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쓰레기 매립장에서 성장한 아름다운 소년

『낯익은 세상』으로 돌아온 황석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11년 신작 소설『낯익은 세상』의 주무대는 ‘꽃섬’이라고 불리우는 쓰레기장이다. 거대하고 흉물스러운 쓰레기매립지인 이곳이, 생활 터전인 사람들의 이야기다.

황석영이 돌아왔다.

2011년 신작 소설 『낯익은 세상』의 주무대는 ‘꽃섬’이라고 불리우는 쓰레기장이다. 거대하고 흉물스러운 쓰레기매립지인 이곳이, 생활 터전인 사람들의 이야기다. 황석영은 빈곤하고 더럽고 삭막한 최하층 사회에서 성장하는 한 소년의 이야기를 통해 경이롭고 아름다운 것을 발견해내고자 한다.

지난 6월27일 저녁, 산울림 소극장에서 황석영 작가와의 만남 행사가 진행됐다. 행사 전부터 두 배를 넘는 신청자가 몰려들어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낯익은 세상』’에서 나눈 진솔한 이야기들은 7월 채널예스 ‘현장취재’ 코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낯익은 세상

<황석영> 저9,900원(10% + 5%)

한국문학의 대가 황석영이 들고온 신작 장편소설! 내가 살고 있는 이 곳이 정말 내가 알고 있는 그 세계가 맞을까? 거대한 자본주의가 세계의 운명처럼 여겨지는 이 시대에 다른 세상의 문을 열다! 수식이 필요 없는 작가 황석영이 작년 10월 중국 윈난성 리장에서 집필을 시작하여 올해 3월과 4월 제주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확장하는 김초엽의 세계

김초엽 작가의 두 번째 단편집. 책에 실린 일곱 편의 소설에는 다르다는 이유로 ‘소수자’가 된 이들, 안주하는 대신 변화를 꿈꾸며 탈피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을 중심에 둔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사고의 경계를 허물고 상상과 이해의 영역을 넓히며, 다시 또 한걸음 서로의 우주에 가까워진다.

진정한 친구에게 외치는 사랑스러운 주문

어린이의 마음을 경쾌한 상상으로 해소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최민지 작가의 신작. 아이들의 시선에서 서로 함께하는 삶의 소중함과 눈부신 우정을 사랑스럽게 담아냈다. 또한 우정이 어떻게 시작되고 이해가 깊어지는지 다정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전한다.

읽다보면 공부 제대로 하고 싶어지는 책

『나는 합격하는 공부만 한다』로 9개월 만에 사법고시를 패스한 공부법을 소개한 이윤규 변호사의 이번 신간은 자신에게 맞는 공부법을 찾아가는 책이다. 그 시작은 “이미 이루었다고 상상하는 것”이다. 이후 소개된 과정도 공부의 길에서 헤매고 있을 수험생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기본을 지키는 손웅정의 삶의 철학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이자 축구 지도자로서, 그리고 그 자신으로서의 삶의 자세를 담은 손웅정 감독의 에세이. “축구와 가족, 책만 있으면 되는 사람” 손웅정의 책은 어떨까.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고 알고 싶어 했던 그의 축구 철학, 교육 철학, 삶의 철학을 모두 꺼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