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불후의 칼럼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로드리고, 아랑훼즈 협주곡 [0]

    진보와는 무관하지만 무시할 수 없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로드리고 등록일: 2016.02.01

  • 고대하던 설 연휴, 내일 뭐 읽지? [0]

    내 예스24 카트에는 『화재감시원』과 『여왕마저도』를 담아 놨다. 옆 동네 ‘A’로 시작하는 서점에서 북펀딩을 받아서 출간된 책이지만, ‘잘생기면 다 오빠야’라는 말처럼 재밌으면 다 상관없다.

    내일뭐읽지 설연휴 등록일: 2016.01.29

  • 연재 결정은 어려워 [0]

    마음의 진짜 소리를 듣는 것은 정말로 힘들다. 이것이 감당, 극복해야 할 일인지, 그만두어야 하는 일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내 개인적인 판별법은 찜찜함이 지속적으로 온 몸을 맴돌면 위험 신호요, 밤잠을 설치면 확실한 경보였다.

    연재 임경선 등록일: 2016.01.22

  • 꼰대가 될 때, 내일 뭐 읽지? [0]

    나는 내가 꼰대라는 것을 슬프게 인정하면서도 가끔씩 꼰대인 내가 짜증나고 병적이라 자책할 때가 있다. 사람이 살다 보면 가끔 ‘철드는 척’할 때가 있지 않은가.

    내일뭐읽지 꼰대 등록일: 2016.01.22

  • 나영석 연대기 (4) 남들이 다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잘하는 것으로 [0]

    나영석은 꾸준히 자신이 잘 할 줄 아는 예능, 한없이 일상에 가까운 예능을 고집함으로써 PD로선 16년만에 백상예술대상 대상을 거머쥐었다. 이것은, 남의 싸움에 흔들리는 게 아니라 고집스레 자기 싸움을 살아낸 사람, 스스로 ‘아날로그형 인간’이라 말하며 굳이 등 떠밀려 변화하는 대신 자기 중심을 지켜온 사람이 거둔 성취에 대한 작은 헌사다.

    나영석 예능 등록일: 2016.01.21

  • 대화에도 ‘정중한 거리’가 필요해 [6]

    아마추어 작가는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하기 위해 등장인물의 입을 빌리지만 프로페셔널한 작가들은 등장인물이 하고 싶어하는 말을 위해 자신의 두 손을 빌려준다.

    김중혁 뉴스룸 아론 소킨 등록일: 2016.01.20

  • 응팔 얘길 안 할 수가 없다고요 [2]

    오키나와 여행에서 나는 부모님께 처음으로 속 썩여서 미안하다고, 하필 꿈이 작가여서 미안하다고 고백했다. 여전히 썩히고 있지만 이제 좀 덜 썩히고 싶다.

    박상 오혁 응답하라1988 응팔 등록일: 2016.01.19

  • 나 왕따래, 내일 뭐 읽지? [0]

    작품을 읽어가며 우리는 어떤 면에서 사이코인지를 생각해 봐도 좋겠다. 한편 작품의 처음부터 끝까지 이어지는 주인공의 당돌함을 읽자면 ‘왕따면 어때, 표준 아니면 어때, 정답 아니면 어때’ 하는 생각도 든다.

    내일뭐읽지 왕따 등록일: 2016.01.15

  • 연애소설을 쓰는 일 [1]

    체념과 욕망 사이, 고요와 열정 사이에서 흔들리는 우리들의 적나라한 모습을 볼 수 있으니까 연애소설이 흥미로운 것이다. 어쨌거나, 살아있을 때 누군가를 좋아하는 것처럼 근사한 일은 없다.

    연애소설 사랑 등록일: 2016.01.08

  • 상사에게 빡칠 때, 내일 뭐 읽지? [1]

    구체적으로는 장차 앞으로 회사를 이끌어가야 할 팀원이 말하고 팀장은 듣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한다.

    상사 내일 뭐 읽지 등록일: 2016.01.08

오늘의 책

9년 동안 아무도 내가 깨어난 줄 몰랐다

열두 살에 식물인간이 된 소년. 기적처럼 의식이 돌아왔지만 닫힌 몸에 갇혀 9년을 더 보냈다. 살아있음을 오직 자신만 아는 절대 고독의 상태로. 누구에게나 시련이 있지만 지금의 모습 그대로 행복하다는 그의 고백은 우리에게 주어진 삶과 현재의 소중함을 깨닫게 한다.

청년의 책장 속 시대의 얼룩을 더듬다

해방 이후부터 1970년대까지, 청년들의 삶과 문화에 담긴 한국 현대사를 짚어낸 책. 치열하게 다른 미래를 꿈꾸었고 살아남고자 했지만 끝내 살아남지 못한 사람들, 탄탄하고 촘촘하게 기록한 책 읽기의 풍경 가운데서 그들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살아난다.

머릿속에서 펼쳐지는 최대 사기극

같은 것을 보고도 우리는 왜 다르게 해석할까? 뇌는 각자의 고유한 경험으로 축적된 정보들을 바탕으로 판단을 내리기 때문이다. 저자는 뇌 속의 뇌에 주목하는데, 45건의 실험 사례를 통해 공존하는 삶을 위한 이 '사회적인 뇌'에 대한 이야기를 재치 있게 풀어낸다.

한국의 미니멀리스트, 그 홀가분한 삶

한국의 미니멀리스트 열 명이 들려주는 삶과 공간에 관한 이야기. 미니멀한 생활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물건을 비운 후 찾아온 변화 등에 대한 생생하고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정리의 기술, 심플 인테리어 요령 등 누구나 즐겁게 해볼 수 있는 실천법도 함께 실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