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 책꽂이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결혼하기 전에 꼭 생각해야 하는 것 [9]

    남녀가 만나 상대에게 매력을 느끼는 부분은 사람마다 모두 다르다. 애교가 많아서, 몸매가 좋아서, 부모님께 잘할 것 같아서, 지적으로 보여서, 말이 통해서, 듬직해서, 다정다감해서, 의지가 돼서 등 사람의 숫자만큼 그 종류도 다양하다.

    등록일: 2012.02.02

  • 남자를 선택할 때 절대 양보할 수 없는 3가지 [12]

    30대를 넘어서면 ‘대체 어디서 남자를 만나야 할까?’라는 고민을 좀 더 심도있게 하고, 30대 중반을 넘어서면서는 ‘더 늦기 전에 결혼해야지’와 ‘여지껏 혼자 잘 지냈는데 이제와서 아무나하고 결혼할 수 없어’ 사이를 왔다갔다 한다.

    등록일: 2012.01.27

  • 이공계 출신 남자들이 여자를 모르는 이유 [10]

    머리도 좋고 능력도 있는 이공계 엘리트 남성과 대화가 이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는 여성들이 많다. 분명히 자기 분야에서는 전문가인 것 같은데 막상 대화를 진행해보면 이야기가 전혀 진전되지 않는 것이다.

    결혼 연애 등록일: 2012.01.16

  • 대체 남자들은 어떤 여자들에게 반해요? [7]

    등록일: 2012.01.09

  • ‘Here & Now’ 혼전순결의 남녀 시각차 [7]

    러시아의 문호 톨스토이도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간은 현재이고, 가장 중요한 사람은 지금 당신 앞에 있는 사람이며, 그리고 가장 중요한 일은 바로 당신 앞에 있는 사람과 서로 사랑하는 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

    등록일: 2012.01.03

  • 아내가 힘들다고 말하면 남편은… [4]

    부부가 열린 마음으로 서로에게 다가가 배우자의 마음을 이해하려고 노력한다면, 내 고집이 배우자를 힘들게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한다면, 둘만의 힘으로 관계를 회복해 나가는 것도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등록일: 2012.01.03

  • 사랑하는 연인과 가장 잘 헤어지는 10가지 방법 [11]

    오스카 와일드는 세상에서 가장 슬픈 일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것’과 ‘사랑하는 사람을 얻는 것’이라고 말했는데, 이 말은 그만큼 잘 사랑하는 일도 잘 헤어지는 일도 어렵다는 뜻이겠다. 사랑을 잘 유지하려면 수많은 ‘작정하기’가 필요하다.

    연애 등록일: 2011.12.28

  • 시댁에만 다녀오면 짜증 부리는 아내 [5]

    심각한 위기를 경험한 사람에게 가족의 위로와 격려는 매우 중요하다. 힘들 때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을 준다. 지친 마음과 몸을 재충전시켜 주는 에너지 충전소다.

    결혼 등록일: 2011.12.27

  • 아이들을 사로잡은 외할아버지 푸딩… [8]

    서울 집에서도 자주 만드는, 캐러멜이 듬뿍 들어간 푸딩. 스페인 요리에서도 푸딩은 ‘플란(Flan)’이라고 하는 대표적인 디저트고, 이탈리아나 프랑스에서도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좋아하는 디저트다.

    요리 맛집 등록일: 2011.12.27

  • 누군가를 좋아하면 마음이 짜릿한 이유 [5]

    우리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falling in love’, 즉 사람이 누군가에 빠지는 것도 뇌에서 분비되는 도파민과 페닐에틸아민의 작용이다. 이것은 중독과 비슷한 기전을 가진다. 페닐에틸아민은 초콜렛 속에 많이 들어 있다

    연애 등록일: 2011.12.22

오늘의 책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죽음과의 사투 끝에 삶으로 돌아온 작가 허지웅의 신작 에세이. 깊은 절망에서 나와 아직 우리가 살아야 할 이유를 이야기 한다. 불행을 안고 살아가는 삶이 얼마나 안타까운 삶인지, 투병 이후 인생에 대해 확연히 달라진 그의 생각을 담았다.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바치는 위로.

포노 사피엔스의 새로운 기준은 무엇인가?

전작 『포노 사피엔스』로 새로운 인류에 대해 논했던 최재붕 교수가 더 심도 있는 내용으로 돌아왔다. 예상보다 빠르게 도래한 포노 사피엔스 문명,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메타인지, 회복탄력성, 팬덤 등 포노들의 기준을 이해하고 '생존에 유리한' 것을 택해야 한다.

마주한 슬픔의 끝에 희망이 맺힌다

안희연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길 위에 선 우리, 뜨거운 땀이 흐르고 숨은 거칠어져도 그 뒤에는 분명 반가운 바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그의 시를 읽으면 믿게 된다. 힘겹게 오르는 언덕길에서 기꺼이 손을 맞잡을 친구가 될, 무거운 걸음 쉬어갈 그늘이 될 책이다.

만화로 보는 일제 강점기

현장 답사와 꼼꼼한 자료 수집을 거쳐 마침내 완간된 박시백의 일제강점기 만화 『35년』. 세계사적 맥락에서 일제 강점기의 의미를 짚어보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만든 영웅을 만난다. 항일투쟁의 역사와 함께, 식민지 시기의 어두운 면모도 놓치지 않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