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식의 사교육비를 대기 위한 엄마의 어긋난 욕망

『비즈니스』 박범신 어떻게 하면 후회없는 삶을 살 수 있을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박범신이 새 장편소설 『비즈니스』로 찾아왔다. 지난 해 『은교』를 출간한지 8개월 만이다. 소설 『비즈니스』는 자식의 사교육비를 대기 위해...

사회에 대해 발언하는 것은 문학의 책무다

>박범신이 새 장편소설 『비즈니스』로 찾아왔다. 지난 해 『은교』를 출간한지 8개월 만이다. 소설 『비즈니스』는 자식의 사교육비를 대기 위해 자신의 몸을 파는 일도 불사하는 엄마의 어긋난 욕망에 관한 이야기. 다소 파격적인 설정이지만, 극단적으로 치달아가는 자본주의 사회를 드러내는 사건이고, 박범신 작가가 취재 끝에 얻어낸 충격적인 소재다.

“소설은 삶의 현장에 있어야 된다. 분단되어 있고, 갈등도 많고, 많은 문제들을 지닌 현실에 눈을 감고 문학이 존재할 수가 없다. 당분간은 『비즈니스』와 같이 현실 비판적인 소설을 써 나갈 예정이다. 거대 자본들이 점차 우리 사회를 반문명화, 반인간화를 야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비판하고 발언하는 것이 문학의 책무다.”

청년 작가의 행보

그는 누구보다 바쁜 작가다. 명지대에서 문예창작 교수로 재직하며, 후배 문인들을 양성하고, ‘출근도 하지 않고, 월급도 받지 않는’ 서울문화재단 이사장을 맡아 공공문화예술지원에 조언을 아끼지 않고 있다. 서울시 창작공간인 ‘연희문학창작촌’의 촌장으로 다양한 문학행사를 주최하기도 한다.

왕성한 창작력과 더불어 문학 환경 개선을 위한 일은 마다하지 않고 앞장서는 작가 박범신에게 ‘청년 작가’라는 별명은 여전히 유효하다.

그는 소설 『촐라체』를 국내 최초로 블로그 연재를 시도하며, 작가들의 인터넷 소설연재 시대의 문을 열었다. 이번 『비즈니스』의 출간 역시 의미가 남다르다. 이번 소설 『비즈니스』는 중국작가 ‘장윈’과 함께 각각 중국의 문예지 ‘소설계’, 한국 문예지 ‘자음과 모음’에 각각 연재했고, 동시 출간했다. 노벨상 등 유럽의 반응을 매개삼아 수혈 받던 중국 문학과의 비정상적인 교류를 탈피하려는 시도다.


2월의 향긋한 북살롱, 박범신 작가


박범신은 소설 『비즈니스』를 통해, 사랑도 결혼도 자본주의화 된 현실을 적나라하게 고발한다. 그는 “자본주의가 주입하는 가짜 욕망을 걷어내고, 각자의 진짜 목표를 찾아 나아가는 좋은 삶을 살아야만,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욕망이 네 것인지, 내 것인지 출처를 물을 새도 없이 빠른 속도로 흘러가는 21세기 속에서, 우리는 어떻게 진짜 욕망을 따르는, 참된 삶을 살 수 있을까? 박범신 작가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자.

2011년 2월, YES24와 상상마당이 공동주최하는 향긋한 북살롱의 주인공은 ‘박범신’이다. 2월 7일 저녁 7시 30분에 진행되는 행사에 YES24 독자들 30명을 초대한다. 음악과 낭독이 함께할 향긋한 밤에, 박범신 작가 뿐 아니라 ‘작가밴드’에서 활동하고 있는 박상 소설가도 함께 만날 수 있다. 작가밴드에서 기타리스트로 활약하고 있는 박상 소설가는 『말이 되냐』 『이원식 씨의 타격폼』 등을 통해 부조리한 세상을 유머와 웃음으로 그리고 있다.

박범신 작가님께 듣고 싶은 이야기, 묻고 싶은 이야기를 댓글로 달면 된다. (☞ 향긋한 북살롱 신청 바로가기) 답변은 다음달 7일, 상상마당 행사장에서 직접 들을 수 있다.

☞ 박범신 인터뷰 보기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영

summer2277@naver.com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중요한 거 하나만 생각하자,고 마음먹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박범신> 저10,800원(10% + 5%)

자본주의 사회의 개발 지향에 따른 자본주의적 비애 그리고 타락한 세계에서 발견하는 새로운 삶의 가능성 2010년 '문학 교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국과 중국의 장편소설을 양국의 문예지에 동시에 게재되었다. 중국작가 장윈의 『길 위의 시대』와 한국작가 박범신의 『비즈니스』가 그 첫 걸음의 내딛는 작품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는 소설들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단단하게 쌓아 올린 여섯 개의 세계를 만난다. 이번 작품집에는 편혜영 작가의 대상작 「포도밭 묘지」를 비롯해, 김연수, 김애란, 정한아, 문지혁, 백수린 작가의 수상작을 실었다. 훗날 무엇보다 선명하게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게 될 소설들이다.

소설가 이기호의 연작 짧은 소설집

『눈감지 마라』에서 작가는 돈은 없고 빚은 많은, 갓 대학을 졸업한 두 청년의 삶을 조명한다. ‘눈감지 마라’ 하는 제목 아래에 모인 소설은 눈감고 싶은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작품 곳곳 이기호식 유머가 살아나는 순간 이야기는 생동하고, 피어나는 웃음은 외려 쓰다.

목소리를 내는 작은 용기

올해 1학년이 된 소담이는 학교에만 가면 수업시간은 물론, 친구들 앞에서조차 도통 목소리가 나오질 않습니다. 친구들의 시선에 온몸이 따끔따끔, 가슴은 쿵쾅쿵쾅.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봤을 법한 이야기로, 목소리 작은 전국의 소담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전합니다.

인생 내공이 담긴 책

MBC 공채 개그맨에서 '골목 장사의 고수'로 경제적 자유를 이룬 고명환 저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죽음의 문턱에서 시작한 '책 읽기'를 계기로 시작된 독서 습관과 독서를 통해 깨달은 생각, 장사 이야기 등 오랜 기간 꾸준히 실천해온 성공 노하우를 진솔하게 들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