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병률 시인의 『바람의 사생활』

‘버티고 버텨서 슬픔이 눈물처럼 투명해질 때 쓴 시.’ 그래서 이병률의 시집에 담긴 시들은 어느 하나 슬프지 않은 시가 없습니다. 시인은 어떤 아픔을 견뎌냈기에 자신의 시에 이만큼의 고통을 담아낸 걸까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러기야 하겠습니까마는 약속한 그대가 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날을 잊었거나 심한 눈비로 길이 막히어 영 어긋났으면 하는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그래도 먼저 손 내민 약속인지라 문단속에 잘 씻고 나가보지만
한 한 시간 돌처럼 앉아 있다 돌아온다면 여한이 없겠다 싶은 날, 그런 날 햇살에 목숨을 내놓습니다
부디 만나지 않고도 살 수 있게
오지 말고 거기 계십시오

오늘은 이병률 시인의 시 ‘화분’으로 보이는 라디오 책읽는 사람들 시작합니다. 안녕하세요, 책 읽어주는 사람 신윤줍니다.

모두 읽어요 / 날마다 읽어요
좋아하는 책을 읽어요 / 그냥 읽기만 해요

이 프로그램은 책을 가장 빠르고 싸게 사는 방법
인터넷 서점 예스24와 함께합니다.

보이는 라디오 책 읽는 사람들, 오늘은 이병률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바람의 사생활』 함께 읽어봅니다.

‘버티고 버텨서 슬픔이 눈물처럼 투명해질 때 쓴 시.’ 그래서 이병률의 시집에 담긴 시들은 어느 하나 슬프지 않은 시가 없습니다. 시인은 어떤 아픔을 견뎌냈기에 자신의 시에 이만큼의 고통을 담아낸 걸까요?

INT) 이병률

이병률의 시들은 대개 ‘작별’을 이야기합니다. 제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이별이 아니라 스스로 힘껏 갈라서는 작별을 노래합니다. 이별도 감당하기 힘든 세상에서 그토록 결연하게 ‘작별’을 결심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INT) 이병률

낭독) 이병률

사람을 향한 사랑에 예민하고 사랑에 대한 기대가 남들보다 좀 더 컸던 소년은 시인이 되어 그 사랑의 상처를 노래합니다. 세월의 더께에 묻어두고 싶은 상처를 꺼내어 시를 통해 그 상처를 치유합니다.

INT) 이병률

낭독) 신윤주

비가 오고 마르는 동안 내 마음에 살이 붙다
마른 등뼈에 살이 붙다
잊어도 살 수 있을까 싶은 조밀한 그 자리에 꿈처럼 살이 붙다
풍경을 벗기면 벗길수록 죄가 솟구치는 자리에
뭔지 모를 것이 끊어져 자리라고 할 수 없는 자리에
그 짐승같은 시간들을 밀지 못해서 잡지 못해서
살이 붙어 흉이 많다.

스친 자리가 그립다.
두고 온 자리가 그립다.
거대한 시간을 견디는 자가 할 일은 그리움이 전부.
저 건너가 그립다.

“거대한 시간을 견디는 자가 할 일은 그리움이 전부”라는 시인의 말처럼 그의 시집에는 쓸쓸함과 슬픔이 전해집니다. 하지만 어떤 슬픔도 청승맞거나 진부하지 않습니다. 시인은 사랑과 이별 같은 지극히 보편적인 감정들을 그만의 개성있는 언어로 노래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의 두 번째 시집 『바람의 사생활』에서 이병률 시의 힘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오늘 들으신 프로그램은 저희 KBS 홈페이지 kbs.co.kr과 온북티브이 홈페이지 onbooktv.co.kr을 통해 보이는 라디오로 언제든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책 읽어 주는 사람 신윤주였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