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따미의 두 발로 찾아낸 선물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가장 높고도 순수한 곳, 이화동 벽화마을 [0]

    아마, 서울에서 높은 것들을 꼽으라고 하면 고층빌딩이나 '강남파'들이라 부르는 이들의 경제력, 사회적 지위를 떠올리게 마련일 테다. 하지만 내가 사는 혜화동 주변에는 위치로도 높고 관광적 가치, 무엇보다 마을 사람들의 순수함과 정(情)의 수준이 높은 곳이 있다. 바로 이화동 벽화마을이다.

    최따미 여행 이화동 등록일: 2016.01.06

  • 인류애를 내뿜는 문화마을, ‘감천’ [0]

    나의 고향은 부산이다. 부산에서 태어나 부산에서 20년이 넘는 세월을 살아 온 ‘부산 토박이녀’였다. 그랬던 내가 부산을 뒤로 한 채 상경한 지도 어느덧 4년이 훌쩍 넘었다. 이제 서울문화에 충분히 몸을 담금질했을 법도 한데, 귀소본능 때문인지 내 마음에 위로가 필요할 때면 이따금씩 바다가 있는 곳으로 훌쩍 떠나곤 한다.

    최따미 감천 등록일: 2015.12.23

  • 한 해의 끝자락과 어울리는 ‘몰운대’ [1]

    바야흐로 연말이다. 어느덧 12월이 왔고, 날씨 또한 맹렬하다. 2015년이 20여일 남은 지금은 한 해를 마무리짓고 새해를 맞을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해야 할 때다. 부산 몰운대는 이와 어울리는 바다여행지다.

    부산 몰운대 여행 아미산 등록일: 2015.12.09

  • 제천에서 겨울의 양면을 온전히 즐기는 방법 [0]

    곧 12월이고, 시기며 날씨 모두가 겨울임을 표명하고 있다. 이럴 때면 당연하게도 몸을 데워줄 것들을 찾게 마련이다. 자, 그럼 겨울을 따끈하게 즐길 수 있는 '제천'으로 발걸음을 옮겨보자.

    최따미 여행 제천 등록일: 2015.11.25

  • 박선기 ‘뷰티풀(VIEW-TIFUL)’ 展을 통해 깨달은 삶 [0]

    무거운 비가 내리고 짙은 안개가 사방을 뒤덮은 가을날, 경주를 찾았다. 비 때문에 단풍구경을 온전히 즐길 수는 없었지만, 그 덕분에 멋진 전시를 감상할 수 있었다. 우양 미술관이라는 곳에서 만나볼 수 있었던 박선기 조각가의 ‘뷰티풀(VIEW-TIFUL)’ 展. 많은 작품들이 전시되지는 않았으나,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밖에 없었던 전시회다.

    박선기 경주 등록일: 2015.11.11

  • 깊어가는 가을, 파주출판도시로의 독서여행 [2]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는 말이 있지만, 실질적으로 오히려 독서와는 거리가 먼 계절이라는 조사결과를 읽은 적이 있다. 이유는, 어느 때부터인가 여행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걷기 좋고 단풍 구경하기에 좋은 가을엔 실외활동이 더 잦아지기 때문이라고…. 정작, 필자의 일상을 돌이켜봐도 그랬다. 독서를 즐기는 편이지만, 가을 들어 그 양이 여느 계절보다 줄어..

    파주 파주출판도시 가을여행 여행 독서 등록일: 2015.10.28

  • 김주영 작가의 혼(魂)이 서린 복합문화공간 '객주문학관' [0]

    청송하면 ‘사과’밖에 몰랐던 필자가 여행을 통해 예술혼을 입고 돌아왔다. KBS에서 방영 중인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의 원작소설의 혼(魂)을 느낄 수 있는 객주문학관 방문을 통해서 말이다.

    최따미 객주문학관 객주 김주영작가 등록일: 2015.10.13

  • 부산국제영화제에 낭만을 더하는 방법 [0]

    10월 1일이면 부산, 그리고 세계의 축제인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가 개최된다. 많은 문화인들이 찾는 행사인만큼, 영화제가 진행되는 해운대 일대가 복잡해질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산은 '평화로울 수 있는 곳'이다. 왜냐? 바다가 있으니까!

    최따미 부산 여행 부산국제영화제 등록일: 2015.10.01

  • 제주의 고요와 평화를 찾아, 김영갑갤러리두모악 [0]

    제주의 혼이 들려주는 것들에 귀 기울이고 싶다면, 고요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다면 김영갑갤러리두모악에 들러볼 것을 추천한다.

    최따미 김영갑갤러리 두모악 제주 등록일: 2015.09.16

  • 메밀꽃 필 무렵, 효석문화마을 [1]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요즘. 바야흐로 가을이 손짓하기 시작했다. 가을은 모든 활동을 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계절이다. 모든 것이 풍요로운 계절이랄까? 독서와 여행을 즐기기에도, 추석 덕분에 온 가족이 모여 포근함을 만끽하기에도 좋은 때다. 이렇게 몸과 마음이 든든해지는 계절이 되면, 봉평에서의 추억이 떠오른다.

    여행 메밀 메밀꽃 봉평 효속문화마을 등록일: 2015.09.02

이전 123다음

오늘의 책

혼자일 때도 우리는 그들과 함께 있다

동물과 미생물이 하나의 팀이 되어 만들어내는 놀라운 공생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 세계의 주목을 받는 과학 저널리스트 에드 용은 우리의 생존 파트너로 다시 조명되고 있는 흥미진진한 미생물의 세계로 독자들을 안내하며 인간과 자연에 대한 새로운 시야를 열어준다.

죽는 순간까지 지적으로 살고 싶다면

“책을 읽는다고 지적으로 살 수 있으리라는 생각은 착각일 뿐이다” 도쿄대생이 가장 사랑한 작가, ‘지(知)의 거인’이라 불리는 95세의 노교수가 밝힌 평생 지적으로 사는 법. 일기 쓰기, 메모, 잡학 클럽과 생각 습관까지. 일상을 지식과 접목시킨 지적 생활 습관을 소개한다.

돈의 신 VS 악마 기자, 사라진 돈을 찾아

그 많던 돈은 다 어디로 갔을까? 주진우의 이명박 비자금 추적기. 대선 후보 시절부터 오늘날 캐나다에 이르기까지, 권력자의 저수지를 찾아 10년을 헤매고 있다. 어찌 보면 10년 간의 실패담이지만 악마 기자는 말한다. 저수지는 존재한다. 오직 한 사람만 좇아, 끝까지 간다.

빵 덕후가 알려주는 밀가루와의 이별 방법

글루텐 불내증을 앓는 남편을 만나 9년간 밀가루 음식을 끊고 몸과 마음이 건강하게 변화한 과정을 담아낸 책. 무심코 글루텐을 대량으로 섭취하기 쉬운 환경에서 살고 있는 현대인들을 위해 ‘밀가루를 완전히 배제시킨 외식이나 식사가 가능할까?’ 라는 의문에 답하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