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1년 상반기 최대의 화제작을 만나다 - 정유정 『7년의 밤』

“한 번 읽기 시작하면 멈출 수가 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얼마 전 MBC 밤 9시 뉴스데스크에서는 이례적으로 책 소식이 등장했다. 기자는 "올해 출간된 국내 소설 중에 지난 상반기 가장 많이 팔린 책은 뭘까요?"라고 질문을 던진다.

얼마 전 MBC 밤 9시 뉴스데스크에서는 이례적으로 책 소식이 등장했다. 기자는 “올해 출간된 국내 소설 중에 지난 상반기 가장 많이 팔린 책은 뭘까요?”라고 질문을 던진다. 정유정의 장편 소설 『7년의 밤』은 이렇게 시청자들에게 깊숙이 각인 되었다. 이 뉴스의 파급력은 대단해서『7년의 밤』은 출간 된지 5개월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베스트셀러 10위권 안으로 진입을 했다. (YES24 8월 1주차 기준)

정유정 작가는 제1회 세계청소년문학상 수상작 『내 인생의 스프링 캠프』,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내 심장을 쏴라』으로 수년 전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치밀한 얼개와 속도감 넘치는 문체, 살아 있는 캐릭터와 적재적소에 터지는 블랙유머까지, 놀라운 문학적 역량을 보이며 문단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치밀한 사전 조사와 압도적인 상상력으로 무장한 작품 『7년의 밤』은 수많은 독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영화화도 확정되었다는 소식이다.

이미 13만부 넘게 팔린 이 소설의 장르는 특이하게도 스릴러이다. '세령호의 재앙'이라 불리는 사건에서 살아남은 열두 살 서원. 세상은 그에게 '살인마의 아들'이라는 올가미를 덧씌운다. 친척집을 전전하던 끝에 결국 모두에게 버려진 서원은 세령마을에서 한집에서 지냈던 승환을 다시 만나 함께 살기 시작한다. 세령호의 재앙으로부터 7년 후, 세간의 눈을 피해 살던 승환과 서원은 야간 스쿠버다이빙을 하다가 사고를 당한 청년들을 구조하게 되고, 이 일로 세간의 관심을 받게 된 서원은 누군가로부터 한 편의 소설을 배달 받는다.


교통사고를 당한 뒤 누군가에게 목 졸려 죽은 소녀를 둘러싸고 세령마을에서 일어났던 그날 밤의 사건. 서원에게 전해진 소설『세령호』는 승환이 쓴 것으로, 7년 전 세령호의 재앙을 낱낱이 기록해 사?의 이면에 숨겨져 있던 진실을 이야기한다. 오랜 기간 수면 아래에 잠들어있던 진실은 7년의 시간을 넘어 다시 그 모습을 드러내고, 사실과 진실 사이에서 방황하며 어둠의 시간을 걸어온 존재들은 그 시간을 딛고 서서히 진실의 맨 얼굴과 조우하기 시작한다.

소설가 정유정
작가는 무거운 과거의 그림자를 지고 살아온 서원과 승환 외에도, 사건에 얽힌 인물들의 각기 다른 면면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다양한 인간군상, 인간의 본질을 밀도 있게 조명한다. 그는 그 특유의 짜릿한 문장과 탄탄한 캐릭터 설정, 물 샐 틈 없는 세계관으로 직조된 이 작품을 통해 숨 가쁜 서사적 카타르시스를 안겨준다.

『7년의 밤』을 읽는 내내 가슴이 답답하면서도 도저히 책을 놓을 수 없었다는 리뷰가 많다. 박범신 작가는 정유정을 두고 “그녀는 괴물 같은 ‘소설 아마존’이다”라고 칭했을 정도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 세상에서도『7년의 밤』은 화제다. 이 책을 읽은 독자들의 호평이 SNS에서 쏟아지자 책을 구매하는 사례도 덩달아 많아졌다. 트위터에서 ‘7년의 밤’으로 검색하면 지금도 하루에 30건 이상씩 관련 트윗이 올라온다.

오는 9월 5일 홍대 앞 KT&G 상상마당에서 정유정 작가와 독자와의 만남 행사 <향긋한 북살롱>이 진행된다. 정유정 작가의 올해 마지막 행사이다. 독자 80여명을 초대하며, 신청은 YES24와 상상마당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7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최경진

지구에 춤을 추러 온 화성인입니다. 여행과 영화 감상을 좋아하며, 책을 사보는 것도 좋아합니다. 잘 읽지는 못하고 쌓아만 둡니다.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춤을 추는 게 삶의 목표입니다.

[예스리커버] 7년의 밤

<정유정> 저13,050원(10% + 5%)

제1회 세계청소년문학상 수상작 『내 인생의 스프링 캠프』, 제5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내 심장을 쏴라』의 작가 정유정의 장편소설. 전작을 통해 치밀한 얼개와 속도감 넘치는 문체, 살아 있는 캐릭터와 적재적소에 터지는 블랙유머까지, 놀라운 문학적 역량을 보이며 문단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작가는 다시 한 번 치밀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