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분에 가족 얼굴 사진을 넣었을 뿐인데!

크레이티브라는 ‘틀’에서 아이들이 사는 방법
엄마를 감동시켜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틀, 규격... 여러분은 지금 어떠한 틀 속에 계신가요? 물론 사회 속 함께 살아가는 인간으로서 현실적 공감대를 무시하고 살수는 없겠죠. 그러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것을 제안하고 제시 할 때 좀 더 앞서가는 인간의 모습이 아닐까요?

새로운 ‘것’에 대한 신기함은 아이들에겐 생활의 연속일 것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신기함이 무엇이냐는 것이다. 또 어떻게 새롭냐는 것이다. 새로움, 신기함이라는 개념을 키워주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엄마의 역할이다.

보통의 교육으로 크레이티브의 방법과 내용을 배우기는 어렵다. 교육은 정해져(짜여져) 있는,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틀’이고 크레이티브는 ‘틀’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교육이 쉬울 수밖에… 좀 과장해서 말하자면, 교육은 누군가가 만들어놓은 틀을 열심히 배워 죽을 때까지 절대 그 틀에 싸여 있다가 벗어나지 못하게 한다.

틀, 규격… 여러분은 지금 어떠한 틀 속에 계신가요? 물론 사회 속 함께 살아가는 인간으로서 현실적 공감대를 무시하고 살 수는 없겠다. 그러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것을 제안하고 제시 할 때 좀 더 앞서가는 인간이 될 것이다. 아이들은 아직 틀이 없다. 우리가 ‘틀’ 바꾸는 삶을 제안하는 건 어떨까?



01.jpg

 

내 문, 헝아 문, 아빠 문. 작은 배려? 디자인은 역시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아이를 위해서 배려하는 디자인일수도 있지만 어찌 보면 어른을 위해 만든 디자인이 아닐까?


02.jpg


아이들의 상상력은 무궁무진하다. 그것을 의자라고 말하는 것은 맞으나 의자가 아닐 수도 있다고 알려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본다. 구멍 난 장화와 망가진 의자는 아이에게 새로운 의미를 준다.

 

03.jpg


고깔 모양의 안전 거치대 컬러와 오리의 형태적 기호를 결합하여 멋진 안전 거치대를 디자인 하였다. 이러한 디자인은 이미 존재하는 기호적 형태를 결합함으로써 사용자가 충분히 이해하고, 아이들에게도 어른들에게도 매력적인 메시지를 전달한다.

04.jpg

 

05.jpg

 

벽에 그림을 그리는 것을 억제하던 시대가 있었다면 일부러 그릴 수 있는 자유를 전해주는 것도 좋지 않을까?


06.jpg

 

위 디자인은 벽지와 비슷한 내용이다.단순히 여러 개의 눈이 그려져 있지만, 그 눈을 아이들이 원하는 이미지로 바꾸거나 이어서 그릴 수 있는 재미있는 벽지다.


07.jpg

 

쑥쑥 자라는 머리카락처럼 화분의 식물들도 잘 자라고 있다. 단순히 화분에 얼굴의 이미지를 넣어 주었을 뿐인데 아이들에게는 또 다른 상상력을 보여주고 있다.


08.jpg

 

놀이터를 연상시키는 미용실은 아이들에게 훨씬 더 친숙함을 전해주고 있다.

09.jpg


마지막으로 소개하는 디자인은 버스정류장의 피아노 벤치다. 지루하게 기다릴 수 있는 정류장 공간을 단순한 그래픽하나로 아이들과 기다리는 사람으로 하여금 여유를 준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대성

경일대학교 디자인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김대성 교수’는 현재 뉴욕(MoMA)의 전속디자이너인로 활동 중이며 코리아디자인위크의 총감독이다. 프랑스에서 유학을 한 그는 디자이너로서 사회적인 현상과 역할에 대해서도 고민하고 행동한다.

오늘의 책

부모를 선택하는 시대, 가족의 의미를 묻다

『위저드 베이커리』, 『아몬드』를 잇는 제12회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작이자 새로운 가족의 의미를 묻는 미래소설. '페인트'란 부모 면접(parent’s interview)을 뜻하는 은어로, 청소년기에 자신과 함께 살 가족을 직접 선택할 수 있다는 전복적인 상상력으로부터 이야기가 펼쳐진다.

모두가 잠든 밤, 별을 타고 떠나는 여행

잠이 오지 않는 고요한 밤, 살금살금 밖으로 나와보니 달님이 반짝. 저곳에 나처럼 잠들지 못하는 누군가가 있는 걸까? ‘나랑 놀자!’ 아이의 외침에 마법처럼 내려온 별을 타고 떠나는 근사한 모험! 푸른 밤하늘, 빛나는 별과 친구들이 만드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여성의 선택이 인간을 진화시킨다!

30년간 새들이 선보이는 갖가지 아름다움을 관찰하고 연구해온 조류학자가 새들의 진화적 역동성을 통해 인간을 들여다본다. 자연선택에 가려졌던 성선택 이론을 밝혀, 서로의 차이를 좁히고 평등해지는 방향으로 진화해온 자연과 인류의 역사를 이야기한다.

기억해줘! 흥미롭고 신기한 멸종 도감

너무 착해서, 이빨이 빠지지 않아서, 강이 바짝 말라서? 70종의 멸종 동물이 직접 지구에서 사라져간 이유를 소개해주는 특별한 멸종 동물도감이다. 읽는 내내 “지구에 정말 이런 동물들이 살았어?” 라는 신기함과 함께 재미있는 구성과 유머로 멸종에 대한 생각거리를 제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