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황제가 사랑하던 조선 궁녀의 비극

영락제를 단번에 사로잡은 청주 한씨
황제의 총애와 함께 황제의 죽음도 함께한 여인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영락제는 한씨의 인품과 미모 모두에 반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으로 칙사를 보낼 때마다 한씨의 친정집에 각종 선물을 보내곤 할 정도였다. 심지어 한씨의 오빠 한확을 사위로 삼아 옆에 두려고까지 했다. 한확의 거절로 성사되지는 않았지만.

중국에서는 수많은 궁녀들을 충당하기 위해 중국 자체에서 궁녀를 뽑을 뿐만 아니라 주변 여러 나라에서도 궁녀를 공급받았다. 중국이 다른 나라에서 받아들이는 궁녀가 이른바 공녀貢女였다.

조선 시대의 공녀 중에서 가장 극적인 삶을 산 경우는 명나라 3대 황제인 영락제 때 들어간 청주 한씨였다. 한씨는 한영정韓永寮의 큰딸이며 한확韓確의 여동생이었다. 당시 한씨는 황씨 처녀와 함께 공녀로 선발되었는데, 한씨는 고고한 아름다움이 있었고 황씨는 수려한 아름다움이 있었다고 한다.

명나라 황제의 궁녀로 선발된 한씨와 황씨는 유모와 몸종을 데리고 갈 수 있었다. 이에 한씨는 유모 김흑金黑과 몸종 다섯을 데리고 태종 17년 1417년 8월 6일 한양을 떠나 명나라로 향했다. 이때 한씨의 오빠 한확도 여동생을 돌보기 위해 명나라까지 따라갔다.

한씨와 황씨를 궁녀로 들인 명나라 황제는 3대 영락제였다. 영락제는 한씨와 황씨 중에서 특히 한씨를 마음에 들어 했다. 조선으로 귀국하는 사신에게 “한씨 여아는 대단히 총명하고 영리하다”라는 말을 꼭 전하라고 했을 정도였다.

반면에 황씨는 영 못마땅해했다. 무엇보다도 황씨가 처녀가 아니라는 사실에 실망했으리라. 황제인 자신에게 숫처녀가 아닌 공녀를 바쳤다며 태종에게 항의 문서까지 보내려고 했을 정도로 분개했다. 이것을 막은 사람이 한씨였다. 다음의 기록을 보자.



황제가 왜 처녀가 아닌지 꾸짖으며 연유를 묻자, 황씨는 “형부 김덕장의 이웃에 있는 조례緯隷(남자 관노비)와 간통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황제가 성을 내어 우리나라를 문책하려고 칙서까지 작성했는데, 당시 황제의 총애를 받고 있던 양씨가 이 사실을 한씨에게 알렸다. 한씨가 울면서 황제에게 애걸하기를 “황씨는 집에 있는 사사 사람인데 우리 임금이 어떻게 그것을 알겠습니까?”라고 했다.
황제가 감동하여 한씨에게 벌을 주라고 명령하자, 한씨는 황씨의 뺨을 때렸다.

─ 『세종 실록』26, 6년 10월 무오조




 

영락제는 한씨의 인품과 미모 모두에 반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으로 칙사를 보낼 때마다 한씨의 친정집에 각종 선물을 보내곤 할 정도였다. 심지어 한씨의 오빠 한확을 사위로 삼아 옆에 두려고까지 했다. 한확의 거절로 성사되지는 않았지만.

비록 고국을 떠나 명나라 황제의 궁녀가 되었지만 한씨는 나름대로 행복했다. 무엇보다 황제의 지극한 사랑이 있었다. 이런 후광으로 한씨의 친정 오빠 한확은 조선에서 승승장구할 수 있었다. 훗날 한확은 수양대군을 도운 정난 공신으로서 당대를 주름잡는 거물이 되었다.

 

movie_image.jpg

영화 <궁녀>의 한 장면 (1972, 신상옥 감독)



그러나 한씨의 행복은 잠깐이었다. 명나라에 간 지 7년 만에 한씨를 사랑하던 영락제가 세상을 떠나고 말았던 것이다. 어린 나이에 명나라로 갔으니 한씨는 아직 20대 초반의 젊은 나이였음이 분명하다. 불행하게도 이렇듯 꽃다운 나이에 영락제를 따라 순장殉葬을 당하고 말았다.

믿어지지 않겠지만, 당시 명나라에서는 황제가 죽으면 황제를 가까이 모시던 궁녀들을 순장시켰다고 한다. 명나라 궁중엔 동양 각국에서 온 수많은 궁녀들이 있었는데, 비밀을 누설할까봐 이들을 순장시켰다는 것이다. 한씨도 이국땅 명나라의 자금성에서 순장을 당했다. 한씨가 자금성에서 순장 당할 당시의 모습을『실록』에서는 다음과 같이 전하고 있다.



황제가 죽자 순장된 궁녀가 30여 명이었다. 죽기 전에 모두 뜰에 모아놓고 음식을 먹인 다음 함께 마루로 끌어 올리니 울음소리가 전각을 진동시켰다. 마루에 작은 나무 평상을 놓아 그 위에 세워 놓고 머리를 올가미에 넣은 다음 평상을 떼어 버리니 모두 목이 매여 죽었다. 한씨가 죽을 때 유모 김흑에게 말하기를 “낭아, 나는 갑니다. 낭아, 나는 갑니다”라고 했다. 그 말을 마치기 전에 곁에 있던 내시가 평상을 빼자 최씨와 함께 죽었다.
─ 『세종 실록』26, 6년 10월 무오조




이 기록은 한씨의 유모 김흑이 훗날 조선에 살아 돌아와서 세종에게 전한 내용이다. 한씨는 죽으면서 자신의 유모 김흑만은 꼭 살려달라고 간청하여 황제의 허락을 받았다. 이에 김흑은 간신히 살아 남았다가 몇 년 후에 조선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세종은 천신만고 끝에 살아 돌아온 김흑을 만나 그간의 사정을 자세히 들었다. 이로써 한씨 이야기가 『실록』에 자세하게 실릴 수 있었다. 한씨의 일생은 약소국 여성의 비애를 적나라하게 보여 준다. 좋은 양반 가문의 딸로 태어나 잘 살 수도 있었는데, 조국의 힘이 약해 공녀로 끌려갔다가 순장까지 당했던 것이다. 자신의 희생으로 조국이 편안하고 또 친정이 잘 되었다는 점이 청주 한씨에게 위안이라면 위안일 것이다.


 

img_book_bot.jpg

궁녀 신명호 저 | 시공사

드라마 「여인천하」 「다모」에서 「대장금」 「동이」, 최근에는 영화 「후궁, 제왕의 첩」까지. 최근 몇 년간 우리는 드라마나 영화, 소설 등 다양한 작품에서 무수한 궁중 여인들을 만나왔다. 역사 교과서에서조차 만나볼 수 없었던 그녀들의 이야기는 많은 대중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열광적인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그런데 작품 속에서 묘사되는 궁녀의 모습은 과연 어떠한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8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궁녀

<신명호> 저11,700원(10% + 5%)

궁녀의 금지된 성과 사랑, 끝없는 음모와 암투까지 조선 멸망 이후 최초로 밝혀지는 그녀들의 은밀한 사생활 드라마 「여인천하」 「다모」에서 「대장금」 「동이」, 최근에는 영화 「후궁, 제왕의 첩」까지. 최근 몇 년간 우리는 드라마나 영화, 소설 등 다양한 작품에서 무수한 궁중 여인들을 만나왔다. 역사..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망설이는 마음에 보내는 작은 응원

6년 만에 찾아온 한비야의 신작. 누구나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고 싶지만, 불안과 두려움에 망설인다. 한비야는 망설임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단 ‘1그램’의 용기가 필요할 뿐이라고 말한다. 그녀의 인생을 이끌어 주었던 ‘작은 용기’ 이야기가 우리에게 용기를 불어넣는다.

세상을 떠난 두 거인의 마지막 대화

2003년 법정 스님과 최인호 작가의 길상사 대담을 엮은 책. 행복과 사랑, 삶과 죽음, 시대 정신과 고독 등 우리가 늘 고민하는 주제에 대한 깊이 있는 생각들이 오고 간다. 그들은 세상에 없지만 깊고 맑은 그들의 대화는 불안하고 고독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를 따뜻하게 다독인다.

『비밀의 정원』 조해너 배스포드 후속작

컬러링북 열풍의 주역, 『비밀의 정원』 조해너 배스포드의 신작. 정원보다 넓어진 숲을 컨셉으로 아름다운 꽃과 나무, 동물, 비밀스러운 성과 마을까지 ‘신비의 숲’으로 환상적인 모험을 떠난다. 9개의 심벌을 찾으며 마지막 시크릿 컷을 발견하는 재미도 있다.

인류 문명을 관통하는 불멸 이야기

불멸을 향한 인간의 욕망은 어떻게 문명을 이끌어왔을까? 죽음을 뛰어 넘으려는 노력과 실패 속에서 어떻게 삶을 가치 있게 만들 수 있을까? 네페르티티와 진시황, 예수와 붓다, 프랑켄슈타인 등 신화, 종교, 과학, 역사를 관통하는 불멸의 이야기에서 문명의 원동력을 밝혀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크레마원 이벤트
KALIOP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