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책으로 마음 선물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손님 치르기에 겁먹은 이를 위해 [1]

    거사를 미루는 것이 정답이라 여기느니, 떠나보내고 난 며칠 내내 마음껏 못 먹이고 못 챙긴 데 후회하며 속앓이를 하는 탓이다. 그렇다. ‘손님 치르기’ 또한 물적 정신적으로 역량과 에너지가 필요하다. 『괴짜 손님과 세 개의 병』 은 주인과 손님, 그 역할과 정서를 뒤집는 유머로 우리를 위로한다.

    그림책 괴짜손님과섹의병 위로 등록일: 2015.07.15

  • 아이를 키우는 모든 엄마들에게 주는 위로의 선물 [0]

    오늘 하루 어땠나요. 여러분은 이 질문에 자신 있게 멋진 하루였다거나, 오늘은 너무 즐거운 날이었다고 대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엄마 육아 그림책 위로 오늘하루 등록일: 2015.06.18

  • 상상 친구가 필요한 이들에게 [0]

    작가는 아들에게 좋은 친구란 생각보다 가까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었던 것 같다. 한데 이 당연한 이야기를 좀 다른 식으로 풀어냈다. 상상 친구가 현실의 친구를 찾아 나서는 모험담으로 말이다.

    비클의모험 그림책 상상친구 등록일: 2015.06.11

  • 멀찌감치, 그러나 마음 깊이 위로할 때 [0]

    얼마 전 1주년 맞이 무료 폭죽 스티커가 만발했던 초등학교 반창(학급동창) 밴드에 부고가 떴을 때의 일이다. 아무개 장인상 좋은세상 장례식장 2호실 발인 모월모일… ‘에고, 반창 장인상까지?’ 하는 마음으로 돌아서다가 ‘참, 그 장인이 여느 장인 이상이라지!’ 하고 다시 돋보기를 찾아 들여다보았다.

    그림책 등록일: 2015.06.03

  • 긴 기다림을 견뎌야 하는 사람에게 [0]

    따뜻한 봄 들판을 생각하면 노란 유채꽃밭을 떠올리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멀리서 바라보면서 유채꽃밭으로 알고 감탄하는 곳 가운데 상당수가 갓꽃밭이거나 배추꽃밭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림책 작은배추 등록일: 2015.05.26

  • 이봄, 민들레 꽃을 보았나요? [0]

    버스를 타고 신촌을 지나 홍대 쪽으로 접어들다 깜짝 놀랐다. 몇 해 전 버스전용차로를 만들며 가로수로 심어놓은 이팝나무에 벌써 꽃이 활짝 피었다. 그야 말로 ‘아니 벌써’였다. 봄꽃도 미처 다 구경하지 못했다 싶은데 벌써 초여름을 알리는 꽃이라니! 이 좋은 봄날이 가는구나 싶어 혀를 찼다.

    그림책 민들레는 민들레 등록일: 2015.05.06

  • 아이가 ‘엄마가 우리 엄마 맞아요?’라고 물을 때 [0]

    박연철의 그림책 『진짜 엄마 진짜 아빠』라면 어떨까. 너무 킬킬거리지 않으면서 진지하고도 유머러스하게 핵심을 파고든다. 표정을 절제하면서 온기가 느껴지는 나무조각으로 꼭두각시와는 또다른 조형성을 구현한 그림도 근사하게 이야기에 어울린다.

    육아 아이 그림책 등록일: 2015.04.30

  • 거대한 시스템 앞에서 무력해질 때 [0]

    눈을 들어보면 거대한 벽이 나를 가로막고 있을 때가 있다. 우리를 둘러싼 벽은 여러 가지다. 부패할 대로 부패한 제도의 벽일 수도 있고 폭력적인 사회 현실의 벽이거나 해묵은 차별의 벽일 수도 있다.

    고슴도치 엑스 그림책 등록일: 2015.04.22

  • 딴 생각이 많은 아이 [0]

    프랑스 어린이·청소년 그림책 작가인 마리 도를레앙이 쓰고 그린 ‘딴 생각중’은 유난히 딴 생각이 많은 아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림책 딴생각중 마리도를레앙 등록일: 2015.04.07

  • 결혼하는 신부에게 건넬 선물로 뭘 하면 좋을까 [1]

    결혼식에 입고 갈 옷이며 구두 일습을 챙겨 베르나 낙타에 실어뒀다고 생각했는데, 가방을 열어보니 신부에게 건넬 로베르토 인노첸티 그림의 <신데렐라> 그림책뿐이다.

    그림책 신데렐라 등록일: 2015.03.25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