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따미의 두 발로 찾아낸 선물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가장 높고도 순수한 곳, 이화동 벽화마을 [0]

    아마, 서울에서 높은 것들을 꼽으라고 하면 고층빌딩이나 '강남파'들이라 부르는 이들의 경제력, 사회적 지위를 떠올리게 마련일 테다. 하지만 내가 사는 혜화동 주변에는 위치로도 높고 관광적 가치, 무엇보다 마을 사람들의 순수함과 정(情)의 수준이 높은 곳이 있다. 바로 이화동 벽화마을이다.

    최따미 여행 이화동 등록일: 2016.01.06

  • 인류애를 내뿜는 문화마을, ‘감천’ [0]

    나의 고향은 부산이다.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20년이 넘는 세월을 살아 온 ‘부산 토박이녀’였다. 그랬던 내가 부산을 뒤로 한 채 상경한 지도 어느덧 4년이 훌쩍 넘었다. 이제 서울문화에 충분히 몸을 담금질했을 법도 한데, 귀소본능 때문인지 내 마음에 위로가 필요할 때면 이따금씩 바다가 있는 곳으로 훌쩍 떠나곤 한다.

    최따미 감천 등록일: 2015.12.23

  • 한 해의 끝자락과 어울리는 ‘몰운대’ [1]

    바야흐로 연말이다. 어느덧 12월이 왔고, 날씨 또한 맹렬하다. 2015년이 20여일 남은 지금은 한 해를 마무리짓고 새해를 맞을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해야 할 때다. 부산 몰운대는 이와 어울리는 바다여행지다.

    부산 몰운대 여행 아미산 등록일: 2015.12.09

  • 제천에서 겨울의 양면을 온전히 즐기는 방법 [0]

    곧 12월이고, 시기며 날씨 모두가 겨울임을 표명하고 있다. 이럴 때면 당연하게도 몸을 데워줄 것들을 찾게 마련이다. 자, 그럼 겨울을 따끈하게 즐길 수 있는 '제천'으로 발걸음을 옮겨보자.

    최따미 여행 제천 등록일: 2015.11.25

  • 박선기 ‘뷰티풀(VIEW-TIFUL)’ 展을 통해 깨달은 삶 [0]

    무거운 비가 내리고 짙은 안개가 사방을 뒤덮은 가을날, 경주를 찾았다. 비 때문에 단풍구경을 온전히 즐길 수는 없었지만, 그 덕분에 멋진 전시를 감상할 수 있었다. 우양 미술관이라는 곳에서 만나볼 수 있었던 박선기 조각가의 ‘뷰티풀(VIEW-TIFUL)’ 展. 많은 작품들이 전시되지는 않았으나,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밖에 없었던 전시회다.

    박선기 경주 등록일: 2015.11.11

  • 깊어가는 가을, 파주출판도시로의 독서여행 [2]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는 말이 있지만, 실질적으로 오히려 독서와는 거리가 먼 계절이라는 조사결과를 읽은 적이 있다. 이유는, 어느 때부터인가 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걷기 좋고 단풍 구경하기에 좋은 가을엔 실외활동이 더 잦아지기 때문이라고…. 정작, 필자의 일상을 돌이켜봐도 그랬다. 독서를 즐기는 편이지만, 가을 들어 그 양이 여느 계절보다 줄어..

    파주 파주출판도시 가을여행 여행 독서 등록일: 2015.10.28

  • 김주영 작가의 혼(魂)이 서린 복합문화공간 '객주문학관' [0]

    청송하면 ‘사과’밖에 몰랐던 필자가 여행을 통해 예술혼을 입고 돌아왔다. KBS에서 방영 중인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의 원작소설의 혼(魂)을 느낄 수 있는 객주문학관 방문을 통해서 말이다.

    최따미 객주문학관 객주 김주영작가 등록일: 2015.10.13

  • 부산국제영화제에 낭만을 더하는 방법 [0]

    10월 1일이면 부산, 그리고 세계의 축제인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가 개최된다. 많은 문화인들이 찾는 행사인만큼, 영화제가 진행되는 해운대 일대가 복잡해질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산은 '평화로울 수 있는 곳'이다. 왜냐? 바다가 있으니까!

    최따미 부산 여행 부산국제영화제 등록일: 2015.10.01

  • 제주의 고요와 평화를 찾아, 김영갑갤러리두모악 [0]

    제주의 혼이 들려주는 것들에 귀 기울이고 싶다면, 고요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다면 김영갑갤러리두모악에 들러볼 것을 추천한다.

    최따미 김영갑갤러리 두모악 제주 등록일: 2015.09.16

  • 메밀꽃 필 무렵, 효석문화마을 [1]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요즘. 바야흐로 가을이 손짓하기 시작했다. 가을은 모든 활동을 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계절이다. 모든 것이 풍요로운 계절이랄까? 독서와 여행을 즐기기에도, 추석 덕분에 온 가족이 모여 포근함을 만끽하기에도 좋은 때다. 이렇게 몸과 마음이 든든해지는 계절이 되면, 봉평에서의 추억이 떠오른다.

    여행 메밀 메밀꽃 봉평 효속문화마을 등록일: 2015.09.02

이전 123다음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