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뱃속 아가에게 엄마가 가장 많이 들려주는 말은 ‘사랑해’

우리 가족 사랑이 가득한 영어 그림책 영어 실력과 함께 가정의 따스한 온기도 느끼는 일석이조의 영어 그림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5월은 가정의 달, 항상 곁에 있는 가족의 소중함을 놓치고 있지는 않나요? 영어책으로 영어 실력도 기르고, 가정의 따스한 온기도 함께 느껴 보아요.

5월은 가정의 달, 항상 곁에 있는 가족의 소중함을 놓치고 있지는 않나요?
영어책으로 영어 실력도 기르고, 가정의 따스한 온기도 함께 느껴 보아요.



My Little Library Step 1 : My Dad (Paperback Set)

Anthony Browne | Corgi Books | 4-6세

우리 아빠는 정말 최고예요!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책. 아이에게 아빠는 슈퍼맨처럼 무슨 일이든 척척 해내는 위대한 존재라는 사실을 일깨워 줍니다. 숨은 그림 찾기를 하듯 그림 속에 숨어 있는 언어를 찾아 읽는 의미도 쏠쏠해요.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격자무늬를 따라 아빠의 흔적을 찾는 기발한 표현력이 아이들의 눈을 사로잡습니다.






Olivia

Ian Falconer | Atheneum | 0-3세

말썽꾸러기 아이, 그래도 엄마에겐 최고

2001년 칼데곳 아너 상 수상작. 호기심 많고 어디로 튈 줄 모르는 아기 돼지 올리비아는 주변을 지치게 하는 데 아주 선수입니다. 하지만 엄마는 언제나 “넌 정말 엄마를 지치게 하는구나. 그래도 엄마는 너를 사랑한단다”라고 말하지요. 깊고 따뜻한 엄마의 사랑을 담뿍 담은 그림책이에요. 검은색과 빨간색의 단순한 색조 대비로 아이들의 심리를 선명하게 드러냅니다.








I Love You Through And Through

Bernadette Rossetti-Shustak / Caroline Jay Church(ILT) | Cartwheel Books | 0-3세

얼마나 사랑하는지 표현해 주세요

우리 아기에게 뱃속에서 엄마가 가장 많이 들려주었던 말은 ‘사랑해’일 것입니다. 엄마 아빠는 아이의 어떤 순간에도 우리 아이를 사랑한다고 쉬운 영어 단어로 반복적으로 들려 주세요.








The War with Grandpa

Robert Kimmel Smith / Richard Lauter(ILT) | Yearling Books | 9-11세

가족이라는 이름 안에서 진정한 방 찾기

다리가 불편해 계단을 오르내리기 힘든 아픈 할아버지를 위해 갑자기 온전히 자신의 것이었던 방을 내주어야 한다면? 어린 아이들에게 지극히 현실적이면서 도덕적인 질문을 던짐으로써 가족애를 일깨워 줍니다.









Mr. Popper's Penguins (Movie Tie-In)

Richard Atwater, Florence Atwater, Robert Lawson | Little Brown & Company | 11-13세

영화 「파퍼씨네 펭귄들」의 원작 동화

귀여운 애완견이나 고양이를 기르고 있다면 반려동물도 진짜 우리의 가족이란 것을 잊어서는 안 되요. 재치와 익살이 가득한 이 책을 읽다 보면 함께 하고 있는 애완 동물의 소중함을 깨닫게 됩니다.








Guess How Much I Love You

Sam McBratney / Anita Jeram | Walker Books | 4-6세

누가 더 많이 사랑할까요?

서로에 대한 사랑의 크기를 경쟁하듯 자랑하는 아빠와 아기 토끼. 눈과 몸과 입으로 사랑을 맘껏 표현합니다. 깔끔한 수채화풍의 일러스트가 아름다운 문장과 어우러져서 캐릭터들이 마치 살아 움직이는 것 같아요.









My Mom

Anthony Browne | Farrar Straus Giroux | 4-6세

아이에게 가장 뛰어난 존재, 엄마

우리 엄마는 참 멋져요. 굉장한 요리사이고, 놀라운 재주꾼이고, 그림도 잘 그려요. 정말 멋진 엄마는 무용가가 되거나 우주 비행사가 될 수도 있었지만 ‘우리 엄마’가 되었어요. 그리고 나는 그런 엄마를 제일 사랑합니다









Classic Starts : Little Women

Louisa May Alcott, Deanna McFadden, Lucy Corvino | Sterling Publishing | 11-13세

자매간의 우정을 담은 스테디셀러

허영기가 있지만 아름답고 정숙한 큰 딸 메리, 활달하고 열정이 있는 둘째 조, 몸은 약하지만 천사 같은 베스, 귀엽고 장난기 많은 막내 에이미까지… 네 명의 개성 넘치는 자매의 우애와 사랑을 그렸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규영(유아/청소년/잡지 MD)

마음은 유아, 몸은 중년. 비록 나이는 먹었지만 여전히 그림책처럼 아름다운 세상을 꿈꾼다.

오늘의 책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죽음과의 사투 끝에 삶으로 돌아온 작가 허지웅의 신작 에세이. 깊은 절망에서 나와 아직 우리가 살아야 할 이유를 이야기 한다. 불행을 안고 살아가는 삶이 얼마나 안타까운 삶인지, 투병 이후 인생에 대해 확연히 달라진 그의 생각을 담았다.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바치는 위로.

포노 사피엔스의 새로운 기준은 무엇인가?

전작 『포노 사피엔스』로 새로운 인류에 대해 논했던 최재붕 교수가 더 심도 있는 내용으로 돌아왔다. 예상보다 빠르게 도래한 포노 사피엔스 문명,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메타인지, 회복탄력성, 팬덤 등 포노들의 기준을 이해하고 '생존에 유리한' 것을 택해야 한다.

마주한 슬픔의 끝에 희망이 맺힌다

안희연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길 위에 선 우리, 뜨거운 땀이 흐르고 숨은 거칠어져도 그 뒤에는 분명 반가운 바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그의 시를 읽으면 믿게 된다. 힘겹게 오르는 언덕길에서 기꺼이 손을 맞잡을 친구가 될, 무거운 걸음 쉬어갈 그늘이 될 책이다.

만화로 보는 일제 강점기

현장 답사와 꼼꼼한 자료 수집을 거쳐 마침내 완간된 박시백의 일제강점기 만화 『35년』. 세계사적 맥락에서 일제 강점기의 의미를 짚어보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만든 영웅을 만난다. 항일투쟁의 역사와 함께, 식민지 시기의 어두운 면모도 놓치지 않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