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 책꽂이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결혼하기 전에 꼭 생각해야 하는 것 [9]

    남녀가 만나 상대에게 매력을 느끼는 부분은 사람마다 모두 다르다. 애교가 많아서, 몸매가 좋아서, 부모님께 잘할 것 같아서, 지적으로 보여서, 말이 통해서, 듬직해서, 다정다감해서, 의지가 돼서 등 사람의 숫자만큼 그 종류도 다양하다.

    등록일: 2012.02.02

  • 남자를 선택할 때 절대 양보할 수 없는 3가지 [12]

    30대를 넘어서면 ‘대체 어디서 남자를 만나야 할까?’라는 고민을 좀 더 심도있게 하고, 30대 중반을 넘어서면서는 ‘더 늦기 전에 결혼해야지’와 ‘여지껏 혼자 잘 지냈는데 이제와서 아무나하고 결혼할 수 없어’ 사이를 왔다갔다 한다.

    등록일: 2012.01.27

  • 이공계 출신 남자들이 여자를 모르는 이유 [10]

    머리도 좋고 능력도 있는 이공계 엘리트 남성과 대화가 이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는 여성들이 많다. 분명히 자기 분야에서는 전문가인 것 같은데 막상 대화를 진행해보면 이야기가 전혀 진전되지 않는 것이다.

    결혼 연애 등록일: 2012.01.16

  • 대체 남자들은 어떤 여자들에게 반해요? [7]

    등록일: 2012.01.09

  • ‘Here & Now’ 혼전순결의 남녀 시각차 [7]

    러시아의 문호 톨스토이도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은 현재이고, 가장 중요한 사람은 지금 당신 앞에 있는 사람이며, 그리고 가장 중요한 일은 바로 당신 앞에 있는 사람과 서로 사랑하는 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

    등록일: 2012.01.03

  • 아내가 힘들다고 말하면 남편은… [4]

    부부가 열린 마음으로 서로에게 다가가 배우자의 마음을 이해하려고 노력한다면, 내 고집이 배우자를 힘들게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한다면, 둘만의 힘으로 관계를 회복해 나가는 것도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등록일: 2012.01.03

  • 사랑하는 연인과 가장 잘 헤어지는 10가지 방법 [11]

    오스카 와일드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일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것’과 ‘사랑하는 사람을 얻는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 말은 그만큼 잘 사랑하는 일도 잘 헤어지는 일도 어렵다는 뜻이겠다. 사랑을 잘 유지하려면 수많은 ‘작정하기’가 필요하다.

    연애 등록일: 2011.12.28

  • 시댁에만 다녀오면 짜증 부리는 아내 [5]

    심각한 위기를 경험한 사람에게 가족의 위로와 격려는 매우 중요하다. 힘들 때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을 준다. 지친 마음과 몸을 재충전시켜 주는 에너지 충전소다.

    결혼 등록일: 2011.12.27

  • 아이들을 사로잡은 외할아버지 푸딩… [8]

    서울 집에서도 자주 만드는, 캐러멜이 듬뿍 들어간 푸딩. 스페인 요리에서도 푸딩은 ‘플란(Flan)’이라고 하는 대표적인 디저트고, 이탈리아나 프랑스에서도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좋아하는 디저트다.

    요리 맛집 등록일: 2011.12.27

  • 누군가를 좋아하면 마음이 짜릿한 이유 [5]

    우리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falling in love’, 즉 사람이 누군가에 빠지는 것도 뇌에서 분비되는 도파민과 페닐에틸아민의 작용이다. 이것은 중독과 비슷한 기전을 가진다. 페닐에틸아민은 초콜렛 속에 많이 들어 있다

    연애 등록일: 2011.12.22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