설, 박상, 해이수, 박주영, 권하은, 박솔뫼 등 총 8명의 작가가 쓴 단편을 모은 소설집이다. 이날 행사에는 표제작 ‘여신과의 산책’의 이지민 작가와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의 한유주 작가, 그리고 조연정 문학평론가가 참여했다.

6월 28일 홍대 근처에 위치한 살롱드팩토리 북카페에서 『여신과의 산책』 북콘서트가 열렸다. 『여신과의 산책』은 이지민, 한유주, 김이설, 박상, 해이수, 박주영, 권하은, 박솔뫼 등 총 8명의 작가가 쓴 단편을 모은 소설집이다. 이날 행사에는 ‘여신과의 산책’의 이지민 작가와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의 한유주 작가, 그리고 조연정 문학평론가가 참여했다.


표제작인 ‘여신과의 산책’은 제목과는 달리 아름다움, 고고함, 미 등과 다소 거리가 있는 작품이다. ‘여신’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이 주인공인 이 작품은 죽음을 몰고다니는 재수 없는 여성의 삶을 그렸다. 한유주 작가의 작품인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도 죽음을 다룬 작품이다. 이렇게 보면 소설집 『여신과의 산책』은 개성 강한 8명의 작가를 무질서하게 모아 놓은 듯하면서도 묘하게 조화로운 책이다.

 

조연정 씨의 사회로 진행한 북콘서트는 다양한 화제로 채워졌다. 이번 소설집의 발간 의의, 작품으로 표현하고 싶었던 주제 의식, 두 작가의 창작 동기와 창작 습관 등이 다뤄졌다. 낭독의 시간도 있었다. 창작 동기와 관련하여 한유주 작가는 “세계의 본질은 애매함이라는 사실을 공유하고 싶다.”라고 밝혔고, 이지민 작가는 “다른 사람을 좀 더 이해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09.jpg

 

 01.jpg

왼쪽부터 한유주 작가, 이지민 작가, 조연정 문학평론가

 

03.jpg

‘나무 사이 그녀 눈동자 신비한 빛을 발하고 있네’를 낭독하는 한유주 작가

 

04.jpg

 

05.jpg

 

06.jpg

 

07.jpg

 

08.jpg

 

10.jpg

조연정 문학평론가

 

12.jpg

 

11.jpg

이지민 작가

 

14.jpg

 

13.jpg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손민규

티끌 모아 태산.

오늘의 책

혼란의 시대, 어떻게 저항할 것인가

철학카페 시리즈 5년 만의 신작. 내 손을 벗어난 문제 앞에서 무기력해진 사람들을 위해 철학자와 작가가 혁명·이데올로기를 말한다. 오늘의 역사가 보여주듯 사회를 바꾸는 것은 작은 움직임의 집합이다. 어떠한 믿음 아래 사회를 어떻게 바꾸어갈 것인지 함께 고민해본다.

『오베라는 남자』 프레드릭 배크만 신작!

깔깔대며 읽다가 끝내 울어버리게 되는 매력 철철 공감소설. 40년 동안 동네를 벗어난 적 없고, 늘 남편의 그늘 안에서 살아온 브릿마리가 인생의 위기를 겪은 후 자기 자신을 찾아 떠나는 여정을 따뜻하게 그리고 있다. 마음 깊은 곳까지 만족스러운 웃음과 감동.

고도성장은 독재자의 능력 덕분인가?

민주주의는 후퇴될지언정 경제 발전을 이뤄냈다는 논리로 독재자의 통치가 정당화되기도 한다. 과연 독재가 나라 발전의 진정한 요인일까? 책은 단연코 그렇지 않다고, 개인의 권리가 자유롭게 행사될 때 발전이 일어난다고 말한다. 독재자는 해결책이 아니라 문제일 뿐.

기욤 뮈소의 너무나 매혹적인 스릴러

재미를 반드시 보장하는, 기욤 뮈소의 신작 소설. 라파엘과의 결혼을 3주 앞두고 갑자기 사라진 안나. 라파엘과 전직 형사 마르크가 안나를 찾아 나서면서 드러나는 이야기 조각들은 정교하게 맞아 들어가고, 긴장감은 러시안 룰렛처럼 점점 조여온다. 너무나 매혹적인 스릴러.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