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30년간 주식이 급등한 날은 40일

가지고 있는 것보다 가질 수 있는 것에 집중하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미국의 한 연구에 따르면(미국 미시건대학교 금융학과 네잣세이헌 교수, 1994년) 1963년부터 1993년까지 미국 다우존스 주가는 연평균 약 12퍼센트지만, 이 기간 동안 가장 급등했던 40일을 빼고 나면 수익률은 7퍼센트 수준으로 떨어진다고 한다.

시장은 우리가 투자를 처음 시작할 때 가정하는 것처럼, 평탄하게 연 8퍼센트의 수익을 가져다주지는 않는다. 급등하는 일부 구간에서는 순식간에 50퍼센트 이상의 수익을 가져다주기도 하지만, 반대로 급락하는 구간에서는 앞에서 얻은 수익 모두를 까먹고 지하 5층으로 내려가기도 한다. 즉, 우리 자산의 수익률은 급등과 급락하는 일부 극히 짧은 구간에서 결정된다.

미국의 한 연구에 따르면(미국 미시건대학교 금융학과 네잣세이헌 교수, 1994년) 1963년부터 1993년까지 미국 다우존스 주가는 연평균 약 12퍼센트지만, 이 기간 동안 가장 급등했던 40일을 빼고 나면 수익률은 7퍼센트 수준으로 떨어진다고 한다. 30년, 즉 7,802일 중 40일은 전체 기간의 0.012퍼센트에 불과하다. 그런데 이를 놓친 결과는 매우 크다. 30년 전 1천만 원을 투자 했을 때 현재 얻을 수 있는 돈 2억 3,300만 원. 하지만 이 40일을 놓친 사람은 8천만원이 전 재산이 된다.

그리고 투자를 오래 해본 사람은 크든 작든 대부분 급락장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 주식시장이 제대로 하락할 때는 정말 파죽지세로 떨어지기 때문에, 손 쓸 틈도 없이 전개되는 패닉은 이전의 투자로 인해 행복했던 모든 순간을 쓰나미처럼 한 번에 날려버린다. 하지만 우리는 미국의 대문호 마크 트웨인이 남긴 말에 귀 기울일 필요가 있다.


“20년이 지나면 당신은 했던 일보다 하지 않았던 일을 더 후회하게 됩니다.”

단기적으로는 ‘저지른 일’에 대해 후회를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하지 않은 일’에 후회를 한다는 이 말은 투자에 있어서도 전하는 바가 크다.

몇 개월간의 고통에 대한 기억을 미래로 확대하여 평생의 기회비용을 날려버리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 보통 우리는 현재 ‘가지고 있는 것’에만 집중하고 ‘가질 수 있는 것’은 도외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투자 위험보다 물가 상승으로 인한 구매력 하락의 위험이 더 크다는 것을 모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당신에게 무분별한 투자를 권하는 것은 물론 아니다. 앞장에서 이야기했듯이 투자의 기본은 조화로움이라는 것은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우리 인생 또한 그러하다. 나의 미래를 위해 ‘하지 말아야 할 것’이 아닌 ‘무엇을 어떻게 할 수 있는가’에 집중해보자. 답은 멀리 있지 않다.




★꼭! 필요한 경제상식

? 미국의 한 조사 결과:

2005년 말 기준, 과거 10년간 미국 주식 시장에 투자한 경우 연평균 수익률은 9.49퍼센트. 하지만 이 기간 수익률이 가장 좋았던 10일을 제외하면 연평균 수익률은 4.44퍼센트로 급감한다. 그런데 가장 수익률이 좋았던 20일을 놓친 경우에는 0.61퍼센트, 가장 수익률이 좋았던 30일을 놓친 경우는 -2.70퍼센트, 그리고 40일을 놓친 경우에는 연평균 수익률이 -5.48퍼센트로 오히려 큰 누적 손해가 발생한다. 시장을 함부로 떠나지 마라.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30대 경제생활 완전정복

<최성우> 저13,320원(10% + 5%)

30대 경제생활은 아무리 강조해도 과하지 않다. 자산관리 여부에 따라 은퇴 후 40년이 좌우되기 때문이다. 또한 30대는 자산을 모으고 늘리는 시기로, 인생의 마라톤을 앞두고 출발점에서 어떻게 뛸 것인지 구체적인 청사진을 그려보는 단계이기도 하다. 최근 50대 혹은 60대에 들어서 미리 준비 못한 노후 준비나 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예전에 하던 대로, 그냥 하면 안 된다

데이터 분석가 송길영은 “일상의 모든 행위에 의미와 욕망이 있다”고 전한다. 우리가 소셜 빅데이터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이 시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봄으로써 이 다음 시기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지난 10년 간의 과거를 톺아보고, 미래를 그려본다.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

소설가 황정은의 첫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일기 日記』라는 제목처럼 작가의 어떤 날들의 기록을 담아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하루와 조카의 낙서에 대한 일상의 에피소드부터 차별과 혐오, 아동 학대, 그리고 세월호에 대한 마음까지. 반짝이는 문장들로 사랑과 위로를 건넨다.

철학자와 함께 현명하게 살기

이 책은 간결하고 명쾌하며 깊다. 우리가 일상에서 부딪칠 수 있는 관계, 심리, 정치, 경제 등 130여 개 문제에 관해 사상가들의 사유가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설명했다. 끊어 읽어도, 한 번에 몰아서 읽어도 좋다. 철학은 삶에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뉴욕 할렘 배경의 매력적인 범죄극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 『니클의 소년들』로 퓰리처상을 두 번 수상한 작가 콜슨 화이트헤드의 장편소설. 『할렘 셔플』은 뉴욕 할렘을 배경으로, 평범한 가구 판매상이 강도 사건에 휘말리면서 범죄의 세계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다. 할렘에 거주했던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 써낸 강력한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