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리더십 - 잭 웰치

얼마 전 경제전문지 포춘은 ‘굿바이 잭 웰치’라는 특집 기사를 게재해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잭 웰치 시대는 갔다는 것이 그 골자다. 시대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경영방식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은 당연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얼마 전 경제전문지 포춘은 ‘굿바이 잭 웰치’라는 특집 기사를 게재해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잭 웰치 시대는 갔다는 것이 그 골자다. 시대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경영방식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도 변치 않는 리더십의 핵심원칙이 얼마든지 있다.

잭 웰치는 1981년 마흔다섯의 나이에, 환경변화에 둔감하고 덩치가 큰 고령의 기업체질과 사업구조를 지닌 거대기업 GE의 여덟 번째이자 최연소 회장에 취임했다. 잭 웰치는 계속되는 혁신을 통해 250억 달러 매출을 1,300억 달러로, 영업이익률은 6%에서 18.9%로 끌어올렸다. 시가총액은 150억 달러에서 회장직을 사임한 2001년 10월 3,880억달러(당시 기준, GE 시가의 10%면 한국 상장기업 전체의 경영권 인수가능)로 25배 이상 끌어올려 전 세계를 통틀어 최고 가치를 지닌 기업으로 만들었다.

잭 웰치(John Francis Welch Jr, 1935-)

1999년 잭 웰치 회장의 한국 방문 시 한 경영자가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의 가장 존경받는 경영자로 선정된 리더십 비결이 무엇입니까?”라고 묻자, 웰치 회장은 “딱 한 가지입니다. 나는 내가 어디로 가는지 알고 있고, GE의 전 구성원은 내가 어디로 가는지를 알고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가슴을 울렁거리게 할 수 있는 크고 대담한 미래 비전을 창출, 모든 조직원이 이를 공유하여 한 방향으로 매진함으로써 보통 사람은 꿈조차 꿀 수 없는 위대한 성과를 창출해 내는 것이 리더의 첫 번째 역할이다. 그럼에도 경영자들은 오직 2.4%의 시간만을 미래 구상에 사용할 정도로 비전에 대한 투자를 게을리 한다. 반면, 잭 웰치는 ‘10번 이상 얘기한 것이 아니면 한번도 얘기 안한 것과 같다’고 강조하면서 비전 공유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잭 웰치는 커뮤니케이션을 매우 즐기는 리더였다. 그는 어떤 중요한 아이디어가 있으면, 그것을 수년에 걸쳐 온갖 종류의 회의 때마다 신물이 날 정도로 수없이 반복해서 강조하고 또 강조했다. ‘나의 커뮤니케이션 방법은 종종 과도한 면이 있었고, 어쩌면 강박관념으로까지 보였을지도 모른다’고 잭 웰치는 회고한다.

잭 웰치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바로 변화혁신의 리더다. 전 세계적으로 1-2위가 아닌 사업 철수, 식스시그마, 워크아웃(Work-out), 변화가속화 과정(CAP), 벽 없는(boundaryless) 조직 등 오늘날 세간에 널리 알려진 대부분의 혁신 기법은 잭 웰치가 창안했거나 혹은 꽃피웠다.

자연은 변화하지 않는 개체에 무자비하다. 급속도로 변해가는 세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조직은 규모가 큰 기업이 아니라 변화를 즐길 줄 아는 조직이다. 잭 웰치는 끝없는 변화 혁신을 통해 거대 기업 GE를 실리콘 밸리의 벤처기업에서나 찾아볼 수 있는 날렵하고 유연한 기업(Act like a small company), 변화를 즐길 줄 아는 기업으로 만들어 놓고 떠났다.

잭 웰치 리더십의 세 번째 교훈은 사람에 대한 극진한 관심과 투자에서 찾을 수 있다. 잭 웰치에 의하면 ‘인적자원이 가장 중요한 미래의 지식기반 경제에서 경영자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인적자원의 개발, 즉 Empowerment다. 경영자는 한 손에는 물뿌리개를, 다른 한 손에는 비료를 들고 꽃밭에서 꽃을 가꾸는 사람과 같다.’ 잭 웰치는 자기 시간의 75%를 핵심인재를 찾고, 채용하고, 배치하고, 평가하고, 보상하고, 내보내는 데 썼다고 말한다. 1983년 낡고 유명무실해진 크로톤빌 연수원 재건 공사에 드는 4,600만 달러 지출안에 서명할 때 투자회수 기간을 무한대(infinite)로 적어 넣은 일화가 인간중심 경영의 대표적 사례다.

잭 웰치의 뒤를 이은 제프리 이멜트 회장이 많은 조명을 받고 있다. 잭 웰치는 후계자 선택과 육성을 위해 오랜 시간 고민하고 투자했다. 진정 훌륭한 리더는 당대가 아닌 자신이 떠난 이후에도 더 좋은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어 놓고 떠나는 사람이다.

관련 상품 보기

잭 웰치, 위대한 승리
잭 웰치 저 | 청림출판 | 2005년 05월
전 세계 경영자들이 가장 존경하는 기업가, 한국의 CEO들이 가장 많이 벤치마킹하는 비즈니스 리더, 청와대에 잭 웰치 혁신 바람을 몰고 온 장본인, 잭 웰치. 이 책은 은퇴 이후 강연과 대담, 전 세계의 비즈니스맨을 만나면서 그들이 잭 웰치에게 공통적으로 던진 한 가지 질문 ‘승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해 답하기 위해 잭 웰치가 직접 쓴 살아있는 경영의 교과서이다.

잭 웰치 · 끝없는 도전과 용기
잭 웰치 저 | 청림출판 | 원제 Jack : Straight from the Gut | 2001년 10월
GE의 CEO로 취임한 이후 GE의 시가총액을 40배 가까이 키웠고 5년간 11만 명 이상의 직원을 해고한 잭 웰치는 언론으로부터 '중성자탄 잭'으로 불리는 등 찬사와 비난이 엇갈린 관심을 받아왔다. 그런 잭 웰치가 직접 썼다는 것만으로도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이 책은 부제처럼 기업경영이라는 끝없는 도전에 관해 쓴 흥미롭고 열정적인 책이다.


※ 운영자가 알립니다.
'조영탁의 행복한 경영이야기'는 (주)휴넷과의 제휴에 의해 연재되는 것입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오늘의 책

기욤 뮈소의 매혹적 스릴러

센 강에서 익사 직전에 구조된 한 여인, 유전자 검사 결과는 그가 일 년 전 항공기 사고로 사망한 유명 피아니스트라 말한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 의문의 사건이 가리키는 진실은 무엇일까. 고대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신화와 센 강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데스마스크 이야기를 결합한 소설.

박완서의 문장, 시가 되다

박완서 작가의 산문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의 문장과 이성표 작가의 그림을 함께 담은 시그림책. 문학에 대한, 시에 대한 애정이 담뿍한 문장을 읽으며 그와 더불어 조용히 마음이 일렁인다. 가까이에 두고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마다 꺼내볼 책.

‘나’를 잊은 모두에게 건네는 위로

베스트셀러 『긴긴밤』 루리 작가가 글라인의 글을 만나 작업한 신작 그림책.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악어가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자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렸다. 고독과 절망, 그리고 자유의 감정까지 루리 작가 특유의 색채와 구도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바다를 둘러싼 인류의 역사

『대항해 시대』로 바다의 역할에 주목하여 근대사를 해석해낸 주경철 교수가 이번에는 인류사 전체를 조망한다. 고대부터 21세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여정을 바다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이 책은 그간 대륙 문명의 관점으로 서술해온 역사 서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