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효리, <가까이>의 작가로서 팬들과 직접 만난다.

예스24와 KT&G상상마당이 함께하는 이효리와의 만남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오는 5월 25일 에세이『가까이: 효리와 순심이가 시작하는 이야기』의 출간을 앞두고 있는 가수 이효리가 인터넷서점 예스24와 KT&G상상마당이 함께하는 ‘향긋한 북살롱’에서 작가로서 처음으로 독자와의 만남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이효리는 반려견 순심이와 반려묘 고양이 네 마리와 함께 더 풍요롭고 행복해진 삶에 대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들려줄 예정이다.

 

[문화 행사]
‘이효리, 향긋한 북살롱’
신청하기
[인터뷰]
이효리
슈퍼스타에서 소셜테이너까지




6월 4일, 홍대 상상마당에서 에세이 출간 후 첫 ‘독자와의 만남’
예스24 문화웹진 채널예스에서 5월 31일까지 댓글로 신청


02.jpg


동물보호에 앞장서고 있는 가수 이효리가 자신의 반려동물에 대한 에세이 『가까이: 효리와 순심이가 시작하는 이야기』의 저자로 독자들을 만난다.

오는 5월 25일 에세이
『가까이: 효리와 순심이가 시작하는 이야기』의 출간을 앞두고 있는 가수 이효리가 인터넷서점 예스24와 KT&G상상마당이 함께하는 ‘향긋한 북살롱’에서 작가로서 처음으로 독자와의 만남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이효리는 반려견 순심이와 반려묘 고양이 네 마리와 함께 더 풍요롭고 행복해진 삶에 대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들려줄 예정이다.

이효리는 채널예스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기부의 한 방법이에요. 책 한 권을 사면 전액이 동물 보호단체에 기부됩니다. 달력을 낸다든지 캠페인을 통해 일반 사람들이 손쉽게 기부에 참여하는 길을 만들어 주려는 거죠. 제자리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다 보니 책까지 내게 되었어요. 순심이를 입양하고 키우는 데 사람들이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그 이야기를 들려주면 더 많은 사람이 동물에 대해 관심을 두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었어요.”라고 책을 낸 계기를 설명했다. (→ 이효리 단독 인터뷰 보기)

‘이효리와 함께하는 향긋한 북살롱’은 오는 6월 4일, 홍대 앞 KT&G상상마당에서 진행된다. 참가를 원하는 독자는 5월 31일까지 예스24 문화웹진 채널예스(
ch.yes24.com)의 ‘향긋한 북살롱’ 코너에 참여하고 싶은 이유를 댓글로 남기면 된다. 신청자 중 추첨을 통해 15명(동반 1인 가능, 총 30명)을 선정한다.

‘향긋한 북살롱’은 인터넷서점 예스24와 KT&G상상마당이 매달 한 명의 문화인사와 독자들이 만나는 ‘작가와 독자의 문화 소통’의 행사이다. 그동안 ‘향긋한 북살롱’에는 은희경, 박범신, 천명관, 박웅현, 크라잉넛, 김연수, 정재승, 김용택, 이우혁, 정유정, 최재천 등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인사들이 초대되었다.

00.jpg


현재 예스24에서 예약판매 중인 이효리의 에세이 『가까이: 효리와 순심이가 시작하는 이야기』는 에세이 분야 베스트 8위까지 오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예약판매 기간 동안 책을 구매한 고객들에게 이효리 사인본(인쇄본)과 엽서 세트를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책 판매 인세 전액은 동물보호단체 카라(KARA)에 기부될 예정이다.


‘이효리와 함께하는 향긋한 북살롱’ 신청하 (무료)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최경진

지구에 춤을 추러 온 화성인입니다. 여행과 영화 감상을 좋아하며, 책을 사보는 것도 좋아합니다. 잘 읽지는 못하고 쌓아만 둡니다.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춤을 추는 게 삶의 목표입니다.

가까이

<이효리> 저11,520원(10% + 5%)

"동물들이 행복해야 사람도 행복할 수 있어요." 이효리와 순심이가 말하는 함께 살아가는 삶 대한민국 최고의 여성 뮤지션이자 엔터테이너, 스타일아이콘인 이효리가 입양견 순심이와 함께, 보다 즐겁고 행복한 삶을 이야기한다. 이 세상 가장 약한 존재인 동물들을 지켜야 우리도 행복할 수 있다고 이야기하며, 지금까..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9년 동안 아무도 내가 깨어난 줄 몰랐다

열두 살에 식물인간이 된 소년. 기적처럼 의식이 돌아왔지만 닫힌 몸에 갇혀 9년을 더 보냈다. 살아있음을 오직 자신만 아는 절대 고독의 상태로. 누구에게나 시련이 있지만 지금의 모습 그대로 행복하다는 그의 고백은 우리에게 주어진 삶과 현재의 소중함을 깨닫게 한다.

청년의 책장 속 시대의 얼룩을 더듬다

해방 이후부터 1970년대까지, 청년들의 삶과 문화에 담긴 한국 현대사를 짚어낸 책. 치열하게 다른 미래를 꿈꾸었고 살아남고자 했지만 끝내 살아남지 못한 사람들, 탄탄하고 촘촘하게 기록한 책 읽기의 풍경 가운데서 그들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살아난다.

머릿속에서 펼쳐지는 최대 사기극

같은 것을 보고도 우리는 왜 다르게 해석할까? 뇌는 각자의 고유한 경험으로 축적된 정보들을 바탕으로 판단을 내리기 때문이다. 저자는 뇌 속의 뇌에 주목하는데, 45건의 실험 사례를 통해 공존하는 삶을 위한 이 '사회적인 뇌'에 대한 이야기를 재치 있게 풀어낸다.

한국의 미니멀리스트, 그 홀가분한 삶

한국의 미니멀리스트 열 명이 들려주는 삶과 공간에 관한 이야기. 미니멀한 생활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물건을 비운 후 찾아온 변화 등에 대한 생생하고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정리의 기술, 심플 인테리어 요령 등 누구나 즐겁게 해볼 수 있는 실천법도 함께 실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