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생각해보면 정말 슬픈 이야기

그래도 잘 알려지고 유명한 작품들은 적극적인 감상과 평론을 맞을 수 있지만, 그럴만큼 운이 좋지 못한 작품들은 결국 마케팅 부서의 감상 지도서에 갇혀 남은 평생을 보내게 되는 거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연애의 목적>은 작년에 나온 한국 영화들 중 가장 불쾌한 영화였습니다. 욕하는 게 아닙니다. 원래부터 그런 걸 의도한 작품이었으니까요. 그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관객들을 불편하게 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영화를 보고 난 관객들이 끈적거리고 기분 나쁜 느낌을 되씹으며 극장을 나와야 성공했다고 할 수 있는 영화였지요.

하지만 이런 식으로는 영화를 팔 수 없습니다. 그 때문에 이 영화의 마케팅 부에서는 약간의 사기를 치기 시작합니다. 이 영화를 가벼운 로맨틱 코미디로 치장하는 것이죠. <연애의 목적>이라는 제목을 이용해 ‘연애의 목적’이 무엇인가?' 따위의 앙케이트 질문을 하기도 하는 식이에요. 정직하지 못한 방법이지만 이것도 효과적일 수는 있습니다. 그런 영화를 기대하고 온 관객들이 예상 못한 내용에 머리를 꽝 얻어 맞는다면요.

하지만 이 영화에 대한 언론의 일차적인 반응은 아주 괴상한 것이었습니다. 정말로 엄청나게 많은 저널리스트들이 정말로 그 영화를 ‘로맨틱 코미디’로 받아들였어요. 정말로 많은 사람들이 시사회 때 회사에서 나누어준 보도자료의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였고요. 분명 몇 분 전까지만 해도 성추행과 강간, 그 밖의 온갖 흉물스러운 것들이 요란한 소리를 내며 오갔는데 말이죠. 둘 중 하나겠지요. 정말로 이 사람들의 감수성이 비정상적일 정도로 둔감했거나, 그냥 생각하기 귀찮아 보도자료를 요약하는 것으로 일을 마쳤거나.

여기서 전 보도자료라는 것에 대해 생각해보게 됩니다. 전 영화일을 조금 하기 때문에 거의 매일 영화사에서 메일로 보내오는 보도자료들을 받습니다. 받고 나서 몇 시간 지나면 신문이나 인터넷 매체에 그 내용을 요약한 기사들이 실립니다. 이 과정은 그냥 기계적입니다. 영화사에서 무슨 말을 하고 싶으면 매체에 보도자료를 뿌리고 매체에선 그걸 생각없이 그냥 옮기는 거죠. 분석이나 사고는 개입될 여지가 없습니다. 하긴 뭐, 없어도 되겠죠. 그걸 읽는 사람들이 기자들의 독창적인 사고 따위를 바라는 건 아니니까요. 매체나 독자가 필요로 하는 건 정보이고 보도자료는 그걸 제공해줍니다.

이런 보도자료들의 영향력이 항구적인 것도 아닙니다. 허풍 섞인 보도자료로 도배를 한다고 해도 안 되는 영화는 안 되는 거죠. 가끔 조금은 잘 되어야 하는 영화인데도 안 되는 영화들도 있지만. 최근작으론 <청연>이 떠오르네요. 이 영화가 온갖 무의미한 인터넷 공격을 받고 추락하고 있을 무렵, 갑자기 영화사에서 제 이메일 편지함으로 날아드는 <청연> 관련 보도자료들이 증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중 몇 개는 신문에도 실리긴 하더군요. 하지만 그게 뭐하는 짓인지. 대응을 하려면 초반에 해야지, 다 말아먹은 뒤에 뒷북을 치면 어쩌라고요. 아무리 요란하게 쳐도 뒷북은 뒷북인 겁니다.

그러나 보도자료들을 무시하는 건 여전히 불가능합니다. 소화과정을 통하지 않는 보도자료의 힘은 여전히 강해요. 이건 영화만 해당되는 건 아닙니다. 책이나 연극도 마찬가지예요. 보도자료를 받아보기 시작한 뒤로, 전 보도자료, 실제 작품, 저널리즘, 평론들의 상관관계를 분석하는 버릇이 생겼는데, 이 영향력은 결코 만만한 게 아닙니다. 심한 경우는 모범생들이 밑줄 그으며 읽는 전과 노릇을 합니다. 평론가나 기자가 그 내용을 거부한다고 해도 여전히 거부의 대상이 구심점이 되어 독서나 영화 감상의 방향을 잡아주고요. 하긴 책 읽고 영화 본 뒤 글 쓰는 게 직업인 사람들이 그걸 쉽게 외면할 수 있겠습니까? 잡지처럼 대충 읽어도 시간과 노력을 얼마나 줄여주는데요.

보도자료가 작가나 감독의 의도를 충실하게 반영만 해도 그건 정보가 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보도자료는 작가의 의도가 아닌 회사와 마케팅부서의 의도를 반영합니다. 둘이 일치하는 경우도 있지만 아닌 경우가 더 많죠. 그래도 잘 알려지고 유명한 작품들은 적극적인 감상과 평론을 맞을 수 있지만, 그럴만큼 운이 좋지 못한 작품들은 결국 마케팅 부서의 감상 지도서에 갇혀 남은 평생을 보내게 되는 거죠. 생각해보니 정말 슬픈 이야기군요.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