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간담회] 근대화 욕망이 이글거리는 강남 형성사

소설가 황석영, 소설 『강남몽』 출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소설가 황석영이 인터넷에 연재하던 소설 『강남몽』을 출간했다. 지난 6월 30일 서울 역사박물관 한식당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오랫동안 쓰고 싶었던 강남 형성사를 드디어 써냈다”고 소회를 밝혔다.

황석영(ⓒ 백다흠)

소설가 황석영이 인터넷에 연재하던 소설 『강남몽』을 출간했다. 지난 6월 30일 서울 역사박물관 한식당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오랫동안 쓰고 싶었던 강남 형성사를 드디어 써냈다”고 소회를 밝혔다.

1995년 6월을 배경으로 한 이 소설은, 당시 강남 백화점 붕괴 사건을 중심에 두고 다섯 화자의 이야기가 이어진다. 부동산 업자, 화류계 요정, 백화점 종업원, 조직폭력배 등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인물들의 욕망을 통해 자본주의와 개발독재시대의 일면을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제목 『강남몽』은, 꿈 ‘몽(夢)’ 자가 암시하듯, 여기서 벌어지고 있는 살림살이가 꿈과 같이 덧없다는 의미다.

저자는 성수대교와 삼풍백화점이 차례로 무너지던 “1995년 무렵이 정치적이고 형식적 민주주의가 시작된 때”라며 “한국 자본주의 근대화의 그늘과 상처를 다루면서, 현재 우리의 삶의 뿌리가 어디에서 비롯되었는가 돌이켜보고자 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저자는 강남 형성사를 재연하기 위해 신문과 미국 국립문서보관서 등의 기록을 찾아 사실적으로 재구성했다. “소설 속 80퍼센트가 팩트”라고 밝힌 저자는 김구, 여운형, 박정희 등 정치적으로 영향력을 가진 사람들은 실명을 피할 수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 외의 엑스트라격 인물들은 삼풍백화점 회장 이준을 김진으로, 김창룡을 김창수 등으로 이름을 바꾸었지만, 당대에 관심을 기울이면 눈치챌 수 있을 정도다.

저자는 뒤늦게 공개된 현대사 자료를 찾아보며 “팩트의 힘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사실은 굉장한 힘이 있는 것 같다. 정치적 견해를 피력하지 않고, 중립을 지키려고 애썼는데도 굉장히 불온한 작품이 되었다. 팩트 자체가 불온했다.”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였지만, 그것을 전달하는 방식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옛날처럼 그야말로 ‘광복 반세기’ 식의 대하소설로 쓸 수는 없고 그런 접근은 낡은 방식이라고 생각했다.(작가의 말)” 인형극의 꼭두각시놀음에서 힌트를 얻어, 복잡한 이야기를 인물 중심으로 구성했다. 결과적으로 당대를 다큐멘터리처럼 포착해냈다. 장면 전환이 빠르고 부각된 캐릭터가 눈에 띈다. “시나리오 쓰듯이 작업했다. 신을 결정하고, 인물을 배치했다.”며 향후 영화화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세상이 복합적이고 복잡하다는 것, 그런 것들을 쓰는 게 문학이 할 일”이라고 밝힌 저자는, 앞으로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집필 의지도 밝혔다. 덧붙여 이 소설이 “이 사회의 중추인 넥타이 부대들이 많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요즘 사람들이 고민이 많다. 저걸 사야 하나, 말아야 하나. 꼭 이렇게 살아야 하나, 이민을 가야 하나. 우선, 부동산으로부터 자유로워져야 한다. 여태 달려만 왔으니 이제 한번 사회의 구멍을 들여다볼 때다. 잘 가고 있는지 돌이켜봤으면 좋겠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영

summer2277@naver.com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중요한 거 하나만 생각하자,고 마음먹고 있습니다.

강남몽

<황석영> 저10,800원(10% + 5%)

한국 현대문학의 거장 황석영이 개발과 성장을 향해 멈출줄 모르고 달려온 한국사회를 말하다 무너져 내린 자본주의 사회에 깔린 수많은 사람들의 외침! 1994년, 멀쩡하다고 생각되었던 다리가 무너지는 모습을 보며 TV앞을 떠나지 못했던 아침이 있었다. 1995년, 멀쩡하게 보인 삼풍백화점이 무너져 건물 잔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확장하는 김초엽의 세계

김초엽 작가의 두 번째 단편집. 책에 실린 일곱 편의 소설에는 다르다는 이유로 ‘소수자’가 된 이들, 안주하는 대신 변화를 꿈꾸며 탈피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을 중심에 둔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사고의 경계를 허물고 상상과 이해의 영역을 넓히며, 다시 또 한걸음 서로의 우주에 가까워진다.

진정한 친구에게 외치는 사랑스러운 주문

어린이의 마음을 경쾌한 상상으로 해소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최민지 작가의 신작. 아이들의 시선에서 서로 함께하는 삶의 소중함과 눈부신 우정을 사랑스럽게 담아냈다. 또한 우정이 어떻게 시작되고 이해가 깊어지는지 다정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전한다.

읽다보면 공부 제대로 하고 싶어지는 책

『나는 합격하는 공부만 한다』로 9개월 만에 사법고시를 패스한 공부법을 소개한 이윤규 변호사의 이번 신간은 자신에게 맞는 공부법을 찾아가는 책이다. 그 시작은 “이미 이루었다고 상상하는 것”이다. 이후 소개된 과정도 공부의 길에서 헤매고 있을 수험생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기본을 지키는 손웅정의 삶의 철학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이자 축구 지도자로서, 그리고 그 자신으로서의 삶의 자세를 담은 손웅정 감독의 에세이. “축구와 가족, 책만 있으면 되는 사람” 손웅정의 책은 어떨까.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고 알고 싶어 했던 그의 축구 철학, 교육 철학, 삶의 철학을 모두 꺼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