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 옛날 놀라운 공학 수준에 입이 쩍!

잉카 트레일 The Inca Trail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잉카 트레일 하이킹은 우루밤바 골짜기(Urubamba Valley)의 칠카(Chillca)에서 시작한다. 잉카제국의 마을이었던 라크타파타(Llaqtapata)의 폐허를 지나면 가혹할 정도로 힘든 오르막이 시작된다.

마추픽추 아래의 철도 종점에서 팔고 있는 그릇이나 라마의 머리 장식.
안데스 산지에 사는 사람들은 원색을 좋아한다.

해발고도가 2천4백 미터를 넘어서면서 공기는 희박해지고, 돌이 깔린 길을 오를수록 발걸음을 떼어 놓기가 힘에 부친다. 그러나 힘들게 올라간 만큼 그에 대한 보상은 상상을 초월한다. 머리 위와 발밑, 그리고 옆으로 구름이 떠다니고, 산허리에는 잉카제국의 유적이 남아 있다. 이 유적은 사라진 문명의 건축물이라기보다는 거대한 조각품처럼 보인다.

잉카 트레일은 그 옛날의 놀라운 공학 수준을 보여 주는 방대한 도로망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이것은 북으로는 에콰도르에서 남으로는 아르헨티나와 칠레에 이르기까지, 잉카제국의 산지와 우림과 사막을 종횡으로 교차하던 총 길이 2만 2,531킬로미터의 도로였다.

잉카 트레일 하이킹은 우루밤바 골짜기(Urubamba Valley)의 칠카(Chillca)에서 시작한다. 잉카제국의 마을이었던 라크타파타(Llaqtapata)의 폐허를 지나면 가혹할 정도로 힘든 오르막이 시작된다. 보통은 하이킹 3일째에 잉카 트레일에서 가장 높은 지점인 해발고도 4천 2백 미터의 와르미와뉴스카(Warmiwanusca, ‘죽은 여인의 고개’라는 뜻)에 도착한다. 이 고개에는 안개가 끼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맑은 날이면 잠깐 쉬면서 안데스 산맥의 골짜기들과 눈 덮인 봉우리들을 감상하도록 하자. 공중에 우뚝 솟은 아름다운 집에서 웃고 떠들었을 잉카인들의 존재를 생생하게 상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구름이 와이나픽추를 감싸고 있고, 그 아래로는 마추픽추의 폐허가 펼쳐져 있다.

이 여행의 클라이맥스인 인티푼쿠(Intipunku, ‘태양의 문’이라는 뜻)를 통과하여 잉카의 잃어버린 요새인 마추픽추(Machu Picchu)로 들어서는 순간에는 그 옛날 잉카인들의 모습이 보이는 듯도 할 것이다. 이곳은 이른 아침 동틀 무렵, 하루의 첫 햇살이 주변 봉우리들을 비출 때 가면 특히 좋다. 마추픽추를 가장 잘 조망할 수 있는 곳은 북쪽으로 솟은 돌출된 바위인 와이나픽추(Huayna Picchu)인데, 기어서 올라가야 한다.

- 트레일을 따라 위쪽으로 올라가면서 다른 기후대와 식물대로 접어들 때마다 주변 풍경이 시시각각으로 변한다. 건조하고 선인장으로 덮인 우루밤바 골짜기에서 안데스 푸나의 초원지대를 지나, 250종이 넘는 난과 나무고사리가 자라는 습한 운무림이 펼쳐진다.
- 하이킹 넷째 날 도착하게 되는 위냐이 와이나(Winay Wayna)의 잉카 유적지에서는 물이 떨어지는 소리가 끝없이 들려온다. 이곳에는 멋진 계단식 구조물과 의식에 사용되던 목욕탕, 쌍둥이 사원(무지개 사원과 폭포 사원) 등이 있다.
- 안데스 콘도르가 하늘 높이 당당하게 날아다닌다. 운이 좋다면 멸종 위기에 처한 희귀한 안경곰을 볼 수도 있다.

- When to go: 연중 어느 때 가도 좋지만, 5월부터 10월 사이는 날씨가 건조하다.
- How Long: 잉카 트레일의 길이는 45킬로미터다. 쿠스코에서 트레일 입구까지 가는 것과 다시 쿠스코까지 돌아오는 것을 포함하는 소위 ‘고전적인’ 잉카 트레일 하이킹은 5일이 걸린다.
- Planning: 한 번에 잉카 트레일을 하이킹할 수 있는 사람의 수가 엄격하게 제한되어 있으므로 한참 전에 예약을 해야 한다. 특히 6월부터 8월까지의 성수기에는 사전 예약이 필수다. 잉카 트레일 하이킹은 반드시 가이드와 짐꾼이 포함된 집단으로 해야 한다.
- Inside Information: 잉카 트레일 하이킹을 하기에 앞서서 쿠스코에서 2~3일을 보내면서 고도에 익숙해지도록 한다.
- Websites: www.peru.info, www.perutravelguide.info, www.andeantravelweb.com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세계 여행 사전

<내셔널 지오그래픽> 편/<서영조> 역29,700원(10% + 5%)

내셔널 지오그래픽 100년 노하우가 집약된 인문학적 여행서의 결정판 사람들은 누구나 일생에 한 번쯤은 영원히 기억하고 싶은, 혹은 인생을 바꾸어 놓을 의미 있는 여행을 꿈꾼다. 누군가는 아름다운 카리브 해로 크루즈를 떠나는 낭만적인 여행을 꿈꿀 것이고, 누군가는 호화로움의 결정판인 오리엔트 익스프레스를 타고..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돌아온 로버트 랭던! 댄 브라운 신작 소설

『다빈치 코드』 댄 브라운의 신작.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인류의 시작과 끝, 대담한 질문에 대한 과학적인 대답을 선보인다. 돌아온 로버트 랭던은 과연 숨겨진 진실과 암호를 찾아낼 수 있을까? '신'과 '종교'에 맞선 과학적 진실, 그 놀라운 반전이 펼쳐진다.

취향이 설계되고 욕망이 디자인되는 곳

못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는 츠타야 서점. 연매출 2조, 회원수 6,000만명에 이르기까지. 마스다 무네아키가 10년을 기록한 34년간의 비즈니스 인사이트. 고객 중심의 팔리는 기획, 새로운 수요를 창조하고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츠타야의 모든 것을 밝힌다.

타이타닉 호의 마지막 만찬 메뉴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프랑스 미식 바이블로 방송 프로그램 <맛 좀 봅시다> 에 소개된 흥미로운 주제를 모아 엮은 책. 풍부한 일러스트와 요리에 얽힌 에피소드, 역사를 담았고 음식에 관한 다양한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피터 레이놀즈 ! 파란색 없이 하늘 그리기

파란색이 없으면 무슨 색으로 하늘을 그리지? 마리솔은 관찰 끝에 하늘이 마냥 파란색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노을지는 하늘이나 비오는 하늘은 여러가지 색이 섞인, 아주 아름다운 색을 갖고 있었지요. 마리솔의 창조적인 시각을 함께 느껴보세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